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이스타항공 매각, 최종 입찰만 남았다

Profile
쥬드
  • 7일, 이스타항공 매각 예비실사 끝나
  • 하림, 쌍방울 등 14일 최종 공개입찰 참여 여부 초미의 관심

매각절차를 밟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운명이 이제 일주일 안에 결정된다.

이스타항공 매각과 관련해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던 하림(팬오션), 쌍방울(광림)을 비롯해 10여 곳에 대한 예비실사 기간이 종료됐다.

지난달 31일 인수의향서를 접수한 매각 주관사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은 7일까지 일주일 동안 예비실사를 진행해왔다.

매각 주관사는 이들 가운데 최종 인수의향이 있는 기업으로부터 오는 14일 오후 1시에서 3시 사이에 본입찰 서류를 신청받는다. 이후 매각 금액 등 선정 기준에 따라 인수자를 선정하고, 우선 매수권자에게 최종 선정된 인수자의 제시 조건에 대한 의사를 묻게 된다. 이는 우선 매수권자를 선정해 놓고 공개 입찰을 진행하는 '스토킹 호스' 방식이기 때문이다.

만약 우선 매수권자가 최종 선정된 인수자의 제시 조건을 수용하면 우선 매수권자가 이스타항공의 새 주인이 된다. 그러나 우선 매수권자가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공개 입찰을 통해 선정된 최종 인수자가 그 자리를 차지하게 된다.

 

이스타항공 매각

 

공개 입찰에 참여한 기업 가운데 가장 유력한 인수 후보자로 떠 오른 곳은 쌍방울의 광림과 하림의 팬오션이다. 광림의 경우 업종을 다각화하며 의류에서 전자산업까지 영역을 확장하고 있으며 팬오션을 거느린 하림은 해상 물류와 함께 항공 물류 시너지를 도모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들 기업 모두 성공적인 인수합병 사례를 만든 바 있어 이스타항공 인수 후 전망을 밝게 보고 있다.

다만 이번 예비실사 결과 이들의 예상과 달리 이스타항공의 현재 상태가 다르게 나타났을 수 있다. 예상했던 것보다 상태가 나쁘다고 판단할 경우 최종 입찰에 참가하지 않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현재 이스타항공은 내부적으로 운항증명(AOC) 회복을 위해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관련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제주항공과 매각 협상을 진행 중이던 지난해 3월 항공기 운항을 완전 중단하면서 현재 운항증명 효력이 상실된 상태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