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항공여행 시차 피로 (Jet Lag) 줄이는 방법 (동영상)

Profile
마래바

우리나라 국내선의 경우는 불과 한시간 남짓 걸리는 거리라 항공산업이 활성화 될만한 여건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인 항공사가 둘이나 존재한다는 것이 신기하기만 하다.

이는 국내선이라는 환경에 굴하지 않고 국제선 확장을 통해 그 사업영역을 넓혀왔기에 가능한 일이었을 것이다.

제트래그단거리 비행과는 달리 10시간 내외 비행해야 하는 장거리 여행을 하다보면 가장 힘든 것 중의 하나가 시차로 인한 피로일 것이다.

한국 출발할 때는 오전이었는데 12시간 날아가 유럽 오후에 도착하면, 한국시간 기준으로 이미 한 밤 중이어서 피곤하기 이를데 없어진다.

어떻게 하면 이런 시차로 인한 피로를 줄일 수 있을까?

아래 동영상은 몇가지 기본적인 시차 피로 (Jet Lag) 해소 방안을 제시한다.

 

 

* 우선 필요한 것 : 편안한 복장, 충분한 수분 섭취, 선글래스(?)

 

1. 몸 만들기

  • 도착지의 시간에 맞춰 생체 리듬을 맞춰놓자.
  • 몇 시간 정도 일찍, 혹은 늦게 잠을 자고 깬다면 훨씬 도착 현지 시간대에 적응하기 쉬워진다.

 

2. 출발 전, 좋은 음식 먹기

  • 출발 4일 전부터는 달거나 짠 음식, 카페인이 함유된 음식은 피하는 게 좋다.
  • 대신, 신선한 야채를 많이 섭취하라.

 

3. 서쪽으로 비행하기

  • 해가 뜨는 동쪽으로,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며 비행하는 것보다 서쪽으로 비행하는 것이 피로도가 덜하다.

 

4. 시계를 맞춰 두기

  • 항공기에 타면 바로 목적지 시간에 맞춰 시계를 조정하자.
  • 비행 중 시계를 보며 자신도 모르게 현지 도착시간에 맞춰 생활하게 된다.

 

5. 편안한 복장

  • 가능한 복장은 편안하게 유지해 기내에서의 피로도를 줄여준다.

 

6. 기내에서 음식 섭취 조절

  • 알콜이나 카페인이 함유된 음식물 섭취는 피하는 것이 좋다.  신체 수분을 빼앗아 생체리듬을 빨리 잃게 한다.
  • 대신 물 등을 통해 수분을 충분히 많이 섭취하는 게 좋다.

 

* 기내에서 몸을 충분히 움직여 준다.

  • 적어도 2시간에 한번 정도는 자리에서 일어나 스트레칭이나 산보를 통해 몸의 움직임을 유지시켜 주는 게 좋다.

 

7. 선글래스 착용

  • 야간 비행편이라면 도착하기 몇시간 전부터, 비행기 내린 후 몇 시간 동안 선글래스를 착용하는 게 좋다.
  • 연구에 따르면 빛에 의해 잃기 쉬운 생체리듬을 유지시켜 준다고 한다.

 

8. 잠자지 말고 버티기

  • 기내에서는 가급적 잠을 자지 말고, 내려서는 햇볕을 충분히 쐬는 게 좋다.  그리고 도착지 시간에 맞춰 잠자리에 들자.

 

항공상식 항공시차 증후군(Jet Lag)에 당신이 모르는 10가지 

 

Profile
마래바
레벨 28
99130/100920
74%
서명이 없습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Profile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