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737NG 동체 균열 사건

항공위키

B737NG 동체 균열 사건[편집]

항공기 동체와 날개 연결 부위, 피클포크

2019년 10월, 보잉의 베스트셀러 항공기인 B737 기종 가운데 B737NG 버전에서 동체 균열이라는 결함이 발견된 사건으로 크랙이 발견된 항공기는 결함이 해소될 때까지 즉시 운항이 중지되었다.

크랙 내용[편집]

크랙(균열)은 '피클포크(Pickle Fork)’로 불리는 동체와 날개를 연결하는 부위에서 발생했다. 피클포크를 고정시키는 나사 부분 근처의 작게는 몇 mm, 크게는 약 2cm의 균열이다.

사건 흐름[편집]

2019년 초반 B737 MAX 기종이 전 세계적으로 전면 운항 중지된 사태를 맞은 보잉에게 또 다시 닥친 시련으로 B737NG 버전 기종에서 구조적인 동체 균열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항공업계에 긴장을 불러왔다.

미 연방항공청(FAA)은 10월 전 세계 3만 회 이상 비행한 B737NG 항공기에 대해 전면 점검하도록 지시했다. 항공사에 따라서는 비행 횟수 2만 회 등을 기준으로 항공기 점검에 들어갔다. 보잉은 전 세계적으로 약 1천 대가 점검 대상에 해당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11월 5일 기준으로 조사한 약 1100여 대 가운데 53대에서 균열(크랙)이 발견되었다.

우리나라 항공사들이 운용 중인 B737NG 가운데서도 동체 크랙이 발견되었다. 11월 6일, 3만 회 이상 비행한 B737NG 가운데 대한항공 5대, 진에어 3대, 제주항공 3대에서 크랙이 발견되었으며 비행 횟수 3만 회 이하였던 이스타항공 2대에서도 크랙이 발견되어 모두 비행이 중지되었다.

2019년 11월, 그 외에도 새롭게 균열이 발견되었는데 이 역시 피클포크에 위치다. 미국 FAA는 기존에 점검을 완료했던 항공기에 대해서도 재점검 지시가 나올 예정이다.

Pickle fork crack.jpg

우리나라 크랙 항공기 현황[편집]

추가 발견시 수정 바람.

항공사별 동체 크랙 발견 B737NG (2019/11/25 완료)
항공사 보유 B737NG 크랙 발견 비고
대한항공 31대 5대
진에어 22대 3대 11월 18일 한 대 수리 완료
제주항공 45대 3대 2대는 비행 횟수 3만 회 미만 항공기
티웨이항공 26대 0대
이스타항공 21대 2대 비행 횟수 3만 회 미만 항공기에서 발견
- 13대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에어서울B737NG 기종 미보유

참고[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