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코로나 팬데믹 속 '항공아카데미 설립 반대 시위' ·· 퇴직 관료 자리다 비판

Profile
고려한
  • 국토부 추진 중인 '한국항공아카데미 설립' 반대 시위 벌어져
  • 인천공항공사·한국공항공사 양대 노조, 코로나19로 적자 상황에서 130억 원 출연 요구 어불성설
  • 결국 국토교통부 퇴직관료 자리를 위한 기관일 뿐 비판

민주노총 한국공항공사노조와 한국노총 인천국제공항공사노조가 22일 세종시 국토교통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추진 중인 한국항공아카데미(KAA) 설립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양대노총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항공사, 면세점 직원 등 공항 종사자 수천 명은 일자리를 잃어 생계위협을 겪고 있지만 국토부는 국민 혈세를 낭비하며 국토부 퇴직관료를 위한 한국항공아카데미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항공 생태계가 붕괴 직전임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적자를 내고 있는 양대 공항공사에 최소 130억 원의 기금 출연을 압박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리고 여기에 추가 출연까지 강제하고 있다며 결국 공기업의 빚은 국민이 부담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양대 공항공사에 120억 원 출연금과 10억 원 넘는 특별회비, 파견인력 등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6명의 신규직원 채용에 연봉 9천여 만원을 책정하고 재단설립 후 비상임이사가 11명에 이르는 등 불필요한 국민혈세를 낭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양대노조가 가장 강하게 비판하는 대목은 이 아카데미 신설이 결국 '국토부 퇴직관료 자리를 만들려는 술수'라는 것이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지난해 6천억 원 이상 적자를 본 양대 공항공사의 올해 예상되는 적자 규모는 1조 원 이상으로 올해 2조4천억 원이 넘는 채권을 발행할 예정이다. 이런 상황, 이런 시점에 대규모 비용이 투입되는 아카데미 설립은 납득할 수 없다는 것이다.

양대 공항공사 노조는 '국토부가 한국항공아카데미 설립계획을 취소하지 않을 경우 강력한 투쟁에 돌입하겠다'고 경고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