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항공위키


대한항공
Korean Air Airbus A380-861; HL7611@LAX;11.10.2011 623br (6643811363).jpg
대한항공 A380
KE
KAL
KOREAN AIR
설립 1969년 3월 1일
( 53년 )
취항 1969년 3월 1일
항공기 165대
여객 5,819,731명 (2021년)
매출 9조 168억 원(2021년, 연결매출 기준)
H/P koreanair.com

대한항공(大韓航空, Korean Air) :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대 항공사이다.

개요[편집 | 원본 편집]

1969년 박정희 대통령의 요청으로 한진상사(대표 조중훈)가 인수한 대한항공공사를 바탕으로 1969년 3월 1일(53년) 설립된 대한민국 최대 항공사이다. 2019년 기준 2761만 명 수송, 연결재무 기준 12조 6,918억 원(별도기준, 12조 3,003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2020년 11월,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결정하고 관련 통합을 진행하고 있다.

연혁[편집 | 원본 편집]

  • 1969년 3월 1일, 대한항공공사 인수하여 대한항공 설립
  • 1971년 4월 26일, 미주 화물 정기 노선 개설 (서울-도쿄-로스앤젤레스)
  • 1972년 4월 19일, 미주 여객 정기 노선 개설 (서울-도쿄-호놀룰루-로스앤젤레스)
  • 1972년, B747 점보, A300 기종 도입[1]
  • 1973년 10월, 유럽 정기 화물노선(서울-파리) 개설, 여객은 1975년 개설
  • 1979년 3월, 뉴욕 직항편 취항
  • 1981년 12월, 로스앤젤레스공항 대한항공 전용 화물터미널 준공
  • 1983년 1월, 신예약발권 시스템(TOPAS) 도입
  • 1989년 6월, B747-400 기종 도입
  • 1990년 4월, 대양주(시드니) 여객 노선 취항
  • 1992년 5월, 대한항공 자체 양성 조종사 첫 배출 - 제주 비행훈련원 출신
  • 1992년 10월, 남미(상파울루) 여객 노선 취항
  • 1994년 12월, 중국(베이징) 여객 노선 취항
  • 2000년 6월,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에어로멕시코와 함께 항공동맹체 스카이팀 창설
  • 2004년, 화물 사업 세계 1위 ( ~ 2009년)
  • 2011년 7월, 초대형 항공기 A380 도입
  • 2014년 9월, 아마데우스 기반의 신 여객 시스템(PSS) 도입
  • 2015년 8월, B747-8i 도입
  • 2017년 2월, B787 드림라이너 도입
  • 2017년 6월, 델타항공과 태평양 노선 조인트벤처 협정 체결
  • 2017년 12월, A220-300 항공기 도입
  • 2000년 11월 16일,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획 발표 (※ 아시아나항공 매각 참고)
  • 2022년, 아시아나항공 인수 통합 예정
  • 2022년 2월 13일, 첫 B737 MAX(B737-8) 기종 도입
  • 2022년 10월 27일, 첫 A321neo 기종 도입

아시아나항공 인수[편집 | 원본 편집]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합병 문서의 토막(일부) 내용입니다.


2019년 4월 유동성 위기를 넘기지 못한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를 일괄 매각하기로 했다.그해 12월 27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인수 절차 진행 중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시장 악화로 2020년 9월 계약이 해제되며 매각은 무산됐다.[2]

이후 채권단(산업은행)의 제안으로 대한항공 모기업 한진칼이 2020년 11월 공식적으로 매각 계획을 발표하며 인수 절차에 들어갔다. 2022년 2월 21일, 공정위는 슬롯·운수권 반납 등의 조건을 걸어 양사의 통합을 승인했다.[3][4] 해외 경쟁국에서 기업결합 심사가 진행 중이다.


코로나19 사태[편집 | 원본 편집]

2020년 초 발발한 코로나19 사태는 전 세계 항공업계를 패닉으로 몰아 넣었지만 대한항공은 강력한 화물사업 경쟁력과 발빠른 확장 전략으로 오히려 재무구조 등이 대폭 개선되는 역설적인 상황을 만들었다. 기내식, 칼리무진 등 비주력사업을 매각하고 유상증자를 실시했고 앓던 이 송현동 부지를 매각하면서 대규모 자금을 확보했다. 대한항공은 2003년 세계적인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근) 유행으로 인해 여객사업이 위축됐을 때도 일시적으로 화물사업을 강화해 고비를 넘긴 바 있다.


대한항공은 한 때 세계 1위 자리에 올랐을 정도의 강력한 화물사업 경쟁력을 바탕으로 코로나19 기간 중 3년 연속 흑자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2022년 1분기, 3분기 각각 역대 최대 영업이익을 경신하며 코로나19 회복과 함께 2022년 사상 최대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5]

자본·부채 현황(단위: 억 원)
구분 2018년 2019년 2020년 2021년 2022년 9월 비고
자본총계 3조1527 2조8184 3조3694 6조9781 8조3796
부채총계 21조4835 22조9399 21조3779 19조2149 20조666
부채비율(%) 681.43 813.93 634.47 275.36 239.47
자본잠식률(%) - - - - -

항공동맹체[편집 | 원본 편집]

특징[편집 | 원본 편집]

대한항공 B737-8

기본적으로 여객 및 화물 운송사업이 주된 사업이지만 대한항공은 항공기 관련 제작, 개발에도 적극적이다. 항공우주사업본부를 주축으로 군용 항공기 정비사업(MRO), 보잉·에어버스 등 대형 항공기 제조사에 항공기 부품 제작 공급, 드론 등 무인 항공기 개발 등 다양한 사업을 벌이고 있다.

2021년에는 UAM(도심항공교통) 사업 진출을 위해 추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도 했다.[6]

보유 항공기[편집 | 원본 편집]

2022년 10월 기준
기종 보유 주문 비고
A220-300 10 -
A321neo 1 29 옵션 20대 별도[7], 2022년 10월 27일 첫 기체 도입[8]
A330-200 8 -
A330-300 22 -
A380-800 10 -
B737-800 2 -
B737-900 10 -
B737-900ER 6 -
B737 MAX 8 5 25 옵션 20대 별도, 2019년 B737 MAX 비행 중지 사태로 도입 연기
2022년 2월, 첫 기체 인도[9]
B747-400 1 -
B747-400F 4 - 화물기
B747-8i 10 - 1대는 대통령 전용기로 임대
B747-8F 7 - 화물기
B777-200 11 -
B777-300 4 -
B777-300ER 25 -
B777F 12 - 화물기
B787-9 10 10 B787 총 30대 도입(옵션 10대 포함)
B787-10 - 20
158 84
기타 8 - BBJ 1, 글로벌익스프레스 1, 걸프스트림 1, 시콜스키 S-76 1, 아구스타웨스틀랜드 AW139 4대

사건 / 사고[편집 | 원본 편집]

기타[편집 | 원본 편집]

지분구조[편집 | 원본 편집]

2022년 9월 30일
주주 지분율(%) 비고
한진칼 26.05 지주사
국민연금공단 6.27
우리사주조합 4.39
기타 58.02

참고[편집 | 원본 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