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위키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항공위키
아시아나항공
HL7756 Boeing 777 Asiana Airlines (7170391225).jpg
아시아나항공 B777
OZ
AAR
ASIANA
설립 1988년 2월 17일
( 34년 )
취항 1988년 12월 23일
항공기 80대
여객 5,113,859명 (2021년)
매출 4조3322억 원(2021년, 연결매출)
홈페이지 flyasiana.com

아시아나항공(Asiana Airlines)

1988년 설립 출범한 대한민국 2위 규모 항공사이다.

개요[편집 | 원본 편집]

1969년 민영 항공사 대한항공이 출범과 함께 우리나라 유일의 항공사였으나 정부의 제 2 민영 항공사 정책에 따라 1988년 2월 17일 서울항공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었다. 같은 해 8월 11일 아시아나항공으로 사명을 변경했다. 2019년 기준 20,154,190명 수송했으며, 연결재무 기준 7조 80억 원(별도기준, 5조 9,538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경영 악화로 2020년 11월 대한항공으로 인수·합병이 확정되었다.(아시아나항공 매각 참고)

연혁[편집 | 원본 편집]

아시아나항공 매각[편집 | 원본 편집]

아시아나항공 매각 문서의 토막(일부) 내용입니다.

2019년 최악의 경영상태로 몰린 아시아나항공은 자회사 에어부산, 에어서울, 아시아나IDT 등과 함께 매각이 진행되었다. 2019년 11월,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이 선정되었으며 12월 주식매매계약(금호산업 → HDC현대산업개발) 체결로 HDC현대산업개발로 매각이 진행됐지만 무산되었다.

2020년 11월, 채권단이 대한항공 모기업 한진칼의 지분 참여를 통해 자금을 투입하고, 한진칼은 대한항공에 자금을 대여하고, 대한항공이 이 자금으로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매입하는 방식의 매각을 결정했다.[1][2]

본격적인 매각 작업이 진행되면서 2018년 기내식 사태 이후 취임했던 한창수 사장은 자리에서 물러나고 정성권 전무가 내정되어 대한항공으로의 통합 작업을 지휘하게 되었다.

코로나19 사태와 경영 위기[편집 | 원본 편집]

2019년 말 매각 방침이 결정된 아시아나항공은 2020년 발발한 코로나19 사태로 사업부진에 빠져 부채비율이 증가하며 악화됐다. 하지만 2019년까지 부분 자본잠식 상태였던 재무구조는 오히려 코로나19 기간 중 개선되기도 했다.

자본·부채 현황 (단위: 억 원)
구분 2018년 2019년 2020년 2021년 2022년 9월 비고
자본총계 7570 6339 8568 5175 3366
부채총계 6조1681 11조3799 11조5132 11조8105 12조7283
부채비율(%) 814.85 1795.11 1343.80 2282.35 3781.67
자본잠식률(%) 26.24 43.30 - - 9.54 2022년 3분기 부분 자본잠식 상태

자회사[편집 | 원본 편집]

보유 항공기[편집 | 원본 편집]

2022년 9월
기종 보유 주문 비고
A320-200 1 -
A321-200 14 -
A321neo 5 20 총 25대 주문
A330-300 15 -
A350-900 13 8
A350-1000 - 9 주문 철회 소식 있음
A380-800 6 -
B747-400 1 -
B747-400BDSF 3 - 화물기
B747-400F 5 - 화물기
B747-400SF 2 - 화물기
B767-300 5 -
B767-300F 1 - 화물기
B777-200 9 -
80 37  

사건 / 사고[편집 | 원본 편집]


기타[편집 | 원본 편집]

지분구조[편집 | 원본 편집]

2022년 3월 31일
주주 지분율(%) 비고
금호건설 48.24 금호고속 외 5

참고[편집 | 원본 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