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코로나19] 회사채 신속인수제 4조 원 투입, 항공·유통 우선 숨통

Profile
고려한
  • 정부 회사채 신속인수제로 항공·유통 기업에 우선 숨통
  • 4, 5월 만기 기업의 별도 회사채를 국책 은행이 매입하는 방식으로 4조 원 투입
  • 코로나19 사태로 시장 괴멸이라는 목소리에 소극적이던 정부 입장 변화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경제 상황이 심각해지자 채권안정펀드 등의 지원대책 '100조 원 + 알파'를 발표했다.

지원 대상 역시 1차 비상경제회의 당시 발표됐던 중소, 중견기업뿐만 아니라 대기업으로 확대됐다.

우선 채권안정펀드는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대비 두 배 규모인 20조 원으로 조성된다. 이 펀드를 이용해 회사채와 우량기업 어음, 금융채 등을 적극적으로 사들여 시장이 정상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정부는 '회사채 신속인수제'를 통해 만기를 앞둔 기업들이 발행하는 회사채를 인수하는데 4조 1천억 원을 지원한다. 회사채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별도 회사채를 발행하면 그 가운데 80%를 산업은행이 인수해 자금 부담을 덜어주는 방식이다.

당장 4, 5월 회사채 만기가 도래하는 대기업이 우선 수혜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대한항공은 4월 2400억 원 회사채를 상환해야 하며 롯데그룹 역시 3550억 원 만기 회사채를 가지고 있다. 신세계그룹과 CJ 계열사도 각각 1900억 원 규모로 확인되었다.

회사채 신속인수제도는 2001년 처음 도입돼 현대상선, 현대건설, 현대전자, 현대석유화학, 쌍용양회, 성신양회 등에 2조 5천억 원이 지원되었고 2013년에는 현대상선, 한진해운, 한라, 동부제철, 대성산업 등에 3조 원이 투입된 바 있다.

코로나19 사태에 시장 공멸 수준이라는 목소리에도 소극적이라며 비판을 받았던 정부의 기업 살리기 정책 지원금 규모가 100조 원대로 확대되고, 중소·중견기업으로 한정됐던 지원 대상도 대기업까지 확대되는 등 정책이 바뀐데 대해 시장의 반응은 호의적이다. '지금은 어떤 수단을 쓰든지 기업과 금융 등이 살아남아야 하는 상황'이라며 더욱 과감한 정책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지속되고 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등도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항공산업 공멸을 막기 위해 정부의 과감한 지원이 필수적이라며 각국에 항공업계에 대한 금융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