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대한항공, 코로나19 피해 'IMF 비교 안될 정도로 심각하지만 반드시 극복할 것'

Profile
고려한
  • 대한항공, 코로나19 사태로 여객기 145대 가운데 100여 대 멈춰서
  • 항공기 운항편수 주간 920회 가운데 80% 운항 중단
  • 사상 최악의 시기라던 IMF 경제위기 때도 불과 18%만 감축
  • 직원 피해 최소화, 임원 먼저 책임질 것이라면서 칼맨정신으로 극복 자신

대한항공 우기홍 사장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위기가 IMF에 비할 바가 못된다면서도 위기극복에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할 것으로 약속했다.

우 사장은 9일 사내 게시판을 통해 현재의 항공업계 위기 상황과 계획, 다짐을 알렸다.

전 세계 국가의 절반 이상이 우리나라 국민 혹은 출발 승객들의 입국을 제한하면서 대한항공은 3월 둘째 주 기준으로 여객 노선 124개 가운데 89개 노선은 운휴에 들어갔고 남은 노선들도 대폭 감편해 운항하고 있다.

 

주간 운항 횟수 기준으로 920회 가운데 80% 이상이 운휴에 들어갈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대한항공 역사상 가장 어려웠다고 하는 IMF 경제위기 때와는 비교할 바 못된다고 언급했다. 당시 항공수요가 감소했어도 약 18% 정도 공급을 감축했을 뿐이었던 점과 비교하면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의 심각성을 짐작할 수 있다면서 더욱 심각한 것은 언제든지 상황이 더 악화될 수 있다는 것과 언제까지 이러한 상황이 지속될지 예상조차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koreanair.jpg

 

하지만 현재 이만큼이나마 견딜 수 있는 것은 대한항공이 체력이 그만큼 튼튼하기 때문이며 회사가 임직원에게 힘든 짐을 전가하지 않는 방향을 최대한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부득이하게 임직원에게 협조를 구할 때도 개인의 희생은 최소화하는 것이 기본 원칙이며 자신을 포함한 임원이 솔선수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창사 이래 51년 동안 수많은 대내외적 도전과 어려움 속에서 현재의 대한항공을 만들어왔고 모든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특유의 단결력, 애사심과 칼맨 정신으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을 믿는다는 말로 위기 극복 의지를 다졌다.

 

2020년은 우리나라 항공업계는 작년부터 이어져 온 한일 갈등에 이어 올해 초 불거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초토화된 상태다. 저비용항공사 가운데 일부는 국제선 운항이 모두 중단되었으며 풀서비스 항공사(FSC)들도 운항편수가 거의 전멸하다시피 한 상황이다. 

항공사들은 저마다 무급휴직, 급여 반납 등의 자구책을 총동원하고 있지만 매출이 급감하는 상황에서는 단기간 미봉책에 불과하다. 재무 상황에 따라 몇 개 항공사는 문을 닫거나 매각 등으로 내몰릴 가능성이 매우 커지고 있다.

 

Profile
고려한
레벨 19
47492/48000
89%

 

 

하늘이 그리운 남자 사람입니다.

oiiiio@지메일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