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장거리 비행에서 피곤함 덜어주는 간단한 팁 두 가지

Profile
마래바

장거리 항공편 비행은 피곤하다.

조종사나 승무원 얘기가 아니다.  일반 승객으로 비행기를 타는 것도 피곤하다.

한 두시간 여행이야 그렇겠지만 10시간 내외 항공여행은 여러가지 부작용을 만들어낸다.  이런 부작용은 대부분 피로로 이어지기 때문에 막상 즐거워야 할 여행일정을 망치기 일쑤다.

작년 유럽 여행 때에도 전날 피곤함을 풀지 않고 그냥 비행기를 탔는데, 비행기 안에서도 아이들 때문에(?) 제대로 쉬지 못한 채 도착한 파리는 그야말로 피곤 그 자체였다.  정해진 일정 때문에 쉬지도 못하고 일정을 강행군하는 바람에 고생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그래서 어떻게 장거리 항공편 시간을 대처하는냐에 따라 피곤함을 줄이기도 더하기도 한다.

거기다가 이 장거리 항공편은 필수적으로 시차 적응이라는 시간을 요구한다.  출발지와 도착지의 시간차이로 인해 느끼는 피곤함(Jet Lag)을 극복하기 위해 한나절 가량을 그냥 소비하기도 한다.  이만저만한 낭비가 아니다.  한시간이 아까운 여행기간이라면 더욱 그렇다.

조금이라도 더 편하게 여행하기 위한 방법은 사람마다 다른데, 한 두가지 방법만 더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물, 생수, 물통

우선 물병을 이용하는 방법이다.

오랜 시간 앉아있다 보면 가장 피곤한 신체 부분 중 하나가 발이다.

지상과는 다른 환경에 있다보니 몸이 쉽게 붓는데, 그 중의 대표적인 부분이 발이다.  평상 시 잘 신고 있었던 신발이 잘 들어가 맞지 않는 경험들은 다들 있을 것이다.

이때 발을 편하게 만드는 방법이 있는데, 자주 만져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거나 일정시간 간격으로 산책을 통해 발에 자극을 주는 방법이다.

또 다른 방법으로 물병을 이용해 발을 지압해도 좋다.  비행기 타기 전 사 먹었던 1리터 정도되는 물병(PET)에 승무원에게 부탁해 따뜻한 물을 담아 발 아래 두고 마사지하면 발이 훨씬 편안해 진다.

신발을 벗고 있다보면 발이 시린 경우가 있는데, 이때도 따뜻한 물을 담은 병은 발을 더욱 편안하게 해 준다.  담요를 덮어도 추위를 느끼는 분들은 이 따뜻한 물통을 가슴에 품고 있어도 좋을 것이다.

 

조금이라도 몸을 편안하게 하는 것으로 목 아래 간단한 받침대를 게우는 방법도 좋다.

장거리 비행에 잠은 자지 않을 수가 없는데, 아무래도 의자에 앉아서 자는 잠은 편안함과는 거리가 멀다.  가장 큰 불편함이 목을 제대로 가눌 수 없다는 것인데 이런 것 때문에 여행용 목베개가 있을 정도다.

개인적으로도 목 부근에 통증이 있어 앉아서 자는 잠은 목에 상당한 통증을 느끼게 한다.

만약 목베개가 없다면 간단하게 옷이나 수건 등으로 목 아래 들어갈 만큼 크기를 만들어 게우면 잠을 잘 때도 목이 아래로 떨어지는 걸 막을 수 있다.

이렇게 목 아래 받침을 대 추가로 좋은 점은 입이 열리는 걸 방지해 침이 입 밖으로 흐르는 걸 막을 수도 있다. ^^;; (인용 : Gadling.com)

여러분이 주로 사용하는 방법은 뭔가요?

 

Profile
마래바
레벨 28
98997/100920
72%
서명이 없습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Profile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