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대한항공, 다음달 최대 3천억 원 추가 확보 ·· 회사채 발행

Profile
고려한
  • 최대 3천억 원 규모 회사채 발행으로 차입금 상환
  • 코로나19 사태 속 약 7조 원 규모 자금 확보한 대한항공, 코로나19 버티기

대한항공이 다음달 최대 3천억 원을 확보할 예정이다.

사상 최대 규모의 유상증자에 성공하면서 3조3천억 원을 확보한 대한항공이 다음달 회사채 발행을 통해 최대 3천억 원을 추가로 확보한다.

우선 2천억 원 규모로 발행한 뒤 청약 등의 결과를 보고 3천억 원까지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회사채 발행으로 확보한 자금은 차입금 상환에 활용한다.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3조3천억 원 유상증자를 실시한 대한항공은 1조5천억 원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활용하고 나머지는 올해 만기가 돌아오는 채무 상환에 사용한다.

 

대한항공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다른 글로벌 항공사들이 수조 원에 이르는 막대한 손실을 기록했던 것과는 달리 대한항공은 화물사업 경쟁력을 통해 지난해 2,383억 원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선방했다. 그러나 올해도 여전히 이어지는 코로나 사태는 한 치 앞을 전망하기 어렵게 하고 있다.

팬데믹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자금이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기내식, 왕산마리나, 칼리무진 사업 등을 매각해 비상 운영자금 1조1400억 원가량을 확보했다. 또한 두 차례 유상증자를 통해 약 5조3천억 원 자금을 확보한 대한항공은 현재 진행이 지지부진한 상태지만 송현동 부지 매각이 성사된다면 다시 5천억 원 내외의 자금을 추가할 수 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