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소식

News

종이 항공권 시대의 종말을 고한다.

마래바2007.08.30 16:24Views 10053Comment 0

조만간 (종이) 항공권은 수집가의 품목으로만 남게 될지 모르겠다.

"여보세요. 개나리 여행사인데요"

"아! 네~"

"이번에 여행하시는 데 필요한 항공권 발행했습니다. 직접 오셔서 받으시겠습니까? 아니면 집으로 보내드릴까요?"

"집으로 보내주시면 고맙겠습니다만.."

"네. 알겠습니다. 내일 오후까지 항공권을 보내드리겠습니다."

 

여행사와 고객간의 대화다.

그러나 이런 식의 업무도 조만간 사라지게 될 것 같다. 그 동안 전통적으로 발행해 오던 종이항공권의 발행 규모가 점차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이전에도 언급한 바 있듯이 시대가 변하고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우리가 그 동안 전통적으로 생각하고 있던 많은 것들이 그 목적과 의미를 간직한 채 그 형태가 변하고 있다. 항공업무에도 많은 변화가 있는데 그 중에 대표적인 것이 항공 여행을 함에 있어 필요한 "항공권"이라고 할 수 있다.

전통적으로 사용해 오던 종이 형태의 항공권에서 점차 전자 항공권 형태로 그 흐름이 바뀌고 있는 것이다.

전세계 민간 항공사의 연합체라고 할 수 있는 IATA (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 국제항공운송협회) 는 이러한 시대의 흐름과 변화를 포착해 항공권에 전자 기술을 적용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왔다. 항공사 개별적으로 도입을 검토하고 있던 전자 항공권을 2004년 6월부터 적극적으로 각 항공사에게 사용을 권장하고 그 기술적 지원을 하는 등 전자항공권 사용에 드라이브를 걸어오고 있는 것이다.

tkt_1.jpg당시 전자항공권 사용비율이 16%에 불과했으나, 3년이 지난 현재에 이르러서는 발행되고 있는 항공권의 약 84%가 전자항공권으로 발행되고 있는 성과를 거두게 되었다.

IATA는 전세계 각 항공사가 발행하고 있는 항공권이 항공사간 상호 정산 가능하도록 조직(IATA ICH: IATA Clearing House)을 운영하고 있다.  즉, A 항공사에서 판매한 B 항공사 구간의 항공권을 승객이 사용 후에는 A 항공사가 그 금액을 B 항공사에게 정산하도록 하고 있는 것이다. 항공사가 수백개가 되다보니 항공사간 일대일 정산이 불가능하게 되었고 IATA는 ICH라는 조직을 통해 일괄적으로 비용 정산 작업을 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27일 제네바에 본부를 두고 있는 이 IATA에서 드디어 2008년 5월 31일까지 전세계 항공사와 공인 여행대리점이 사용할 종이항공권에 대해 마지막 발주를 냈다고 발표했다. 그 이후부터는 더 이상 종이항공권은 정산작업에 포함되지 않으며 오직 전자항공권에 대해서만 이전과 같은 항공사간 정산작업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혔다.

 

tlt_2.jpg
이티켓

 

그동안 IATA는 매년 4억장 규모의 항공권을 발주해 왔으며, 이번 마지막 1,600만장의 종이항공권 발주는 아직 항공권 전자 발행 능력이 미흡한 항공사나 여행대리점을 위한 것이며 2008년 6월부터는 더 이상 종이항공권은 발주하지 않게 된다.

IATA의 총재 겸 CEO인 Giovanni Bisignani는 "항공권 효율적 사용을 목표로 추진해 온 전자항공권 프로젝트는 시작한 지 38개월이 지났으며 앞으로 278일 후에 종이항공권은 수집가의 품목으로만 남을 것이다" 라고 언급했다.

"그리고 이러한 전자항공권 사용은 여행객, 여행대리점, 항공사 및 그 관련 산업에 가시적 이익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예측했다. 소비자인 여행객은 종이 항공권을 사용하지 않음으로써 분실의 위험으로부터 해방 등 편익과 융통성을, 그리고 여행대리점이나 항공사에게는 그들의 사업범위를 확장하고 고객에 대한 원거리 서비스를 가능케하는 등의 이익이 있을 것이라는 얘기다.

전자 항공권은 종이 항공권과 비교하여 1장을 사용하는데 최소 미화 9달러를 절약할 수 있으며 산업전반에 걸쳐 약 3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종이항공권을 없앰으로써 매년 약 50,000 그루의 나무를 살릴 수 있다고 하는 등 결국 전자 항공권 사용은 소비자나 공급자, 그리고 환경 등 모두를 위한 것이라고 했다.

 

IATA (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 국제항공운송협회)

국제 항공사간 협력과 발전을 위한 민간단체로 전세계 240개 이상의 항공사가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으며,  이는 전세계 국제선 항공 교통량의 94%를 점유하고 있는 규모다.

 


"종이 항공권"

IATA 총재의 말대로 종이 항공권이 수집가의 품목으로만 남게될 날이 1년이 될지, 아니면 또 다른 상황에 밀려 그 이후로 지연될 지는 확언하기 어렵지만, 장기적인 추세나 흐름을 본다면 분명히 현재의 종이 항공권은 전면 전자 항공권으로 교체될 것이다. 전자 항공권 발행을 위한 준비에 당장의 비용과 시간이 필요할 지라도 장기적으로는 우리들 모두에게 이익이 될 테니까 말이다.

 

tkt_5.jpg

tkt_4.jpg

tkt_3.jpg
각종 형태의 종이 항공권

 

종이 항공권 대비, 전자 항공권이 미화 9달러 정도 절감 효과가 있다고 하는데 전자항공권으로 발급하면 그만큼 할인해 주면 안되겠니? ^^;; (유행어 버전, 썰렁한가? ㅋㅋ)

 

 

    • Font Size
비행기, 차고에 보관한다. 싱가포르 항공, A380 좌석 규모 확정
Comment 0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난 졸음이 비교적 많은 편이다. 버스나 지하철을 이용할 때면 앉아서 조는 경우가 있다. 출근할 때나 학교에 등교할 때 어느 정도 잠을 청하기도 하는데 이때 가...
2009.02.03 View 13671 Votes 1
낯선 곳을 여행하다 보면 가장 기본적으로 필요한 것이 먹는 것과 자는 곳이라 할 수 있다. 옛말에도 자는 곳은 불편해도 먹는 것 만큼은 챙겨서 먹으라는 말이 ...
2009.02.03 View 19089
이건 또 무슨 말인가? 지난 해, 올해부터 앞으로 몇년 간은 세계 경제 침체에 휘둘려 항공업계도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 지금도 속속 항공업계의 구도가 폐업, ...
2009.02.03 View 13537
비행기가 하늘을 날기 위해서 가장 많이 고려되는 것 중의 하나가 자체 무게다. 특히, 이런 무게가 많이 나갈 수록 소모되는 연료량이 커지기 때문에 항공사들은 ...
2009.02.03 View 16055
얼마 전 화제를 뿌리며 미국 뉴욕의 허드슨 강으로 비상착륙했던 유에스 항공의 기체가 인양되었다. 뉴욕 라구아디아(LGA) 공항을 이륙하자마자 새떼를 만나 엔진...
2009.01.29 View 23387 Votes 1
유럽 최대 항공기 제작사인 에어버스가 사활을 걸다시피 개발, 상용화에 매진하고 있는 A380 기종은 조만간 공식 상용 노선에 투입될 전망이다. 얼마 전 우리나라...
2007.09.13 View 7992
오늘 새벽, 미국에서는 절체절명의 항공기 비상착륙 사태가 벌어졌다. 오늘 새벽, 미국 시간으로는 2009년 1월 15일 오후에 뉴욕의 라구아디아 공항에서 이륙한 ...
2009.01.16 View 22377
하늘은 영원한 동경의 대상이다. 이런 미지의 영역이었던 하늘을 우리에게 현실화시킨 것이 비행기라고 할 수 있다. 이제 비행기는 우리 생활에 밀접해 있어 더 ...
2008.10.16 View 10988
기술이 발달하고 사회가 점점 부유해질 수록 입에 풀칠하는데 급급하기 보다는 좀더 인간다운 삶을 동경한다. 먹고 살기 어렵던 시절에 자동차가 부를 상징했던 ...
2008.07.24 View 20074
지금도 항공 교통이 대중화되고 급속도로 확장되고 있지만, 미래에는 활용도 측면에서 그 중요성이 더욱 증가할 것이다. 현재의 항공교통은 대부분 항공사를 중심...
2008.06.14 View 23888
조만간 (종이) 항공권은 수집가의 품목으로만 남게 될지 모르겠다. "여보세요. 개나리 여행사인데요" "아! 네~" "이번에 여행하시는 데 필요한 항공권 발행했습니...
2007.08.30 View 10053
유럽 최대 항공기 제작사인 에어버스가 사활을 걸다시피 개발, 상용화에 매진하고 있는 A380 기종은 조만간 공식 상용 노선에 투입될 전망이다. 얼마 전 우리나라...
2007.09.13 View 10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