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비상구 열고 뛰어내린 승무원, 직장인의 비애?

마래바2010.08.12 21:49Views 13642Comment 1

요즘 미국에선 한 승무원의 돌발적인 행동으로 연일 화제다.

스티븐 슬레이터(Steven Slater)라는 제트블루 객실 승무원이 장본인인데, 항공기가 미국 JFK 공항에 도착해 움직이고 있던 중 일어서 움직이는 승객을 제지하다가 논쟁이 벌어지고 가방으로 밀침까지 당하자 그 모욕감을 이기지 못하고 도중에 항공기 문을 열고 내려 버렸다.

그냥 내린 것도 아니고, 기내방송으로 해당 승객에게 욕(?)을 한바탕 부어대고, 맥주 한두 모금 마시고 나서, 비상탈출 하듯 비상구를 열고 이스케이프 슬라이드(Escape Slide)를 펼쳐 타고 내려왔던 것이다.

처음에는 이 무슨 황당한 일이 있나 하며 안전을 무시한 이 객실 승무원을 비난하는 분위기가 역력했으나, 기사를 통해 왜 이런 무모한 돌발행동을 했는 지 알려지면서 미국 내 분위기는 급반전했다.

승객이 오죽 힘들게 했으면, 그리고 모욕적인 발언을 했으면 28년간이나 일을 했던 항공사 승무원을 '더 이상 더러워서 못하겠다'는 말을 공공연하게 기내에서 방송으로 하며 항공기에서 뛰쳐나왔을까 하는 것이 그 이유다.

사실 사람을 상대하는 직업은 참, 힘들다.  끊임없이 자신과 싸워야 하는 일의 연속이다.  아마 도인이나 선인이 아닌 이상 자신의 감정을 적절하게 조절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으리라 본다.  그런데 사람을 상대하는 서비스업에서는 이런 도인 수준의 감정 조절 능력을 요구한다.

고객이 그 어떤 말을 하건, 행동을 해도 그걸 절대 감정으로 연결시키면 안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게 쉬운가?  굴욕적인 언사를 이겨낸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지는 아마 경험있는 분들이라면 짐작하기 어렵지 않을 것이다.

이 사건의 내막이 알려지면서 미국에서는 졸지에 이 무모한 행동을 했던 승무원이 영웅이 되고 있다.

그의 페이스북 방문자가 순식간에 20만 명이 넘었고, 그를 위한 팬 싸이트까지 생기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으며, 이 스티븐 슬레이터 사건을 빗대 풍자한 노래까지 나왔다.  안전하지 않은 상태에서 마음대로 비상구를 열어 탈출하는 것은 법으로도 엄격히 금지되어 있어, 징역 7년 형까지 받을 수 있는 범죄지만, 이 사나이 불과 2,500 달러 보석금만 내고 풀려났는데 이 돈도 다른 누군가 지불해 준 것이라 한다.

이 모든 것이, 비록 간단치 않은 범죄(?)였지만 동정론과 지지 여론에 힘입은 바 큰 것으로 보인다.


고객이 왕이라는 인식과 서비스 마케팅이 본격화 되고 일반화 되면서, 극히 일부 소비자들은 자신의 권리를 넘어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것도 당연한 것으로 여기고 있다.  어떤 요구든 서비스를 제공하는 측에서는 들어줘야 한다는 식이다.

논란의 주인공 스티븐 슬레이터

논란의 주인공 스티븐 슬레이터

하지만 이는 아주 극히 일부 소비자들의 경우다.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합리적인 판단으로 자신의 권리와 요구해야 하는 수준을 잘 구분할 줄 안다.

이번 제트블루 승무원이 벌인 해프닝은 순간적인 분노를 참지 못하고 일으킨 일이다.  직업인은 말 그대로 프로페셔널이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거나 표출시켜선 안된다.

부디 이번 일로 인해 스티븐이 승무원을 그만두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  아마 지금 쯤은 이 승무원에게 욕설을 퍼 부으며 힘들게 했던 그 승객도 후회하고 있지 않을까 싶다.

또 본인도 28년 간이나 일했던 승무원이라는 직업을 한 순간 감정 때문에 잃어 버려서도 안될 것이다.  그리고 조금은 더 프로다운 모습으로 하늘을 날아야 할 것이다.  세상을 성질대로 살 수는 없지 않은가 말이다.  (요즘 내 자신에게 하는 말이기도 하다. ㅠ.ㅜ)

    • Font Size
Comment 1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비행기 조종사들이 은근히 자신의 자리를 자랑하고 싶은 모양이다. 조종사들이 비행 중에 화장실 갈 때 등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 조종석을 비우는 경우가 있어...
2014.12.15 View 2737
기본적으로 승무원의 주요업무 중 하나가 항공 안전이라고들 합니다. 그런데 그 '안전'이라고 하는 업무가 어디까지인지 궁금해지는 장면이 포착되었네요. 뭐, 간...
2015.05.02 View 1132 Votes 3
모내기 계절을 맞은 중국의 한 풍경이다. 쓰촨성 쳉두시의 교외에 있는 한 논.. 진흙 투성이의 논에 모종을 심고 있는 정말이지 어울리지 않는 승무원 제복을 입...
2015.05.30 View 1331 Votes 2
하던 일을 떠나고 나면 자신이 하던 일의 배경이나 숨은 이야기 등을 책으로 출간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승무원도 그런 직업 중의 하나인가 봅니다. 미국에...
2015.07.01 View 1190
세계적인 호텔 체인인 힐튼의 상속녀로 유명한 패리스 힐튼 그녀는 헐리웃 배우도 아니면서 온갖 유명세를 다 치르는 인물 중 하나입니다. 기행에 가까울 정도로 ...
2015.07.02 View 1161
포*노 배우를 비행하는 항공기 조종실에 불러들인 사건이 폭로되어 온라인이 떠들썩하다. 2013년 런던에서 출발해 뉴욕을 비행 중이던 쿠웨이트항공기 안에서 벌...
2015.07.28 View 1244 Votes 4
공항 보안검색장에서 재미있는 장면들을 발견하곤 한다. 최근 액체류 기내 반입이 금지되는 상황에서 보안검색을 통과할 때 검색요원과 실강이를 벌이곤 한다. 된...
2015.08.25 View 1565 Votes 2
'입 닥쳐' 무례한 승무원과 동영상 공개할 권리는 어디까지? 비행 중 승객이 승무원으로부터 '입 닥쳐(Shut up!'이라는 소리를 들었다. 도미니카 푼타카나에서 ...
2016.06.18 View 894 Votes 1
내 사랑 받아줘, 6개월 기다린 강아지 동화같은 일이 알려졌다. 자신을 아껴준 승무원을 6개월간 호텔 앞에서 기다린 끝에 만나 함께 지내게 된 강아지 이야기다...
2016.08.12 View 651
첼로도 미국 비자가 필요하다고? 휴대한 악기에 비자가 필요하다고 하는 바람에 비행기를 타지 못한 사연이 화제다. 한 뮤지션이 취리히에서 미국행 영국항공(Br...
2016.08.16 View 635 Votes 1
커플 단 두명만 탑승한 항공기 기내에서 벌레 퍼포먼서를 캐리피셔(Carrie Fisher)는 남자 친구(Kyle McNicol)과 함께 약 1년간 세계 여행 중이다. 얼마 전 그들...
2016.09.09 View 523
아시아나항공, 부기장 두 명 주먹다짐 한 명만 제외하고 다른 한 명은 그대로 비행기 조종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2일 인천공항을 출발해 미국 뉴욕...
2016.12.03 View 1012 Votes 2
아시아나 승무원, 딸 벙커에 들여보내 물의 승무원 휴식장소 출입제한 규정, 자체 징계 예정 아시아나항공 승무원이 자신의 딸을 승무원 휴식 장소에서 쉬게 한 ...
2017.06.02 View 806 Votes 1
으허억~~~ 악어닷!!!! 괴수 혹은 공포 영화에서나 봄직한 일이 일어났다. 수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공항 여객터미널 안에서 악어가 발견된 것이다. 비록 큰 악어는...
2013.11.12 View 4282
이 추운 겨울에도 마케팅을 위한 전쟁은 뜨겁기만 하다. 마케팅의 으뜸 원칙은 사람들의 시선을 잡는 것.... 그러기 위해 옷이라도 벗는 것은 기본..? 라이언에어...
2009.11.21 View 23455
A380 항공기는 여러모로 많은 의미가 있는 항공기다. B747 항공기가 열었던 대형 항공기 시장을 더욱 확대시켰으며, 단순히 많은 승객을 태우는 수준을 넘어 크루...
2009.12.05 View 12676
유명해지고 싶은가? 현대는 자기 PR 시대다... 인터넷이라는 매체를 타고 누구나 유명해 질 환경이 갖추어졌다. 진짜 유명해지고 싶나? 그럼 아래 방법을 보고 적...
2010.01.30 View 15330 Votes 1
며칠 전 기사를 보니 중국 한 항공사가 탑승지연에 항의하는 승객들 일부를 남겨두고 그냥 출발해 물의를 일으켰다고 한다. 중국 푸젠(복건)성 푸저우에서 광저우...
2014.04.04 View 2991 Votes 1
승객들이 항공기에 하나 둘씩 올라탄다. 이제 거의 출발 준비가 끝나갈 무렵, 갑자기 기내 앞쪽에서 노래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한다. 다름 아닌 뮤지컬 라이언킹...
2014.04.05 View 3630 Votes 1
전방에서 근무시 비행경험담 입니다. 일단 참고적으로 말씀드리자면 90년대중반 사단항공대 보좌관시절 당시 500MD에는 VOR 이나 GPS가 장착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2010.06.13 View 10782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Next
Attach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