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국토부, 대한항공 여객기 좌석 들어내고 화물 탑재 승인

Profile
고려한
  • B777-300ER 객실 좌석 걷어내고 화물 탑재, 국토부 승인
  • 대한항공 여객기, 화물기로 임시 전환해 화물 수송능력 증대

대한항공의 유휴 여객기를 활용한 화물 수송에 힘이 더해졌다.

국토교통부는 오늘(1일) 대한항공의 '여객기 화물수송 용도 수리개조 신청'건에 대해 적합성 확인 절차를 거쳐 승인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국제선 여객수요가 절벽으로 떨어진 채 회복되지 않는 상황에서 대한항공은 현재 보유하고 있는 화물기만으로는 화물 물동량을 감당하기에 충분하지 않아 여객기를 화물기로 임시 개조해 운항하는 방안을 검토해 왔다.

코로나19 사태 발발 직후 여객기를 승객 없이 화물만 싣고 운항하는 임시방편식으로 화물을 수송해 왔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적어도 1~2년은 여객이 아닌 다른 사업에서 수익을 확보해야 하는 현실에 유휴 여객기를 아예 화물기로 용도 전환하기로 한 것이다.

 

ke-b777-300er.jpg
대한항공 B777-300ER 여객기

 

이번 개조작업은 B777-300ER 기종을 대상으로 객실 내 좌석을 모두 걷어내고 객실(메인데크) 바닥에 화물을 탑재할 수 있도록 임시 고정 장치 등을 설치하는 방식으로 우선 한 대만 진행된다. 항공기 제작사 보잉의 기술검토를 거친 뒤 국토부의 적합성, 안전성 검사를 통해 심사가 이루어졌다.

  • 객실 좌석(비즈니스 42석, 이코노미 227석) 제거
  • 기내 전기배선 제거
  • 객실 바닥 플래카드 장착 등 개조

대한항공은 B777-300ER 항공기 기존 화물칸(로어데크)에 최대 약 22톤 탑재할 수 있었으나 국토부의 이번 승인으로 객실에 약 10.8톤의 화물을 추가로 실을 수 있게 되면서 화물 수송능력이 32.8톤으로 크게 향상된다.

이번 화물기 개조는 BCF 등의 완전 개조가 아니며 객실 좌석만 걷어낸 것으로 향후 여객 수요가 다시 회복될 경우 여객기로 복귀할 예정이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