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항공여행 가방, 어떤 게 좋을까?

Profile
마래바

올 겨울 날씨는 전통적인 삼한사온과는 거리가 먼 것 같다.

한번 추위가 몰아 닥치더니 떠날 줄을 모른다.  

내일도, 모래도 계속 춥다고 하니 이런 날씨가 지속되니 따뜻한 나라로 여행 떠나고 싶은 마음 간절하다.

업무에서 좀 벗어날 수 있으면 말이다. ^^;;

 

여행을 떠날 때 필수적인 것이 짐이다.  

잠깐 외출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생활을 위해서는 그동안 사용하던 물건이나 용품들이나 낯선 여행지에서 필요한 것들이 여행을 떠남에 꼭 필요하다.

 

가방 챙기기

 

이렇게 준비한 짐을 비행기에는 들고 타기 힘들기 때문에 주로 화물칸으로 부친다.  탑승수속 카운터에서 짐을 부치고 벨트를 따라 들어가는 짐을 보고 있자면 본격적인 항공여행을 실감하며 자그마한 흥분과 기대감으로 가득찬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기대감은 여지없이 깨져 버린다.  도착지에서 짐을 찾으니 이건 뭐 내가 처음에 부칠 때 모습이 아니다.  이리저리 지저분하기도 하고, 심지어는 일부 손상된 부분이 눈에 띄기도 한다.  짜증난다.  이게 얼마짜리 가방인데....

항공여행 떠날 때 가방은 어떤 게 좋을까?

 

 

1. 가장 우선 고려해야 하는 것으로 튼튼함이다.

잘 알다시피 항공기 화물칸으로 부쳐지는 짐들은 절대 호텔 VIP 처럼 취급받지 못한다.  수십, 수백개의 가방과 짐들이 뒤엉켜 위에 쌓이고 또 위에 쌓인다.  이런 상황이니 가능하면 가방은 튼튼한 게 좋다.

흔히 하드케이스라고 하는 가방 형태가 있는데, 장점은 다른 짐들로 인한 내용물 파손을 줄일 수 있다는 점이다.  함께 쌓인 짐들 무게 때문에 아래 깔린 짐들 내용품들은 자칫 파손당하기 쉬운데 이때 하드케이스 형태의 가방은 내용물들을 외부 충격, 압력으로부터 비교적 안전하게 보호해 주기 때문이다.

 

항공여행 가방은 단단한 소재로 만들어진 것이 좋다.
항공여행 가방은 단단한 소재로 만들어진 것이 좋다.

 

생각해 보자.  가방 안에 음식물 넣어놨는데, 위 아래에서 눌리는 무게 때문에 터지거나 삐져 나온다면..  생각만해도 뒤처리가 귀찮아진다. ^^;;

가장 피해야 하는 가방 형태는 소위 말하는 이민 가방이다.  지퍼 여러개 달려 2단, 3단으로 크기를 확장해 내용물을 담을 수 있는 천 형태의 가방인데, 소재가 비교적 약해 지퍼나 천이 찢어지는 사례가 상당히 많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천으로 된 3단 확장 이민 가방은 피하는 게 좋아..
천으로 된 3단 확장 이민 가방은 피하는 게 좋아..

 

 

2. 색깔 등 디자인이 특이한 것이 좋다.

탑승수속 카운터에서 손님 짐을 접수하다 보면 죄다 똑같은 형태의 가방들 뿐이다. 

뭐라도 표시해 놓지 않으면 저게 내 가방인지, 다른 사람 것인지 구분하기 쉽지 않다.  이런 이유 때문에 종종 가방 분실 사고가 난다.  가방 모양만 보고 자신의 가방인 줄 착각하고 그대로 들고 나가 버리는 경우가 왕왕 있기 때문이다.  소위 Cross Pick-up 이라고 하는데, 드물지 않은 횟수로 발생한다.

 

이 정도 특이함이면 다른 사람 것과 확연히 구분되지 않을까? ^^;;
이 정도 특이함이면 다른 사람 것과 확연히 구분되지 않을까? ^^;;

 

그래서 가방은 남들과는 조금 다른 색깔, 디자인이면 좋다.  특히 비슷한 형태로 수백개, 수천개가 뒤섞이는 공항에서는 더욱 빛을 발한다. 

 

 

3. 형태는 복잡하지 않고 심플하면 좋다.

간혹 베낭을 부치는 짐으로 맡기는 손님이 있다.

가능하면 권하지 않는다.  베낭이라는 것이 어깨나 등에 메고 지고 다니는 형태이다 보니 고리, 끈, 줄 등이 너슬거리게 되어 있다.  이런 부분품은 짐이 벨트를 따라 이동하면서 중간 틈에 걸려 찢어지게 하거나, 최악의 경우 벨트 중간에 멈춰 서 버리는 경우를 만들어낸다.

 

백팩

 

가능하면 손잡이 조차 가방 안으로 숨길 수 있는 형태면 더욱 좋다.  가장 많이 파손되는 것이 손잡이, 바퀴 등 부분품이다.  어쩔 수 없이 화물칸으로 부쳐야 한다면 너슬거리는 줄이나 끈 등을 단단히 조이고 묶어 간단하게 만드는 게 좋다.

 

 

4. 그리고 비싸지 않은 것이면 더욱 좋다.

약간 이율배반적이긴 하지만 가방은 비싸지 않은 게 좋다.  물론 위에 언급한 '튼튼한 가방' 이라는 점과 상충되긴 하지만 말이다.

화물칸으로 부쳐지는 가방은 고이고이 모셔지지 않는다.  벨트에 끌리고 떨어지고, 심지어는 던져지기 까지 한다.  예쁜 모양에 혹해 가방을 구입했다가 항공여행 한번 하고나서 그을리고 때묻은 상황을 만나면 짜증나지 않을까?

 

이 정도 가방은 부치기 부담스럽다
이 정도 가방은 부치기 부담스럽다

 

그런 면에서 절대 명품 가방은 화물칸으로 부치지 마라.  가방 주인에게는 명품일 지 몰라도, 화물칸에서는 평등하다.  때 묻었다고 항공사에 배상을 요구하기도 힘드니 말이다.

 

항공여행에서 짐이 어떻게 실리고 이동하는 지 염두에 둔다면 선택할 수 있는 가방 형태는 단순하다.  튼튼하고, 조금은 특이하며, 심플한 형태라면.. 게다가 비싸지 않은 것이라면 금상첨화다. ^^;; 

 

Profile
마래바
레벨 28
98997/100920
72%
서명이 없습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Profile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