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보안검색, 안전하긴 안전한 걸까?

마래바2009.06.13 16:03조회 수 10201댓글 2

항공기를 이용하는 데 가장 신경쓰이는 곳이 공항이다.

처음 항공여행을 하다보면 비행기라는 것도 낯설고 공항이라는 곳은 더욱 낯설 수 밖에 없다.  비행기를 타기 위해 좌석 배정은 어디서 받아야 하는 지, 그리고 무얼 확인해서 소지해야 하는 지, 그리고 비행기까지는 어떻게 어느 길을 따라 이동해야 하는 지 남에게는 묻기 민망한 것이 대부분이다.

타야 하는 항공편의 좌석 배정을 받고, 짐을 부치고 나면 이제 비행기까지 이동해야 한다.

통상 국제선의 경우는 비행기에 늦지않게 타기 위해서 적어도 2시간 전까지 공항에 나오라고들 한다. 왜 그럴까? 항공편 좌석 배정 받는데 그렇게 많은 시간이 드는 걸까?

물론 항공편 체크인을 위해 기다려야 하고, 좌석 배정 받고, 짐을 부치는 시간이 적지않게 소요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더 큰 이유는 공항 혼잡 때문에 그렇다.

이런 공항 혼잡을 일으키는 주 원인은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거기다 한가지를 더하자면 보안 검색이 공항의 혼잡을 더욱 부추긴다고 할 수 있다.

 

water_security.jpg

 

본 블로그에서 늘 이야기 하는 것이지만 항공기 안전은 다른 교통수단에 비할 바가 아닐 정도로 민감한 문제다.  일단 하늘로 올라가면 비상 상황이 닥쳐도 비행기가 지상에 다시 비상착륙 하기 전까지 승객이 할 수 있는 것이라고는 기다리는 것 뿐이다.

그래서 항공 여행은 하늘로 올라가기 전에 가능한 보안 검색 등을 철저히 해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  이런 안전 확보를 위해 보안검색이라는 것을 해야 하는 데, 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기 위해 거쳐야 하는 번거로운 것 중의 하나다.

시간도 많이 걸릴 뿐 아니라, 검사를 위해 거쳐야 하는 절차도 번거롭기 때문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웃 겉옷을 벗어야 하기도 하며, 시계, 벨트까지 풀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오히려 신발 벗는 정도는 평범한 일이 되어 버렸을 정도니 말이다.

최근에는 액체를 이용한 폭탄 제조, 위협 영향으로 항공기 안으로 액체를 가지고 들어가지 못하도록 되어 있다. 이를 위해 보안 검색 단계에서부터 음료 등은 통과시키지 않는다.  또한 개인이 신체에 소지한 물품 중 위협이 될만한 물건은 가방에 넣어 부치라고 한다. 칼이나, 송곳 등이 그런 종류다.

오죽하면 항공기 안에서 사용되는 칼이나 포크, 수저 등도 금속류 대신 플라스틱으로 바꾸는 경우까지 있을 정도니 안전에 대한 관심은 다른 교통수단에 비할 바가 아니다.

칼이야 그렇다고 하지만, 물까지 막는 것은 너무하다는 생각을 하기도 하지만 어쩌랴... 안전을 위해서라는데.. 비행기를 타기 위해 보안 검색을 받기 전에 다 마셔 버리거나, 중간에 포기하곤 한다.  (물론 보안검색을 통과하고 난 다음에 면세지역에서 구입하는 음료에 대해서는 안전이 확보되었다고 보고 별 다른 제재는 하지 않는 편이다.)

근데 이렇게 복잡하고 까다로운 보안검색이 효과는 있는 것일까 궁금하다.

심지어 금속으로 된 벨트까지 풀어놓으라고 할 정도로 까다롭지만 과연 그만큼 철저하고 100% 안전하게 걸러내는 지 궁금한 것이다. (폭발물질의 경우 엑스레이(검색 장비)를 통해 색깔로 구분되기는 하지만, 이것도 규정을 지켜 만들어낸 물질에 한정되는 얘기다. 사제로 만든 폭발 물질의 경우에는 색깔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구분이 어렵다고들 한다.)
 

이런 의심을 사실로 보여 준 사건들은 여럿 발생했는데, 며칠 전 영국에서도 비슷한 일이 발생했다고 영국 텔레그래프紙는 보도했다.

물병은 막고, 칼은 통과했다? (telegraph)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업무 출장 때문에 가려던 Elvy라는 남자가 비행기를 타기 위해 브리스톨(Bristol) 공항을 이용하게 되었는데, 보안검색원이 자신을 가로 막더라는 것이다. 이유는 다름아닌 가지고 있던 물병 때문이었다는데, 보안 검색에 액체류가 금지품목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던 그는 수긍했지만 사건은그 다음에 발생했다.

보안 검색대를 통과한 후 들고 들어간 가방을 살피던 그는 자신의 휴대 가방에 칼(나이프)이 있었음을 알게 되었다. 이상했다. 액체류는 물론이지만 칼 등 위협 도구는 위험물에 포함되기 때문에 절대 통과할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더군다나 그 칼은 플라스틱도 아니고 버젓이 금속류였던 것..

그는 경찰(보안검색원)에게 이 사실을 얘기하고 따져 물었지만, 보안 검색원은 칼을 압수하고 엑스레이 검사를 다시 받으라고 했을 뿐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안전이나 보안 상태를 확신할 수 있는 건지 의심할 수 밖에 없습니다.  마음먹고 위험물을 숨기려고 했다면 얼마든지 통과할 수 있는 것이니까요"

혹 그럴지도 모른다. '수백, 수천번을 검사하면서 그 정도는 발생할 수 있는 실수 아니겠는가' 하고 말이다.

하지만 보안검색은 단순히 불량품 걸러내는 일이 아니다. 6시그마를 적용해 몇 만번 중에 한번 일어나는 불량률로 품질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몇 만번 중 한번의 실수가 수백명의 목숨을 잃게 할 수도 있기 때문에 인간적인 '휴먼 에러(Human Error)'라는 말로 이해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airport-security.jpg
공항 보안검색

 

인천 공항만 하더라도 하루에 수만명이 이런 보안검색대를 통과한다. 그런데 만약 이런 확률적 계산으로만 생각한다면 한두건은 무사 통과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꽤 오래 전에 이런 일을 실제 기자가 테스트한 적도 있었다.  물론 취재 (실험) 과정이 문제가 되기도 했던 일이었지만, 실제 인천공항에서 비행기를 타는데 일부러 위험물을 소지하고 무사 통과했던 것이다. 이 일이 기사화되어 경각심을 불러 일으켰다.

 

그러나 그 이후에도 이와 비슷한 사건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인천공항, 총기 소지 외국인 무사 통과 (2008/06/19)

김해공항, 전기 충격기 보안검색 무사 통과 (2008/12/29)

기사화되지 않은 것이 있다고 가정할 경우 얼마나 많은 구멍이 있을 지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 이렇게 눈에 띄는 총 등 무기류가 아닌 칼, 송곳 등 사소하다고 생각되는 위험물은 얼마나 많이 무사 통과하고 있을 지...
 

그래서 묻고 싶다.

항공 여행을 자주 하는 분들 중에 혹시 이런 비슷한 경험 있으신 분은 없는 지 말이다.

칼이나 송곳, 혹은 날카로운 형태의 가위 등을 소지하고도 별다른 제지나 검사없이 무사통과해 비행기에 들고 탄 적은 없는 지 질문드리고 싶다.  혹시 그런 경험이 있으시다면 댓글로 남겨 주시면 감사....

얼마 전(2009.6.1)에 발생한 에어프랑스 사고의 원인이 무엇인지 현재는 알 수 없지만, 항공 사고가 발생하면 이런 의심부터 하지 않을 수 없는 게 현실이다. 하다 못해 송곳 하나로도 승무원을 위협해 조종실을 장악할 수도 있으니 말이다.

보안검색은 철저해야 한다. 그렇지 않은 보안검색은 이미 그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보안검색은 불편하고, 안전은 필수적이다.  기왕에 이용객들을 불편하게 하는 바에야 조금은 더 철저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안전과 불편함은 늘 상충할 수 밖에 없으니 말이다. ^^;;

 

    • 글자 크기
전자 담배, 항공기 안에서 피워도 되는걸까? (by 마래바) 기내 영화, 아이들에게 노출된 성인물은? (by 마래바)
  • 1234 (비회원)
    2009.9.2 06:05
    아시아나 미국행 전에타면서
    커터칼[칼날만 플라스틱케이스에]무사통과되더라고요..
    나중에 이게왜 내 가방에있지하면서 쓰레기통에 버렷다는..ㅋㅋㅋ
  • 마래바글쓴이
    2009.9.2 10:59
    @1234
    실제 유사한 일들이 많이 벌어지는 것 같습니다. ^^;;
    안전하다고 믿어야 할 지 말아야 할 지...
    관련 보안업무를 담당하는 분들은 승객들의 클레임이 심해서 그런 거라도 항변하시던데.. ㅠ.ㅜ

댓글 달기

항공칼럼

항공 현안과 다양한 생각들

해외 여행을 위해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곳이 있다면 그곳은 다름아닌 공항이다. 물론 바닷길 도 있긴 하지만 그 양은 미미하니 일단 제외.. ^^ 공항.. Airport...
2009.10.15 조회 14667
마래바
현대는 광고(廣告)의 시대다. 경제 활동의 기본 모티브 중의 하나가 광고 아닐까? 아마도 기본 욕구를 제외하고는 가장 큰 모티브일 듯 싶다. 적절한 상품이 필요...
2009.10.13 조회 9472
마래바
우리나라에도 저비용항공사가 본격적으로 등장해 항공 소비자들은 폭 넓은 선택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물론 우리나라 최초의 저비용항공사인 한성항공의 운항 중...
2009.10.12 조회 9050
마래바
비행기는 하늘을 나는 물건이다. 이 말은 위급한 일이 생겼다고 해서 자동차가 갓길에 차를 세우듯 공중에 잠시 멈춰둘 수 없다는 걸 의미한다. 긴급한 자동차를 ...
2009.10.02 조회 9700
마래바
버스 등 다른 교통수단도 마찬가지겠지만, 항공교통은 비행기만 있다고 해서 마음대로 하늘로 띄울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항공운송은 특히 국가 간 이동의 대표 ...
2009.09.21 조회 11773
마래바
저가항공은 저가항공 다워야 경쟁력을 가진다. 저가항공의 가장 큰 매력은 뭐니뭐니해도 저렴한 항공권이다. 그러나 대책없는 저가 항공권 정책은 항공사의 수익...
2009.08.24 조회 15426
마래바
휴가철이다. 태양이 작렬하고 있다. 요즘 국내선 항공편, 특히 제주 노선 항공편은 그야말로 미어 터질 정도다. 항공사에서 다수의 임시편을 증편했음에도불구하...
2009.08.04 조회 10630
마래바
라이언에어가 또 논쟁의 불씨를 지피기 시작했다. 예전엔 기내에서 담배를 피우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이었으나, 최근엔 기내에서 담배를 피우도록 허용하는 항공...
2009.08.01 조회 15516
마래바
그리 오래된 얘기도 아니지만, 한 때 장거리 항공여행 편에는 카드를 놀이기구로 제공하던 시절이 있었다. 승객 모두에게 제공하는 것은 아니었지만, 원하는 승객...
2009.07.30 조회 8664
마래바
지금은 사라진 풍경이 되어 버렸지만, 명절 때면 기차표를 구하기 위해 서울역에 장사진을 치던 광경을 흔히 볼 수 있었다. 모처럼의 고향 방문을 위해서는 길에...
2009.07.08 조회 15373
마래바
저가 항공사의 출현이 눈부시다. 우리나라만 해도 한성항공을 시작으로 제주항공, 이스타, 부산에어, 진에어 등 줄을 잇고 있다. 하지만 애경 그룹이라는 든든(?)...
2009.06.30 조회 13240
마래바
'저게 뭐야?' '뭐하는 거지?' 승무원 K는 기내식 서비스를 마친 후 기내를 둘러보던 중 깜짝 놀랐다. 어두컴컴한 객실 안 어디선가 빨간 불빛이 보였기 때문이다....
2009.06.14 조회 24663
마래바
항공기를 이용하는 데 가장 신경쓰이는 곳이 공항이다. 처음 항공여행을 하다보면 비행기라는 것도 낯설고 공항이라는 곳은 더욱 낯설 수 밖에 없다. 비행기를 타...
2009.06.13 조회 10201
마래바
항공기 여행은 짧으면 한 시간 내외 길면 열 대여섯 시간까지 이른다. 짧은 항공여행은 항공기 출발하면서 안전 데모 보고 승무원 (형) 누나 들이 주는 음료수 정...
2009.06.10 조회 9684
마래바
지난 6월 1일 대서양 한가운데서 감쪽같이 사라진 에어프랑스 항공기의 잔해와 승객 유해가 발견되기 시작했다. 혹시나 하는 일말의 기대가 결국 참혹한 사고였다...
2009.06.08 조회 9131
마래바
냉전 시대가 지나고 평화로운 자본주의 경쟁 체제로 접어들면서 가장 눈부신 변화를 보였던 것 중의 하나가 항공 산업이다. 항공 산업이라는 것의 출발점이 군용...
2009.04.09 조회 9274
마래바
우리나라 여성들에게 있어 최고 인기 직업은 뭘까? 항공사 승무원이 여성들이 선망하는 직업 중의 하나라는 데 별 이견은 없으리라 본다. 물론 승무원이라는 직업...
2009.02.28 조회 11040
마래바
서로 다른 두 생물이 서로에게 특별한 해(害)를 주거나 받지 않는 상태에서 접촉하며 같이 살아가는 생존 형태를 "공생(共生, symbiosis)"이라고 한다. 이러한 공...
2007.04.20 조회 8524
마래바
"작년에 왔던 각설이~~~ 죽지도 않고 또 왔네 ~~~" 이제는 볼 수 없는 우리들 어릴 적 혹은 전쟁으로 가난에 찌든 이전 세대 풍경 중의 하나다. 보릿고개라는 말...
2009.02.03 조회 11486
마래바
얼마 전 미국에서 공항을 이륙하자마자 새떼의 공격(?)으로 인해 허드슨 강에 비상착륙한 일이 발생했었다. [항공상식] 유에스항공, 새(鳥)와 충돌해 강(江)에 비...
2009.01.27 조회 7596
마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