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와 항공사 파산[편집]

2020년 1월 경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3월, 전 세계는 자국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국경을 걸어잠궜고 항공기(특히 여객기) 운항은 거의 자취를 감추었다. 현금 순환이 좋은 업종 중의 하나지만 글로벌 이동 제한으로 항공사 대부분이 여객기 90% 이상 그라운드 상태에 빠졌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자금이 고갈된 항공업계는 각국 정부의 금융지원으로 연명하기 시작했고 일부 항공사들은 재무상황 악화와 지원금 확보가 불가능해지면서 파산 혹은 법정관리로 이어지고 있다.

항공사 시기 구분 내용
플라이비 2020/3/5 파산보호 신청 2019년 2월 Connect Airways 컨소시엄에 매각
마이애미에어 2020/3/24 파산보호 신청 5/8까지 비행
레이븐 알래스카 2020/4/5 파산보호 신청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2020/4/21[1] 파산보호 신청 2020년 6월, 미국 사모펀드로 매각 결정[2]
에어모리셔스 2020/4/22 파산보호 신청 법정관리
노르웨이전 2020/4 자회사 파산 스웨덴, 덴마크 소재 4개 자회사 파산
남아프리카항공 2020/5/2 파산/청산 2019년 말부터 법정관리 상태
아비앙카 2020/5/10[3] 파산보호 신청
타이항공 2020/5/18[4] 파산보호 신청
라탐항공 2020/5/25[5] 파산보호 신청 Group, 콜롬비아, 페루, 에콰도르 및 미국 사업부 포함
(아르헨티나, 브라질, 파라과이 계열사 제외)
레벨 유럽(LEVEL Europe) 검토 중 파산보호 레벨 브랜드 가운데 LEVEL Europe 파산 준비
녹스쿠트 2020년 6월[6] 파산/청산
아에로멕시코 2020/6/30[7] 파산보호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