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자신들이 했던 일은 까맣게 잊은 듯한 아시아나항공

고려한2014.10.18 22:17Views 8090Votes 7Comment 15

지난 해 발생했던 아시아나항공의 샌프란시스코 착륙사고 결과에 따른 징계 수위를 놓고 당사자인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의 신경전이 대단하다.

국토부가 내 놓을 징계 수위를 놓고 운항정지라는 최악의 결정이 나올 것을 우려해 아시아나항공 노조는 운항정지가 가혹하니 과징금으로 대체해 달라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러자 경쟁사인 대한항공 노조가 샌프란시스코 사고의 주요 책임이 항공사에 있는 만큼 정해진 수준에 따라 징계를 내림이 마땅하며 이번의 경우에는 운항정지가 타당하다고 맞받아쳤다. 두 항공사 모두 경영진 측이 아닌 노조의 의견인 것처럼 포장했지만, 실상은 각 항공사의 본의임은 누구나 쉽게 알 수 있다.

개인적으로 솔직히 대한항공 노조가 아시아나항공 사고에 대해 중징계를 내려달라고 탄원한 것이 마땅치 않다. 업계의 선두 주자로 그 정도의 배려와 아량은 있어야 하지 않나 하는 마음이다.

[항공컬럼] 대한항공의 배려가 아쉬운 이유 (아시아나항공 징계에 대해)

이런 상황으로 이어지면서 대한항공을 제외한 국내외 다수 항공사들이 아시아나항공 징계 수위를 낮춰줄 것을 탄원하고 나섰고,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측이 일부 이해 관계자를 동원해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항공사의 과실이 있었더라도 운항정지라는 과중한 징계를 내린 사례가 해외에는 한 번도 없다고 주장하면서 대한항공 측에 동종업계 종사자로서 금도를 지켜달라고 맞받아쳤다.

하지만 역시 개찐도찐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여기서 더 참았어야 했다. '금도를 지켜달라'는 둥의 비난은 하지 말았으면 좋았을뻔 했다.

왜냐하면 아시아나항공 역시 과거를 되돌아 보면 지금의 대한항공과 다를 게 없었기 때문이다. 1990년대 말 대한항공의 사고가 몇 차례 이어질 당시 아시아나항공은 '새 비행기', '헌 비행기'라는 이름으로 철저하게 마케팅을 벌였다. 사고를 낸 항공기는 '헌 비행기'였고, 자신들은 '새 비행기'로 운항한다고 하면서 말이다.

oz_ke.jpg
아시아나항공 214편, 대한항공 801편 사고

당사자인 대한항공은 억울했지만 말 한마디 찍 할 수 없었다. 왜냐하면 이유야 어쨌든 사고를 낸 장본인이었기 때문이다. 지금이야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항공기의 경우 기령 차이가 있다고 해서 안전성에 큰 차이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것을, 그리고 사고도 비행기 결함이나 헌 비행기여서 발생한 것이 아니었다는 것을 그 당시에도 잘 알고 있었지만 이를 언급할 수 없었던 것은 변명처럼 비춰질 것이기 때문이었다.

그런 마케팅 덕분에 아시아나항공 비행기는 새 비행기, 대한항공 비행기는 헌 비행기라는 이미지를 각인시켰으며, 심지어는 아직까지도 그렇게 알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대한항공은 당시 사고로 인해 자금상황이 좋지 않은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비행기를 대폭 물갈이했다. 비난 받고 있는 '헌 비행기'는 매각하고 '새 비행기'를 들여와 수혈이라도 해야 그런 비난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날 수 있을 거라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번 사고와 관련하여, 아시아나항공은 해외에서도 사고 결과에 대해서 운항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린 례가 없다며 행정당국을 압박했지만, 이는 사실을 크게 왜곡하고 있다. 해외 사례가 아니라 국내 사례, 그것도 바로 경쟁사에게 그런 중징계가 내려진 일이 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은 1997년 괌 추락사고로 1999년 11월 5일 ~ 2000년 11월2일까지 1년간 운항정지는 물론 노선면허 취소와 운수권 배분 제한이라는 강한 제재를 받았다. 또한 1999년 12월 23일 런던 화물기 추락사고는 2000년 11월 3일 ~ 2001년 5월 2일까지 추가 제재로 이어졌고 총 18개월 동안 신규노선 취항과 증편 기회가 박탈됐다. 그 제재기간 동안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노선 17개 노선 54회, 전체 노선 기준으로 34개 노선 99회 등 노선을 배분받아 급성장할 수 있었다. 이렇게 당시 대한항공은 운항정지를 당했던 것은 물론 그 이전과는 상당히 다른 방향으로 항공정책이 바뀌면서 이후 노선배분에 있어서도 큰 불이익을 당했던 것이 사실이다.

1990년대 후반 당시 '헌 비행기' 마케팅으로 상대방을 철저히 비난했던 당시 분위기가 (물론 여기서 반드시 비롯된 것은 아니지만) 대한항공에게 운항정지라는 중징계를 언도하게 한데 전혀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보기도 어렵다.

적어도 아시아나항공은 이번에 상대방이 어떤 식으로 나오든 마지막까지 맞대응 하지 않았으면 좋았을 뻔 했다.

 

#아시아나 #아시아나항공 #사고 #항공사고 #샌프란시스코 #대한항공 #괌 #새비행기 #헌비행기 #기령

5
(5 user rated)
5
4
3
2
1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왜 인천공항처럼 되지 못하나? (USA Today) (by 마래바)
Comment 15
  • 고려한Author
    2014.10.29 08:42

    결국 아시아나항공 징계 완화 집단탄원서는 아시아나항공이 주도해서 한국 운항 각 항공사, 여행사를 독려해 작성한 것으로 의심되는 상황이다.

    기사 - '아시아나 운항정지 반대 탄원' 석연찮은 논란 (아시아경제)

    " 중략 ~ 29일 본지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전략기획담당 K 임원은 지난달 29일 여행업협회에 이메일을 보냈다. '유선으로 부탁드린 건 아래와 같이 송부드립니다'란 문구로 시작된 이 이메일에는 아시아나항공은 우리나라 항공업계와 여행업계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해 왔다고 돼 있다. 이어 샌프란시스코 사고에 대한 안타까움, 승무원들의 헌신적 대처로 희생이 최소화된 점은 다행이라고 명시돼 있다.

    또 여행업계는 최근 정부의 서비스산업 육성과 관광활성화 정책에 기대를 걸고 있으며, 이는 우리 여행업계의 노력뿐만 아니라 항공업계의 성장이 뒷받침되어야 가능한 것이라고 적혀 있다. 이와 함께 만약 아시아나항공에 운항정지 처분이 내려진다면 항공과 여행업계는 운항정지의 직간접적인 영향으로 더욱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우려된다고 돼 있다.

    이 메일 말미에는 국토부 장관께서는 항공·여행업계가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관광활성화와 고용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청원함이라고 돼 있다. "

     

  • 고려한Author
    2014.10.29 15:22

    2014/10/29 15시 현재, 해당 기사는 삭제되고 없다.. 뭐지?

     기사 원본은 여기에..

  • hi (Nonmember)
    2014.10.29 17:52
    대한항공 괌 사고 직후 아시아나는 '새비행기' 광고판을 모두 철수 했습니다.
    당시 신문기사에 나왔고 사고후 공항에 광고가 치워진 것도 제가 봤습니다....
  • 911 (Nonmember)
    2014.11.22 01:26
    @hi
    그런 기사는 안보이고 1998년도에도 새비행기 문구는 신문광고에 쓰였습니다. 1998년도 신문 전면광고는 안전을 내세우면서 간접적으로 연상케 만들었구요. TV광고 사고후 새로 찍은게 1998년 데뷔한 홍은희씨 나오는건데(아름다운 사람들) 그 분 데뷔가 MBC 27기 공채로 해당 날짜가 1998년 8월입니다. 전 아시아나가 1년 넘게 TV광고를 안한거로 기억하고 있진 않은데요
  • 911 (Nonmember)
    2014.11.22 01:33
    @hi
    증거 필요하시면 여기 보여드리죠.
    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97091200289117001&editNo=6&printCount=1&publishDate=1997-09-12&officeId=00028&pageNo=17&printNo=2982&publishType=00010

    당장 사고 다음달 신문에 새비행기 전면광고로 하고 있는데 기억에 혼란을 겪으신건지 A이신지 모르겠지만 그 뒤로도 잘만 광고했습니다.
  • 조정민 (Nonmember)
    2014.11.14 10:25
    뭐야 대한항공 편드는거야?? 그리고 괌은 엄청나게 죽고 100프로 조종사 과실이었고 이번엔 조종사 플러스 기체문제 아닌가??? 객관적으로 면밀하게 검토좀하고 써라 뭐냐 이게 가쉽도 아니고 쪽팔리게
  • 911 (Nonmember)
    2014.11.22 01:09
    @조정민
    님이 쪽팔리네요 기체는 정상이었고 조종사가 아예 항공기 오토파일럿 기능도 제대로 숙달되지 않아 생긴게 이미 밝혀진게 언젠데... 그리고 글을 어찌 봐야 이글이 대한항공 편드는 글로 보이는지...
  • eversmile60 (Nonmember)
    2016.5.10 00:01
    @조정민
    조정민님
    참 말 곱게 못하네요.
  • wiskey (Nonmember)
    2014.11.14 11:14
    노조란 명목하에 회사 쪽에서 언론 플레이 한건 아시아나가 아니라 대한항공 아닌가요?
    아시아나는 대한항공 사고 날 때 편들어 주진 않았지만 같이 걱정해 줬던것 같은데 큰 항공사에서 그렇게 하진 못할 망정 돌은 던지지 말아야지...
  • 2014.11.24 08:45
    @wiskey

    1999년 대한항공 사고 당시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던 것이 아시아나 입니다.
    그리고 어쨌건 법이 만들어지고 그 법으로 소급 적용해 운항정지를 먹었던 쪽이 대한항공이구요..
    제대로 내용을 알고 적으셔야 할듯..

    본문에 있는 이 분이 쓰신 글은 안 보셨나 보네요.

  • 예아 (Nonmember)
    2014.11.20 09:09
    이걸 칼럼이라고 쓰다니.
    이번 일을 통해 대한항공은 의리없음을 알게 되었다.
    무엇보다 국익을 생각해서라도 운항정지는 막는 모습을 보였으면 이미지가 더 상승했을텐데 이건 뭐..
    이러니 대한항공은 세계적이미지는 개차반이지
  • 고려한Author
    2014.11.24 13:01

    이 글을 보고서도 대한항공 편들기라고 하는 분이 있군요.
    이전 글에서는 대한항공이 한 행동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는데, 그건 보지 못했나 봅니다.

    기왕 말 나온 김에.. 아시아나항공 새 비행기 광고를 대한항공 괌 사고 이후에 없앴다고 하는데 일부는 맞습니다. 사고 다음 날에 플래카드를 철거했다고 하네요.

    그런데 그 다음 달에 다시 새 비행기 광고를 하고 있었네요..  200원 요금 차이를 가지고 더 교묘(?)하게 상대방을 비하하고 있습니다.

    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97091100329123007&editNo=45&printCount=1&publishDate=1997-09-11&officeId=00032&pageNo=23&printNo=16214&publishType=00010

    자신이 한 행위는 무엇이든 다시 자기에게로 돌아옵니다.
    그게 좋은 행위던 아니던 간에 말입니다. 이 글에서는 아시아나항공이 했던 행위에 대해 언급했던 것이구요.

    이번 대한항공이 처벌 원칙대로 하라고 목소리 높였지만, 언제 입장이 반대로 바뀔런지는 아무도 모르는 것이 세상 일이지요.

  • 지나간다~ (Nonmember)
    2014.11.26 11:12
    아시아나가 더 문제아닌가요? 조종사과실로 사고낫으니.. 조용히 받아들어야하는거 아닌가요? 선처라니요 관광산업발전이요? 예전에 한 이미지 광고 생각들 안나시나요? 헌비행기라고 대한항공 구닥다리라고 광고하던 그시절.. 그 마케팅이 아시아나를 지금 반열로 올려놓은거 아닌가여? 어른들 다 기억하실듯... 대한항공이 노조인척 탄원서가 문제긴하지만.. 예전에 겁나 징계불이익먹은거 생각하면... 그럴만도 할듯함..
  • 어휴 (Nonmember)
    2014.11.27 17:28
    글 읽고도 아시아나 옹호하시는 분들은 도대체 무슨 생각이신지...
    아시아나 괌 사고 당시 새 비행기 광고 하고 있던 것도 사실이고, 당연히 논란이 되어서 언론보도되고 얼마 후 그 광고 중단한거 맞습니다.
    그리고 이번 SFO 사고 100% 조종사 과실입니다. NTSB 사고 보고서 읽어보시고, 굳이 읽지 않더라도 날씨 좋고 바람 잔잔한 날씨에 추락한 B777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한 대도 없습니다. 첫 비행한지 10년이나 된 비행기인데 말이죠.
  • ㅇㅇ (Nonmember)
    2015.1.20 13:31
    재평가가 시급하다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지난 해 발생했던 아시아나항공의 샌프란시스코 착륙사고 결과에 따른 징계 수위를 놓고 당사자인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의 신경전이 대단하다. 국토부가 내 놓...
2014.10.18 View 8090 고려한
며칠 전 인천공항에 대한 외국인의 호감에 대해 포스팅 했다. 그 글은 단순히 개인 블로그에 게재되었던 내용으로 인천공항에 대한 개인적 호감과 느낌에 불과했...
2009.11.10 View 17041 마래바
지난 주말 네팔에 들이닥친 강력한 지진으로 인한 수많은 인명피해와 재산손실이 발생했습니다. 너무나 강력한 지진이었기에 네팔 사회 전체의 시스템이 제대로 ...
2015.04.30 View 3453 고려한
작년 일본 국토교통성 장관의 하네다공항 허브화 추진 발언과 일본항공 파산 선언 이후 일본 항공산업 전체를 새롭게 재편하려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하네다 공항...
2010.07.27 View 11730 마래바
비행기는 매우 편리한 교통수단이지만, 다른 어떤 교통수단에 비해 까다롭고 복잡하다. 한번 하늘로 날아 오르기 위해 거쳐야 하는 절차나 준비해야 하는 규정들...
2009.12.24 View 9110 마래바
국토부, 항공기령 강제 공개 법제화 갈수록 심해지는 규제와 법규들, 차라리 20년 이상 항공기 강제 퇴출하는 법 만들어야 국토교통부가 기령 20년을 초과하는 ...
2018.12.18 View 1097 올레
'저게 뭐야?' '뭐하는 거지?' 승무원 K는 기내식 서비스를 마친 후 기내를 둘러보던 중 깜짝 놀랐다. 어두컴컴한 객실 안 어디선가 빨간 불빛이 보였기 때문이다....
2009.06.14 View 24495 마래바
기술의 발전은 눈부실 정도로 빠르고 변화의 폭도 크다. 조금만 태만해도 경쟁의 흐름에서 뒷 물결로 밀릴만큼 빠르다. 항공 분야도 마찬가지다. 오늘(12월 17일)...
2014.12.17 View 2183 마래바
공항은 항공교통의 시작과 끝이다. 하지만 현대의 공항 개념은 시작과 끝을 넘어 연결(Connection)이라는 기능이 점차 강화되고 있다. 오히려 시작과 끝보다는 연...
2015.10.12 View 2046 마래바
공정위, 항공권 취소수수료 제한 60일 이내만 정률 취소수수료 부과 입이 아플 지경이다. 수없이 문제점을 지적하지만 들은 척도 안한다. 우리나라 공정거래위원...
2016.09.22 View 1908 마래바
55분 걸리는 거리를 36분에 주파? 항공기 과속운항을 방지해야 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 주장 어제(26일)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의원은 항...
2016.09.27 View 8276 쥬드
유료 서비스 적고 수수료 없는 사우스웨스트항공 진정한 저비용(Low Cost)을 추구하는 항공사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여객을 수송하는 항공사는 다름 아닌 미국...
2017.11.28 View 947 상주니
단거리 시장, LCC 경쟁 심화로 수익성 악화 서비스 측면에서 강점 있는 장거리 노선 확대 전략 하지만 저비용항공시장 역시 장거리로 확대되는 추세로 이에 대한...
2018.02.07 View 987 마래바
항공기를 이용하는 데 가장 신경쓰이는 곳이 공항이다. 처음 항공여행을 하다보면 비행기라는 것도 낯설고 공항이라는 곳은 더욱 낯설 수 밖에 없다. 비행기를 타...
2009.06.13 View 10089 마래바
제목이 좀 과격하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현 상태로는 국내 저비용항공의 미래는 없다는 생각에 정한 제목이다. 얼마 전 국내 항공시장, 특히 저가 시장에 한바탕 ...
2012.10.20 View 5910 마래바
항공기 안은 여러 사람들이 함께 여행하는 공간이다.. 그것도 한정된 공간이라 수십, 수백명의 사람들이 함께 생활하기에는 그리 적합하지 않은 공간이다. 그래서...
2010.08.30 View 7494 마래바
저비용항공이 대세가 된 지금, 소비자로서 정확히 알아야 할 것이 있다. 모 언론에서는 'LCC 저가항공 오해와 진실' 이라는 기획 시리즈 기사를 내 보내...
2014.09.10 View 1918 마래바
아이를 키우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한번 쯤은 겪어봤을 거다. 아이 우는 소리에 대한 스트레스를 말이다. 하물며 내 자식이라고 해도 우는 소리가 마냥 즐거운 ...
2012.09.29 View 4102 마래바
요 며칠 전해진 소식 가운데 저비용항공 정책에 대한 것이 눈에 띈다. 대부분의 저비용항공사가 자사 약관에 규정한 환불 불가 정책은 수정되어야 하며, 이를 공...
2013.11.07 View 3821 마래바
LCC(Low Cost Carrier), No-Frills, Budget Airlines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저비용항공이 요즘 대세다. 이미 우리나라에만도 에어부산, 진에어, 이스타항공,...
2013.03.21 View 3837 마래바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