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공항 보안검색, 안전하긴 안전한 걸까?

마래바2009.06.13 16:03Views 10064Comment 2

항공기를 이용하는 데 가장 신경쓰이는 곳이 공항이다.

처음 항공여행을 하다보면 비행기라는 것도 낯설고 공항이라는 곳은 더욱 낯설 수 밖에 없다.  비행기를 타기 위해 좌석 배정은 어디서 받아야 하는 지, 그리고 무얼 확인해서 소지해야 하는 지, 그리고 비행기까지는 어떻게 어느 길을 따라 이동해야 하는 지 남에게는 묻기 민망한 것이 대부분이다.

타야 하는 항공편의 좌석 배정을 받고, 짐을 부치고 나면 이제 비행기까지 이동해야 한다.

통상 국제선의 경우는 비행기에 늦지않게 타기 위해서 적어도 2시간 전까지 공항에 나오라고들 한다.  왜 그럴까?  항공편 좌석 배정 받는데 그렇게 많은 시간이 드는 걸까?

물론 항공편 체크인을 위해 기다려야 하고, 좌석 배정 받고, 짐을 부치는 시간이 적지않게 소요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더 큰 이유는 공항 혼잡 때문에 그렇다.

이런 공항 혼잡을 일으키는 주 원인은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거기다 한가지를 더하자면 보안 검색이 공항의 혼잡을 더욱 부추긴다고 할 수 있다.

본 블로그에서 늘 이야기 하는 것이지만 항공기 안전은 다른 교통수단에 비할 바가 아닐 정도로 민감한 문제다.  일단 하늘로 올라가면 비상 상황이 닥쳐도 비행기가 지상에 다시 비상착륙 하기 전까지 승객이 할 수 있는 것이라고는 기다리는 것 뿐이다.

그래서 항공 여행은 하늘로 올라가기 전에 가능한 보안 검색 등을 철저히 해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  이런 안전 확보를 위해 보안검색이라는 것을 해야 하는 데, 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기 위해 거쳐야 하는 번거로운 것 중의 하나다.

시간도 많이 걸릴 뿐 아니라, 검사를 위해 거쳐야 하는 절차도 번거롭기 때문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웃 겉옷을 벗어야 하기도 하며, 시계, 벨트까지 풀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오히려 신발 벗는 정도는 평범한 일이 되어 버렸을 정도니 말이다.

최근에는 액체를 이용한 폭탄 제조, 위협 영향으로 항공기 안으로 액체를 가지고 들어가지 못하도록 되어 있다.  이를 위해 보안 검색 단계에서부터 음료 등은 통과시키지 않는다.  또한 개인이 신체에 소지한 물품 중 위협이 될만한 물건은 가방에 넣어 부치라고 한다.  칼이나, 송곳 등이 그런 종류다.

오죽하면 항공기 안에서 사용되는 칼이나 포크, 수저 등도 금속류 대신 플라스틱으로 바꾸는 경우까지 있을 정도니 안전에 대한 관심은 다른 교통수단에 비할 바가 아니다.

칼이야 그렇다고 하지만, 물까지 막는 것은 너무하다는 생각을 하기도 하지만 어쩌랴... 안전을 위해서라는데..  비행기를 타기 위해 보안 검색을 받기 전에 다 마셔 버리거나, 중간에 포기하곤 한다.  (물론 보안검색을 통과하고 난 다음에 면세지역에서 구입하는 음료에 대해서는 안전이 확보되었다고 보고 별 다른 제재는 하지 않는 편이다.)

근데 이렇게 복잡하고 까다로운 보안검색이 효과는 있는 것일까 궁금하다.

심지어 금속으로 된 벨트까지 풀어놓으라고 할 정도로 까다롭지만 과연 그만큼 철저하고 100% 안전하게 걸러내는 지 궁금한 것이다. (폭발물질의 경우 엑스레이(검색 장비)를 통해 색깔로 구분되기는 하지만, 이것도 규정을 지켜 만들어낸 물질에 한정되는 얘기다.  사제로 만든 폭발 물질의 경우에는 색깔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구분이 어렵다고들 한다.)

이런 의심을 사실로 보여 준 사건들은 여럿 발생했는데, 며칠 전 영국에서도 비슷한 일이 발생했다고 영국 텔레그래프紙는 보도했다.

물병은 막고, 칼은 통과했다? (telegraph)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업무 출장 때문에 가려던 Elvy라는 남자가 비행기를 타기 위해 브리스톨(Bristol) 공항을 이용하게 되었는데, 보안검색원이 자신을 가로 막더라는 것이다. 이유는 다름아닌 가지고 있던 물병 때문이었다는데, 보안 검색에 액체류가 금지품목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던 그는 수긍했지만 사건은그 다음에 발생했다.

보안 검색대를 통과한 후 들고 들어간 가방을 살피던 그는 자신의 휴대 가방에 칼(나이프)이 있었음을 알게 되었다.  이상했다.  액체류는 물론이지만 칼 등 위협 도구는 위험물에 포함되기 때문에 절대 통과할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더군다나 그 칼은 플라스틱도 아니고 버젓이 금속류였던 것..

그는 경찰(보안검색원)에게 이 사실을 얘기하고 따져 물었지만, 보안 검색원은 칼을 압수하고 엑스레이 검사를 다시 받으라고 했을 뿐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안전이나 보안 상태를 확신할 수 있는 건지 의심할 수 밖에 없습니다.  마음먹고 위험물을 숨기려고 했다면 얼마든지 통과할 수 있는 것이니까요"

혹 그럴지도 모른다.  '수백, 수천번을 검사하면서 그 정도는 발생할 수 있는 실수 아니겠는가' 하고 말이다.

하지만 보안검색은 단순히 불량품 걸러내는 일이 아니다.  6시그마를 적용해 몇 만번 중에 한번 일어나는 불량률로 품질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몇 만번 중 한번의 실수가 수백명의 목숨을 잃게 할 수도 있기 때문에 인간적인 '휴먼 에러(Human Error)'라는 말로 이해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공항 보안검색

공항 보안검색

인천 공항만 하더라도 하루에 수만명이 이런 보안검색대를 통과한다.  그런데 만약 이런 확률적 계산으로만 생각한다면 한두건은 무사 통과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꽤 오래 전에 이런 일을 실제 기자가 테스트한 적도 있었다.  물론 취재 (실험) 과정이 문제가 되기도 했던 일이었지만, 실제 인천공항에서 비행기를 타는데 일부러 위험물을 소지하고 무사 통과했던 것이다.  이 일이 기사화되어 경각심을 불러 일으켰다.

그러나 그 이후에도 이와 비슷한 사건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인천공항, 총기 소지 외국인 무사 통과 (2008/06/19)

김해공항, 전기 충격기 보안검색 무사 통과 (2008/12/29)

기사화되지 않은 것이 있다고 가정할 경우 얼마나 많은 구멍이 있을 지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  이렇게 눈에 띄는 총 등 무기류가 아닌 칼, 송곳 등 사소하다고 생각되는 위험물은 얼마나 많이 무사 통과하고 있을 지...

그래서 묻고 싶다.

항공 여행을 자주 하는 분들 중에 혹시 이런 비슷한 경험 있으신 분은 없는 지 말이다.

칼이나 송곳, 혹은 날카로운 형태의 가위 등을 소지하고도 별다른 제지나 검사없이 무사통과해 비행기에 들고 탄 적은 없는 지 질문드리고 싶다.  혹시 그런 경험이 있으시다면 댓글로 남겨 주시면 감사....

얼마 전(2009.6.1)에 발생한 에어프랑스 사고의 원인이 무엇인지 현재는 알 수 없지만, 항공 사고가 발생하면 이런 의심부터 하지 않을 수 없는 게 현실이다.  하다 못해 송곳 하나로도 승무원을 위협해 조종실을 장악할 수도 있으니 말이다.

보안검색은 철저해야 한다.  그렇지 않은 보안검색은 이미 그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보안검색은 불편하고, 안전은 필수적이다.  기왕에 이용객들을 불편하게 하는 바에야 조금은 더 철저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안전과 불편함은 늘 상충할 수 밖에 없으니 말이다. ^^;;

Not yet rating.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아시아나, LCC 경쟁 피해 장거리 노선으로 궤도 수정 (by 마래바) 국내 저비용항공, 방법 바꾸지 않으면 망한다 (by 마래바)
Comment 2
  • 1234 (Nonmember)
    2009.9.2 06:05
    아시아나 미국행 전에타면서
    커터칼[칼날만 플라스틱케이스에]무사통과되더라고요..
    나중에 이게왜 내 가방에있지하면서 쓰레기통에 버렷다는..ㅋㅋㅋ
  • 마래바Author
    2009.9.2 10:59
    @1234
    실제 유사한 일들이 많이 벌어지는 것 같습니다. ^^;;
    안전하다고 믿어야 할 지 말아야 할 지...
    관련 보안업무를 담당하는 분들은 승객들의 클레임이 심해서 그런 거라도 항변하시던데.. ㅠ.ㅜ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지난 해 발생했던 아시아나항공의 샌프란시스코 착륙사고 결과에 따른 징계 수위를 놓고 당사자인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의 신경전이 대단하다. 국토부가 내 놓...
2014.10.18 View 7866 고려한
며칠 전 인천공항에 대한 외국인의 호감에 대해 포스팅 했다. 그 글은 단순히 개인 블로그에 게재되었던 내용으로 인천공항에 대한 개인적 호감과 느낌에 불과했...
2009.11.10 View 16903 마래바
지난 주말 네팔에 들이닥친 강력한 지진으로 인한 수많은 인명피해와 재산손실이 발생했습니다. 너무나 강력한 지진이었기에 네팔 사회 전체의 시스템이 제대로 ...
2015.04.30 View 3424 고려한
작년 일본 국토교통성 장관의 하네다공항 허브화 추진 발언과 일본항공 파산 선언 이후 일본 항공산업 전체를 새롭게 재편하려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하네다 공항...
2010.07.27 View 11719 마래바
비행기는 매우 편리한 교통수단이지만, 다른 어떤 교통수단에 비해 까다롭고 복잡하다. 한번 하늘로 날아 오르기 위해 거쳐야 하는 절차나 준비해야 하는 규정들...
2009.12.24 View 9081 마래바
국토부, 항공기령 강제 공개 법제화 갈수록 심해지는 규제와 법규들, 차라리 20년 이상 항공기 강제 퇴출하는 법 만들어야 국토교통부가 기령 20년을 초과하는 ...
2018.12.18 View 1038 올레
'저게 뭐야?' '뭐하는 거지?' 승무원 K는 기내식 서비스를 마친 후 기내를 둘러보던 중 깜짝 놀랐다. 어두컴컴한 객실 안 어디선가 빨간 불빛이 보였기 때문이다....
2009.06.14 View 24430 마래바
기술의 발전은 눈부실 정도로 빠르고 변화의 폭도 크다. 조금만 태만해도 경쟁의 흐름에서 뒷 물결로 밀릴만큼 빠르다. 항공 분야도 마찬가지다. 오늘(12월 17일)...
2014.12.17 View 2150 마래바
공항은 항공교통의 시작과 끝이다. 하지만 현대의 공항 개념은 시작과 끝을 넘어 연결(Connection)이라는 기능이 점차 강화되고 있다. 오히려 시작과 끝보다는 연...
2015.10.12 View 1998 마래바
공정위, 항공권 취소수수료 제한 60일 이내만 정률 취소수수료 부과 입이 아플 지경이다. 수없이 문제점을 지적하지만 들은 척도 안한다. 우리나라 공정거래위원...
2016.09.22 View 1809 마래바
55분 걸리는 거리를 36분에 주파? 항공기 과속운항을 방지해야 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 주장 어제(26일)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의원은 항...
2016.09.27 View 8190 쥬드
유료 서비스 적고 수수료 없는 사우스웨스트항공 진정한 저비용(Low Cost)을 추구하는 항공사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여객을 수송하는 항공사는 다름 아닌 미국...
2017.11.28 View 876 상주니
단거리 시장, LCC 경쟁 심화로 수익성 악화 서비스 측면에서 강점 있는 장거리 노선 확대 전략 하지만 저비용항공시장 역시 장거리로 확대되는 추세로 이에 대한...
2018.02.07 View 925 마래바
항공기를 이용하는 데 가장 신경쓰이는 곳이 공항이다. 처음 항공여행을 하다보면 비행기라는 것도 낯설고 공항이라는 곳은 더욱 낯설 수 밖에 없다. 비행기를 타...
2009.06.13 View 10064 마래바
제목이 좀 과격하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현 상태로는 국내 저비용항공의 미래는 없다는 생각에 정한 제목이다. 얼마 전 국내 항공시장, 특히 저가 시장에 한바탕 ...
2012.10.20 View 5872 마래바
항공기 안은 여러 사람들이 함께 여행하는 공간이다.. 그것도 한정된 공간이라 수십, 수백명의 사람들이 함께 생활하기에는 그리 적합하지 않은 공간이다. 그래서...
2010.08.30 View 7485 마래바
저비용항공이 대세가 된 지금, 소비자로서 정확히 알아야 할 것이 있다. 모 언론에서는 'LCC 저가항공 오해와 진실' 이라는 기획 시리즈 기사를 내 보내...
2014.09.10 View 1896 마래바
아이를 키우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한번 쯤은 겪어봤을 거다. 아이 우는 소리에 대한 스트레스를 말이다. 하물며 내 자식이라고 해도 우는 소리가 마냥 즐거운 ...
2012.09.29 View 4064 마래바
요 며칠 전해진 소식 가운데 저비용항공 정책에 대한 것이 눈에 띈다. 대부분의 저비용항공사가 자사 약관에 규정한 환불 불가 정책은 수정되어야 하며, 이를 공...
2013.11.07 View 3784 마래바
LCC(Low Cost Carrier), No-Frills, Budget Airlines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저비용항공이 요즘 대세다. 이미 우리나라에만도 에어부산, 진에어, 이스타항공,...
2013.03.21 View 3812 마래바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