FFP

항공위키

FFP(Frequent Flyer Program)

개요[편집 | 원본 편집]

FQTV, Frequent Traveler 를 위한 항공부문 회원 우대 프로그램(상용고객 프로그램)으로, 현재 일반화되어 있는 포인트 제도 중 하나다. 현재 우리가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포인트·마일리지 제도의 시작은 항공업계에서 시작됐다.

최초의 마일리지 프로그램[편집 | 원본 편집]

  • 1979년, 텍사스항공(Texas International Airlines)[1]이 세계 최초로 마일리지 프로그램을 출시했다. 적립 마일리지에 따라 리워드(Reward)를 제공하는 방식이었다.
  • 1980년, 웨스턴항공(Western Airlines)[2]은 "$50 Travel Pass" 서비스 쿠폰 형식의 'Travel Bank'를 선보였으며 이는 카드에 구멍을 뚫는 펀치카드 방식이어서 활성화되지 못했다.
  • 1981년 5월 1일, 아메리칸항공은 컴퓨터 기반의 'AAdvantage'라는 세계 최초의 공식적인 로얄티 프로그램을 선보였다.[3]


주요 항공사 마일리지 프로그램(회원제도)[편집 | 원본 편집]

저비용항공사와 FFP[편집 | 원본 편집]

저비용항공사(LCC)는 비용을 최대한 줄여야 하는 태생적으로 회원제도를 운영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최근에는 저비용항공사도 제한된 마일리지(포인트)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도 한다.

항공사 프로그램 특징
진에어 나비포인트 사용처는 국내선 항공권 구입
제주항공 리프레시 포인트 적립 포인트 수하물, 기내식 구입 사용 가능
에어부산 Fly & Stamp 적립 스탬프로 항공권 구입 가능
이스타항공 E-크레딧 2017년 12월 폐지

국내 저비용항공사들이 운용하는 이 프로그램은 마일리지 개념과는 다소 차이가 있지만 큰 의미에서 포인트를 누적해 나중에 사용한다는 측면에서는 마일리지 프로그램과 크게 다르지 않다.


참고[편집 | 원본 편집]

각주


  1. 1982년 콘티넨탈항공으로 합병
  2. 1987년 델타항공으로 합병
  3. [항공상식] 마일리지 제도의 시초는 항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