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한앤컴퍼니의 대한항공 기내식 사업 인수는 '신의 한수'

Profile
고려한
  • 대한항공 기내식 사업 인수한 한앤컴퍼니 '신의 한수' 평가
  • 중장기적으로 통합되는 아시아나항공 등으로 밸류에이션 상향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인수 소식이 알려지면서 불과 몇 개월 전 대한항공으로부터 기내식 사업을 인수한 한앤컴퍼니의 결정에 시선이 모아진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현금 확보가 시급했던 대한항공은 기내식·면세사업을 국내 대형 사모펀드 운용사인 한앤컴퍼니에 9906억 원에 매각했다. 현금 확보 목적 외에도 정부로부터의 자금 지원 조건에 항공사의 자구 노력이 요구되었던 것도 기내식 사업 매각에 일조했다.

당시 한앤컴퍼니가 대한항공의 기내식 사업을 인수하는데 있어 볼트온(유사기업 인수합병)을 통한 가정 간편식 시장 잠재력을 보고 1조 원에 가까운 금액으로 과감하게 배팅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업황 회복 시기를 정확히 예측하기 힘들기에 다소 무리한 결정 아니었느냐라는 평가 역시 나왔다.

 

koreanair_cater.jpg

 

그러나 이번에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게 되면서 장기적으로 대한항공씨앤디서비스(한앤컴퍼니가 대한항공 기내식 사업을 인수해 설립한 기내식 공급업체)에 큰 이익을 가져다 줄 것이 예상되기 때문에 한앤컴퍼니의 대한항공 기내식 사업 인수가 '신의 한수' 아니겠느냐는 평가가 추가되고 있다.

2~3년에 걸쳐 대한항공으로 흡수되는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공급분 역시 장기적으로는 대한항공씨앤디서비스 몫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대한항공만큼이나 국내 기내식 공급시장 역시 대한항공씨앤디서비스 지배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항공씨앤디서비스의 중장기적인 가치가 상향 조정될 이유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