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인도발 자국민도 입국 금지한 호주에 비난 봇물

Profile
쥬드
  • 호주, 인도발 자국민조차 입국 금지 ··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창궐
  • 자국민을 범죄자화 한 것으로 인권침해 비판 거세져

인도에서 오는 자국민조차 입국을 하지 못하도록 금지한 호주에 대해 인권 침해, 인종차별 등의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호주는 인도에 체류 중이거나 최근 14일 이내 인도에 체류했던 경우 설사 호주 국적자나 영주권자라 하더라도 호주에 입국하지 못하도록 일시적으로 금지했다. 이를 어기면 최고 5년의 징역형이나 6만 호주달러(약 5200만 원)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인도에서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가 폭발적으로 확산된데 따른 조치지만 자국민조차 입국을 금지시킨 강력한 조치에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이처럼 강력한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한 민주주의 국가는 호주밖에 없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호주는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현재 가장 강력한 국경 통제를 시행하는 국가 중 하나다. 정부의 공식 허가 없이는 해외 출국을 할 수 없으며 호주 입국 시에는 정부의 특별 허가 등이 필요하다.

호주 인권단체나 기관들 역시 이번 조치는 자국민을 범죄자화한 것으로 심각한 인권 침해가 우려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aus-immigration-airport.jpg

 

이에 대해 호주 연방총리는 인도발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면서도 실제 징역형을 받은 사람은 없으며 처벌 문제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호주는 지난달 인접국가인 뉴질랜드와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에 합의하고 양국을 오가는 여행자들의 경우 14일 격리 등의 제한을 해제하기로 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