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사

대한항공, 퍼스트클래스 축소? 조원태 선장의 새로운 도전

고려한2019.04.30 19:57조회 수 956댓글 2

  • 대한항공, 관광 노선 중심으로 퍼스트클래스 축소
  • 상용 노선 이외에서는 퍼스트클래스 수요 크지 않아, 수익성에 도움 안돼
  • 조원태 신임 회장의 등장과 함께 나타나는 새로운 움직임 아니냐는

대한항공에서 최고급 클래스인 퍼스트클래스를 축소하는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소문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퍼스트클래스 수요가 미미하거나 없는 노선을 중심으로 우선 퍼스트클래스를 없앤다.

블라디보스토크, 브리즈번, 난디, 오클랜드, 바르셀로나, 마드리드 등 관광 노선으로 상용 수요가 충분하지 않은 노선이 그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퍼스트클래스는 대부분 업체 임원이나 사장, 회장 등 상용 수요가 대부분으로 관광 노선이나 근거리 노선의 경우에는 자리가 비어나가는 경우가 상당해 비효율성 증가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루프트한자, 싱가포르항공 등 세계 유수 항공사들도 퍼스트클래스를 축소하거나 없애는 사례가 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항공소식] 에미레이트 퍼스트클래스 축소, 최근 항공업계 흐름 거스르지 못해?(2017/5/21)
[항공소식] 유나이티드항공, 퍼스트클래스 퇴출(2016/10/26)

 

아시아나항공 역시 지난 2015년 공식적으로 퍼스트클래스를 없앤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수요가 있기는 하지만 유지하는데 투입되는 비용 대비 수익으로 이어지는 부분이 그리 크지 않다는 것이 이유다.

[항공소식] 아시아나, 결국 프리미엄 시장은 포기한다(2015/8/26)

 

ke_firstclass.jpg
대한항공 퍼스트클래스

 

하지만 대한항공은 모든 노선에서 퍼스트클래스를 철수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LA, 뉴욕, 파리, 프랑크푸르트 등 장거리 상용 수요가 큰 노선에서는 여전히 퍼스트클래스 수요가 충분하기 때문이다.

시행시기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6월이라는 이야기도 들려오고 있다. 전노선에서 퍼스트클래스를 없애는 것이 아니라면 항공기 좌석 레이아웃은 당분간 큰 변동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항공기가 노선을 정해놓고 투입되는 것이 아니라 유동적이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 물리적으로는 존재하는 퍼스트클래스 좌석은 비즈니스클래스 항공권에 추가 요금 등으로 운용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항공 내부적으로도 그동안 퍼스트클래스 존재 필요성에 대해 다각적인 검토를 해왔으나 故 조양호 회장의 경영철학에 따라 고수해 왔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퍼스트클래스 축소가 현실화된다면 후임으로 등장한 조원태 회장과 함께 나타나는 새로운 움직임 아니겠느냐는 분석이 나온다.

 

    • 글자 크기
호주, 자동출입국시스템 마비로 전 공항 심사 지연 혼란 국적 LCC 6개사, 유니온페이 손잡고 마일리지 통합·공유 추진
  • saiiiiy (비회원)
    2019.4.30 20:18

    소문에는 벤쿠버, 토론토, 자그레브, 취리히, 이스탄불, 모스크바 등도 대상이라고 하는 것 같아요. 호놀룰루도.. 인도 노선, 그리고 가까운 동남아, 중국 등의 양곤, 프놈펜, 광저우, 심천, 심양, 대련, 청도, 울란바타르, 서안, 천진, 삿포로 등도 해당

    지방에서 출발하는 북경 베이징 노선에서도 퍼스트 없앤다고...

  • 2019.5.1 08:28

    맞네요..

    미국, 유럽 등 장거리 노선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노선에서 퍼스트클래스를 없애고 2 클래스로 운영 한다고 합니다.

    6월부터 전체 111개 노선중 35개에서만 '퍼스트클래스' 운영

     

    개인적으로는 괜찮은 방향이라고 생각합니다. 주로 기업체 높은 양반들이나 부자들이 이용하는 클래스인데 수요가 크지 않거든요..

    대한항공은 그동안 이미지냐 실리를 고민해 왔던 것 같습니다.

댓글 달기

우리나라 국민, 13일부터 영국 자동입국심사대 이용으로 입국심사 시간 대폭 단축 만 18세 이상 한국인, 전자여권 소지자면 이용 가능 우리나라 국민이 심사 지연...
2019.05.10 조회 358
최초 상업비행했던 초대형 항공기 A380 해체 모습 포착 초대형 항공기 시장 저물고, 효율성 높은 소형·중대형 항공기 시대로 현존하는 최대 여객기 A380 항공기의...
2019.05.09 조회 1495 추천 수 3
티웨이,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8.3% 증가, 영업이익 19.8% 감소 중국 운수권 35회/주 배분받아 한 단계 도약할 기반 마련 티웨이항공의 지난 1분기 매출이 전년 ...
2019.05.08 조회 267
짐 찾느라 통로 막아 희생자 커진 러시아機 불시착 사고, 맹비난 비상탈출 시에는 맨몸으로 신속히 탈출해야, 골든타임 90초 러시아 여객기 불시착 사고에서 일부...
2019.05.08 조회 1272 추천 수 1
아에로플로트 불시착 사고, 조종사 판단 미스·실수 가능성 이륙 중 낙뢰 조우, 회항·비상착륙 하는 과정에서 화재로 41명 사망 지난 5일 발생한 항공기 불시착 사...
2019.05.08 조회 361
제주항공, 1분기 전년대비 20% 이상 큰 폭 성장 중국 노선 운수권 대량 확보로 한 단계 성장 발판 제주항공이 지난 1분기 영업성적이 발표되었다. 제주항공은 매...
2019.05.07 조회 333
모스크바 공항 이륙 직후 회항, 비상착륙 과정에서 불시착 승객 절반 이상 탈출하지 못하고 사망, 짐 꺼내느라 통로 막혀 사망자 늘었다고 전해져 어제(5일) 러시...
2019.05.06 조회 559 추천 수 1
20년 이상 노령 항공기, 2023년까지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하지만 이는 실보유 항공기를 퇴출하는 것이라 리스 비중이 더욱 커질 수도 있어 아시아나항공 매각 가...
2019.05.06 조회 447
아시아나항공, 퍼스트클래스 완전 폐지 검토 재무구조 개선 방안 중 하나로 최종 채권단과 협의 예정 장기적으로 비즈니스, 프리미엄 이코노미, 이코노미클래스 ...
2019.05.06 조회 1055
티웨이항공 여객기 나리타 접근 중 심한 흔들림, 승무원 발목 골절 부상 승객들은 좌석벨트 착용 중으로 이상 없어 티웨이항공 여객기가 2일 일본 나리타공항 접...
2019.05.04 조회 433
제주항공, 공동운항으로 호주 장거리 노선 판매 12월, 제트스타 인천-골드코스트 항공편에 편명 공유로 참여 제주항공이 인천-호주 장거리 노선에 참여한다. 호주...
2019.05.04 조회 595
에어프레미아 김종철 대표이사, 사직서 제출 자신의 이상과 맞지 않는 항공사에 더 이상 함께 하기 어렵다 입장 국토부, 대표 변경 건은 변경 면허 필요하며 신규...
2019.05.03 조회 380
5년만에 대규모 중국 운수권 배분, 70회 신규 등 총 154회 운수권 저비용항공사 쪽에 중점을 두고 대폭 운수권 배분, FSC 21회 LCC 118회 한중 국적 항공사, 57개...
2019.05.02 조회 363
에어부산, 부가 서비스를 번들로 묶어 판매하는 상품 출시 티웨이항공, 제주항공은 지난해부터 번들 상품 판매 중 에어부산이 항공권 이외 서비스에 대해 상품별...
2019.05.02 조회 354
울릉공항, 6633억 원 사업비 확정되어 정식 발주 예정 2015년 기본계획이 예산, 환경, 공역 문제 등으로 인해 재검토 들어갔던 것 공역문제 해결, 총 사업비 확정...
2019.05.01 조회 333
호주 자동출입국심사 시스템 마비로 전국적으로 혼란 수만 명 출입국 심사 지연되는 말썽 일어 어제(4월 29일) 호주 전 공항에서는 대혼란이 발생했다. 오전 6시...
2019.04.30 조회 296
대한항공, 관광 노선 중심으로 퍼스트클래스 축소 상용 노선 이외에서는 퍼스트클래스 수요 크지 않아, 수익성에 도움 안돼 조원태 신임 회장의 등장과 함께 나타...
2019.04.30 조회 956
국적 LCC 6곳, 유니온페이 제휴 통해 마일리지 공유 개념 도입 유니온페이 통한 적립 마일리지, 상호 서로 사용 가능하도록 공유 국적 저비용항공사가 중국 결제...
2019.04.30 조회 326
이스타항공, 더 이상 MAX 운항 재개 못 기다린다 B737-800 항공기 2대 도입 추진 중, 7월 중 비행 이스타항공이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다른 항공기를 도입하기로...
2019.04.30 조회 797
항공사 현직자들 참여한 일자리 취업 멘토데이 항공일자리 취업지원센터, 취업박람회 등 취업지원정책 가속화 국토교통부가 현직 항공사 직원들을 통한 취업 정보...
2019.04.29 조회 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