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Korea Corporate Governance Improvement)[편집]

일명 강성부 펀드로 불리는 기업 행동주의를 표방하고 있는 사모펀드(私募 Fund)다. 강성부 대표가 2018년 설립해 기업 승계와 기배구조개선을 통한 기업가치 증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진그룹과의 관계[편집]

KCGI가 등장한 결정적 배경에 한진그룹이 있다. 조현민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물컵갑질 등 총수 일가의 도덕적 논란으로 인해 갑질에 대한 국민적 공분으로 재벌, 기업 승계 문화 개선 요구가 확산되었다. 이후 대한항공, 한진그룹의 총수 일가 전횡을 막는다는 명분으로 강성부 펀드가 조성되었다.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지분을 매입하면서 2019년 등기 이사진에서 조양호 회장 영향력을 감소시키려 했지만 표대결에서 밀려 무산되었다. 하지만 조양호 회장이 사망하면서 지분이 가족에게 상속되면서 한진칼 지분 변동 가능성이 커졌고, KCGI는 지분을 늘려 2019년 주주총회에서 표대결을 준비해왔다.

하지만 2019년 6월 미국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 4.3% 매입하며 한진그룹(대한항공) 백기사로 떠올라 15.98% 지분을 보유한 KCGI 입장이 어려움에 처했다. 델타항공이 한진그룹의 백기사일 경우 표대결에서는 사실상 불리한 입장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KCGI는 한진칼 지분 확대를 위해 주식을 담보로 대출을 신청했지만 금융기관으로부터 잇달아 거절당하면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시도[편집]

2019년 8월, 매물 시장에 나온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한진칼 등 보유 지분을 매각하지 않는 한 당장의 인수에 필요한 자금 조달 능력 없을 뿐 아니라 인수 이후에도 투입해야 할 막대한 정상화 자금이 필요하기 때문에 실제 인수 가능성은 낮게 보고 있다.

9월 3일 마감된 아시아나항공 매각 예비입찰에 참여했으나 컨소시엄 등 구체적인 사항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참고[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