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플라이강원 '월 29억 원 적자', 지원 호소에 '코로나 아니었어도' 시각도..

Profile
고려한
  • 운항 거의 중단한 플라이강원, 매월 적자 29억 원 규모
  • 신생 항공사 지원 촉구 목소리 높으나 원인이 코로나 때문만은 아니라는 시각도

양양공항을 거점으로 작년 11월 운항을 시작했던 플라이강원에 현재 매월 29억 원 규모 적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도를 기반으로 아웃바운드 수요가 크지 않은 상황에서 외국 관광객을 유치하는 인바운드 유치 전략이 성과를 나타내지 못한 가운데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겹치면서 얼마 전 국제선 운항을 중지했다.

양양-제주 노선만 하루 1회 운항하는 상황이다 보니 보유 항공기 3대 가운데 2대는 그라운드 신세를 면치 못하면서 월 29억 원 적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플라이강원과 강원도는 정부가 계획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 관련 항공업계 지원에 플라이강원도 포함시켜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현재 3,000억 원 규모의 자금을 LCC 중심으로 지원 계획을 밝히고 있으나 담보, 신용도 등이 없다시피 한 플라이강원으로서는 지원 대상에서 빠져있다.

강원도 관계자는 '플라이강원이 이제 출범 3개월 차 신생 항공사인 점을 고려하여 예외없이 긴급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정부가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플라이강원의 부진, 부실은 코로나 영향보다는 자체의 사업 전략 문제가 더 크다는 시각도 적지 않다. 코로나19 사태가 벌어지기 전에 이미 플라이강원의 양양 거점의 국제선은 시작부터 한계를 드러냈다는 것이다. 애당초 강원도의 국제선 수요가 크지 않은 상태에서 플라이강원이 추진했던 인바운드 TCC 모델 역시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지속적인 하락세를 면치 못했기 때문이다.

 

한편 작년 3월 플라이강원과 동시에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획득해 운항을 준비 중인 에어로케이, 에어프레미아 역시 불안감을 감추지 않은채 코로나 사태 추이를 지켜보며 취항 시기 등을 저울질 하고 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