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Crew

항공 조종사 연봉, 얼마나 버나 ·· 메이저·지역항공사 차이는?

crew2019.07.13 23:03Views 1442Votes 5Comment 0

  • 항공기 조종사는 타 직종 대비 비교적 높은 연봉으로 매력적인 직업
  • 미국 일반 항공사 기장은 평균 13만 달러, 부기장은 7·8만 달러 수준
  • 미국 조종사 시작은 2만 달러 내외의 열정페이 요구해
  • 우리나라 조종사 보수 세계 평균 수준

하늘을 난다는 건 누구나 한 번쯤은 꾸었던 꿈일 것이다.

그래서 어릴 적 장래 희망 직업에 항공기 조종사는 늘 한 자리를 차지했다. 

항공여행이 자유로워지면서 항공시장은 더욱 확장되고 보편화되었다. 그만큼 조종사라는 직업도 그 문이 이전보다는 훨씬 넓어졌다. 공군 조종사 출신이어야 민간 항공사 조종사가 될 수 있었을 정도로 좁았지만 이제는 조종기술을 배우고 적절한 경력만 쌓으면 누구나 가능한 시대가 되었다.

조종사라는 직업을 희망하는 것에는 하늘을 난다는 것과 함께 여러 나라를 두루 다녀볼 수 있는 기회가 많다는 것에도 큰 매력이 있지만 무엇보다 타 직종에 비해 비교적 높은 연봉 또한 큰 매력이 아닐 수 없다.

그럼 조종사는 얼마나 벌까? 연봉은 어느 정도 될까?

항공교통이 먼저 다양하게 발달한 미국에는 일반 메이저 항공사 외에도 저비용항공사는 물론 지역 항공사 등 다양한 시장 요구에 따라 경쟁하고 있다.

이렇게 다양한 항공사 형태 가운데 이제 막 면허를 획득한 조종사들이 가장 처음 입문하는 곳이 에어택시, 커뮤터 혹은 지역항공사 등이다. 대형 메이저 항공사일 수록 비행 경력 등 까다로운 조건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처음 시작하는 곳이니만큼 이들 항공사에서 받을 수 있는 조종사 처우는 비교적 열악한 편이다. 미국 민간 항공사 조종사들은 평균 12만 달러 정도 연봉을 받지만 초보 조종사 연봉은 2만 달러 수준에서 시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우리 돈 3천만 원도 안되는 연봉이다. 속된 표현으로 열정페이인 셈이다.

 

pilot_saraly.jpg

 

2012년 기준 에어택시, 커뮤터, 지역항공사 등의 조종사 연봉은 16,500 ~ 60,000달러 정도이며 약 20,000 달러 연봉의 부기장으로 시작해 경력을 쌓아 기장이 되면 연봉은 약 55,000달러에 이른다. 하지만 지역항공사 기장이 되면 대개 일반/메이저 항공사로 이동하는 경향이 강하며 6만 달러 수준의 부기장으로 다시 시작한다.

 

항공사 뿐만 아니라 항공기 형태와 크기에 따라서도 조종사 연봉에 차이가 있다. 제트 항공기 조종사 보수가 비교적 높은 편이다. 보수가 높은 일반/메이저 항공사가 대개 제트 항공기를 운용하는 반면 터보프롭 등을 운용하는 항공사는 대개 에어택시나 커뮤터, 지역항공사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지역항공사와 일반 항공사간의 조종사 연봉 차이는 꽤 큰 편이다. 지역항공사 기장이 연간 55,000달러 보수로 시작하는 반면 일반 항공사 기장 연봉은 135,000달러일 정도로 차이가 크다.

 

 

시간당 급여에서도 볼 수 있듯이 지역항공사 등의 보수는 비교적 낮은 편이다. 일반 항공사 대비 약 절반 정도의 수준이다. 이처럼 미국의 경우 조종사 보수는 항공사 레벨/규모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인다.

 

 

우리나라 항공사 조종사 보수는 어느 정도일까? 결론부터 말하면 세계 평균과 크게 차이나지 않으며 일부는 더 나은 연봉을 받는 경우도 있다. 우리나라 항공사 기장 연봉은 약 1억 5천만 원으로 위에서 보는 미국 일반 항공사 기장 연봉 135,000달러와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

조종 면허를 취득한 후 일정 훈련을 거쳐 부기장으로 임명되면 초봉 연봉은 대략 1억 원 내외이며 부기장 5년차는 1억 2천만 원, 기장으로 승격하면 1억 4천만 원에서 15년차에 이르면 약 2억 원대에 이른다.

 

최근 항공시장이 급팽창하고 있는 중국이 거액 연봉을 무기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외국인 조종사를 블랙홀처럼 급속하게 끌어들이고 있다. 중국 항공사들은 기존 항공사 보수 대비 2배 가까운 연봉을 제시하고 있어 보수 측면에서만 보면 뿌리치기 힘든 조건임에 틀림없다. 

 

5
(4 user rated)
5
4
3
2
1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Comment 0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이번 글에서는 항공기 착륙 능력에 대해 간단하고 쉽게 알아보기로 하자. 어제(2010/02/16) 제주항공이 CAT-II 운항등급을 획득해 앞으로 지연이나 결항 등이 지...
2010.02.17 View 17248 Votes 5
항공여행을 떠나기 위해 준비하는 것 중의 하나가 항공편 예약이다. 국내선이나 가까운 국제선을 이용할 때는 항공사에 직접 전화해 항공권까지 한꺼번에 구매하...
2009.09.23 View 17227 Votes 8
조금 더 있으면 매년 우리를 괴롭히는 태풍이 몰려오는 시기가 된다. 자료에 의하면 2003년에서 2005년까지 기상 재해로 발생한 피해규모가 6조 7천억원인데, 그 ...
2009.04.18 View 17109 Votes 2
여행을 하다보면 불의의 일을 당해 부상을 당하는 경우가 있다. 즐거운 여행 중의 당하는 일이라 다쳤다는 사실에 기분도 상하고 실망스럽기도 하지만, 심한 경우...
2009.12.19 View 17058 Votes 3
이 글을 올리고 있는 순간에도 수 많은 항공기가 하늘을 날고 있다. 공항에서는 수 많은 항공기들이 정해진 시간에 출발하기 위해 승객을 태우고, 짐을 실어나르...
2008.09.22 View 16981 Votes 6
TV 방송을 보다보면 최근 부쩍 음식 관련된 프로그램들이 많아졌음을 느끼게 된다. 어느정도 살만해 지다보니, 이제는 먹는 것도 가려서 먹고 싶고, 건강을 위해 ...
2010.01.19 View 16921 Votes 1
"저... 잠시만 기다려 주시겠습니까?" 좌석 배정을 하던 직원은 내 얼굴과 여권을 번갈아 보며 조심스럽게 말한다. '여권 사진이 잘못됐나? 아님 다른 문제라도? ...
2009.02.28 View 16811 Votes 5
민간 항공기 조종사, 기장/부기장을 영어로 Captain/Co-pilot 이렇게 표현하곤 한다. 하지만 여기서 부기장은 Co-pilot 이란 명칭 외에 First Officer 라는 표현...
2010.09.07 View 16530 Votes 6
설레는 마음으로 신혼여행을 떠났다. 그런데 비행기에서 내려 짐을 찾았지만 보이지 않았다. 알고보니 출발지인 인천공항에서 짐을 싣지 않았던 것. 그 신혼 여행...
2009.12.02 View 16508 Votes 1
개인적으로 먹을 것을 그다지 많이 가리는 편이 아니다. 하지만 어릴 적에 고등어를 잘못 먹어 알레르기를 일으켜 한동안은 고등어를 먹지 못했던 기억이 있다. ...
2010.02.06 View 16455 Votes 2
며칠 전 뉴스를 하나 접했는데 다름아닌 여객기 고장으로 인해 비상착륙했다는 소식이었다. [뉴스] 러 여객기 몇시간 선회비행 뒤 비상착륙 러시아 세베르니 베테...
2011.02.12 View 16392 Votes 11
세계는 넓고 갈 곳은 많다? ^^ 한국에서 어지간한 외국은 단번에 직항하는 항공편이 있으나 아직까지 항공 수요가 많지 않은 곳은 직항은 드물기 때문에 중간에 ...
2007.04.17 View 16351 Votes 1
"오늘의 교통 상황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 ~~ 다음은 하늘길 소식입니다. 현재 남부 지방의 국지성 강수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부산행 ...
2010.07.19 View 16194 Votes 2
꽤 오래 전이지만 "신기한 세상" 인가, "세상에 이런 일이" 던가 정확히는 기억나진 않지만 번개, 낙뢰를 맞고 살아난 사람들의 이야기를 본 적이 있다. 한 두 사...
2007.03.12 View 16100 Votes 3
"엔진 두개가 있는 항공기가 안전할까?" "아니면 4개 있는 항공기가 더 안전할까?" 산술적으로 생각해보면 엔진 2개를 장착한 항공기보다 4개를 장착한 항공기가 ...
2008.01.22 View 16032 Votes 6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