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日 MRJ, 미국행 시험비행 이틀 연속 회항

Profile
상주니
  • 日 MRJ, 미국행 시험 비행에서 결함으로 되돌아와

  • 27일에도 같은 결함으로 회항한 바 있어, 우려

일본 최초의 민간 제트여객기로 등극할 MRJ의 마지막 걸음이 지연되고 있다.

27일, 미쓰비시가 개발하고 있는 MRJ 항공기가 미국을 향해 나고야공항이륙했으나 한 시간 만에 되돌아왔다.

항공기내 공조 시스템에서 비정상적인 테이터가 발생되면서 미국으로 비행을 지속하지 못하고 되돌아온 것이다.

미쓰비시 MRJ는 이날 오전 11시 45분 경 나고야공항을 이륙해 태평양 시험공역에서 최종 시험비행을 마친 후 경유지인 홋카이도 신치토세공항에서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었다. 하지만 MRJ는 나고야공항 이륙 한 시간 만에 문제가 발생한 것은 기내의 온도와 압력 등을 제어하고 객실과 조종실 쾌적성을 유지하는 시스템이었다.

여압장치를 포함한 이 공조시스템에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 조종사와 탑승자가 저산소증으로 정신을 잃을 수 있고,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고도를 1만 피트 이하로 낮춰야 하는데, 이 경우 연료소비가 대폭 증가하기 때문에 경유지인 신치토세공항까지 비행하기 불가능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mrj_return_1.jpg

mrj_return_2.jpg

 

미쓰비시는 항공기 시스템 고장 원인을 조사하고 있으나, 금번 발생한 시스템 고장은 항공기의 비행성능과는 무관한 사항이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이미 27일에도 같은 문제로 회항하며 일정을 늦춘 바 있어 근본적인 문제를 파악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MRJ는 일본이 야심차게 추진한 항공기 개발 계획의 산물로 2000년대 초반 개발을 시작했으나 항공기 개발이 지속 지연되면서 원래 예정했던 2012년 본격 생산계획은 이미 물 건너간 상태다. MRJ 항공기는 이제 막 초도 시험비행 만을 거친 상태로 일본과 미국에서 총 2500시간 정도의 시험 비행을 거쳐 형식 승인을 받아야 하는 산이 넘어야 하므로 애초 계획 대비 6년 여 지연된 2018년 2분기 첫 항공기 인도라는 일정을 맞출 수 있을 지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태다.

[항공소식] 미쓰비시 제트 여객기 MRJ 인도, 1년 더 지연(2015/12/25)
[항공소식] 日 최초의 제트 여객기(MRJ), 드디어 첫 비행 성공(2015/11/12)

MRJ는 현재 5대가 제작되었으며 그 중 4대를 미국으로 옮겨 시험비행을 진행할 예정이다.

 

#MRJ #일본 #제트여객기 #여객기 #항공기 #회항 #형식승인 #나고야 #이륙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