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조종사 노조 직접 '법정관리' 추진, 이스타항공 '무모하다' 반발

Profile
상주니
  •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 직접 법정관리 신청 추진
  • 회사 측 계획 믿을 수 없고, 강제 구조조정에 반발
  • 하지만 현실적으로 노조가 회사 재무구조 알기 어려워 직접 신청 쉽지 않아

제주항공으로의 매각이 불발되면서 해체 일보직전인 이스타항공이 갈 길을 정하지 못하고 분산되는 모습이다.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가 독자적으로 이스타항공의 법정관리 신청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눈에 띄는 회생 진척없이 600명 넘는 직원을 회사 측이 일방적으로 정리해고를 진행하자 조종사 노조는 회사 측 계획과는 상관없이 직접 법정관리를 신청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노조가 회사의 법정관리 신청에 대해 불신을 가진 이유 중 하나로 자칫 현 경영진의 배임, 횡령 등의 내용이 제대로 드러나지 않은 채 법정관리 신청이 진행될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다.

노조는 이스타항공의 채불 임금으로 임금 채권을 보유하고 있어 채권자 자격으로 법정관리를 신청할 수 있다.

 

이스타항공

 

하지만 회사 측은 조종사 측 계획이 무모하다며 비난하고 나섰다. 현재 막대한 부채를 지고 이미 자본잠심이 심각한 재무상태에서 가능한 회생대책없이 법정관리를 신청했다가는 회생보다는 자칫 '청산'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보기 때문이다.

회사 측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 인력 구조조정과 함께 새로운 투자자를 찾아 투자 계획을 확정한 후 법정관리에 들어가야 회생시키는 방향으로 법정관리 체제가 운영되어야 한다며 노조 측의 무책임한 행동은 회사 미래에 해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스타항공은 현재 사모펀드 포함해 8곳 정도와 신규 투자 확보를 위해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업계에서는 조종사 노조가 직접 법정관리를 신청하는데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가장 중요한 회생계획 등을 작성하기 위해서는 회사 부채, 자금 등 재무구조에 대해 세부사항을 확인할 수 있어야 하지만 노조 자격으로는 실제 자료를 확인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또한 법정관리 신청에 최소 1억 원 비용도 필요하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