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여닫기
4.2천
722
370
5.4만
항공위키
개인 메뉴 토글
로그인하지 않음
만약 지금 편집한다면 당신의 IP 주소가 공개될 수 있습니다.

아시아나항공

항공위키
아시아나항공
HL7756 Boeing 777 Asiana Airlines (7170391225).jpg
아시아나항공 B777
OZ
AAR
ASIANA
설립 1988년 2월 17일
( 36년 )
취항 1988년 12월 23일
항공기 79대
여객 14,017,571명 (2023년)
매출 7조6248억 원(2023년/연결)
H/P flyasiana.com

아시아나항공(Asiana Airlines): 1988년 설립 출범한 대한민국 2위 규모 항공사


개요[편집 | 원본 편집]

1969년 민영 항공사 대한항공이 출범과 함께 우리나라 유일의 항공사였으나 정부의 제 2 민영 항공사 정책에 따라 1988년 2월 17일 서울항공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었다. 같은 해 8월 11일 아시아나항공으로 사명을 변경했다. 2019년 기준 20,154,190명 수송했으며, 연결재무 기준 7조 80억 원(별도기준, 5조 9,538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경영 악화로 2020년 11월 대한항공으로 인수·합병이 확정되었다.(아시아나항공 매각 참고)

연혁[편집 | 원본 편집]

아시아나항공 매각[편집 | 원본 편집]

아시아나항공 매각 문서의 토막(일부) 내용입니다.

2019년 4월 유동성 위기를 넘기지 못한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를 일괄 매각하기로 했다.그해 12월 27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인수 절차 진행 중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시장 악화로 2020년 9월 계약이 해제되며 매각은 무산됐다.[1]

이후 채권단(산업은행)의 제안으로 대한항공 모기업 한진칼이 2020년 11월 공식적으로 매각 계획을 발표하며 인수 절차에 들어갔다. 2022년 2월 21일, 공정위는 슬롯·운수권 반납 등의 조건을 걸어 양사의 통합을 승인했다.[2][3] 해외 경쟁국에서 기업결합 심사가 진행 중이다.

코로나19 사태와 경영 위기[편집 | 원본 편집]

2019년 말 매각 방침이 결정된 아시아나항공은 2020년 발발한 코로나19 사태로 사업부진에 빠져 부채비율이 증가하며 악화됐다. 하지만 2019년까지 부분 자본잠식 상태였던 재무구조는 오히려 코로나19 기간 중 개선되기도 했다.

자본·부채 현황 (개별, 단위: 억 원)
구분 2018년 2019년 2020년 2021년 2022년 2023 비고
자본총계 7570 6339 8568 5175 7955 7429
부채총계 6조1681 11조3799 11조5132 11조8105 11조7891 11조1040
부채비율(%) 814.85 1795.11 1343.80 2282.35 1482.04 1494.68
자본잠식률(%) 26.24 43.30 N/A N/A N/A N/A 2022년 3분기 부분 자본잠식 상태

상용고객 프로그램(FFP)[편집 | 원본 편집]

자회사[편집 | 원본 편집]

보유 항공기[편집 | 원본 편집]

2024년 4월
기종 보유 주문 비고
A320-200 - -
A321-200 13 -
A321neo 10 15 총 25대 주문
A330-300 15 -
A350-900 15 6
A350-1000 - 9 주문 철회 소식 있음
A380-800 6 -
B747-400 1 - 2024.3.25 마지막 비행(타이베이-인천) 후 퇴역[4]
B747-400BDSF 3 - 화물기
B747-400F 5 - 화물기
B747-400SF 2 - 화물기
B767-300 - -
B767-300F 1 - 화물기
B777-200 9 -
80 30  

사건 / 사고[편집 | 원본 편집]


기타[편집 | 원본 편집]

지분구조[편집 | 원본 편집]

2024년 3월
주주 지분율(%) 비고
금호산업 30.77 舊)금호건설
금호석유화학 11.02

금호고속 외 특수관계인 → 금호산업 → 아시아나항공

참고[편집 | 원본 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