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좌석(클래스) 업그레이드 경매(Auction)를 아시나요?

Profile
마래바

경매를 통해 비즈니스 클래스를...

항공여행의 질(?)을 좌우하는 것 중 가장 크게 영향을 주는 것이 좌석이다.

어떤 좌석에 앉아 여행하느냐에 따라 여행의 피로도가 달라진다.

아니, 조금 과장해서 비즈니스클래스를 이용해 Flat seat 에 누워 휴식을 취하니 장거리 비행 도착 후에도 전혀(^^;;) 피곤하지 않다고 할 정도다. 물론 '전혀'라고까지 할 수는 없겠지만, 좁디 좁은 이코노미 클래스를 이용하다가 비즈니스에 맛들이면 이코노미 좌석으로는 도저히 장거리 여행 시도하기 꺼려질 정도로 차이가 느껴지는 것은 사실이다.

간혹 항공사 사정(주1)에 의해 공항에서 탑승수속 시에나 탑승할 때 상위 클래스로 업그레이드를 받는 경우도 있으나, (항공여행팁 공짜로 항공기 좌석 업그레이드 하기 ) 일반적으로 그런 행운을 낚는 기회는 매우 드물다.

 

그럼 정말 극소수의 공짜 업그레이드 말고 다른 방법은 없는걸까?

여기, 적은 비용으로도 상위 클래스 업그레이드 하는 방법이 있다. 바로 경매를 통해 상위 클래스를 획득하는 방법이다. 경매(Auction)란 말 그대로 여러 입찰자 가운데 가장 높은 가격을 써낸 사람에게 낙찰되는 방식이다. 이 방식이 항공좌석 업그레이드에 그대로 적용되고 있다.

 

방식은 이렇다.

 

1) 일단 여행하고자 하는 항공편에 예약을 완료한다. (항공권 구매까지 완료)

여행하고자 하는 항공편 예약과 항공권 구매를 완료한다. 이후 과정에서 상위 클래스로 업그레이드를 하는 목적이기 때문에 일단은 확약된 예약항공운임을 지불한 상태여야 한다.

 

2) 항공사 홈페이지에서 '업그레이드'를 신청한다. (본인의 이름과 예약번호를 입력하고 전송)

upgrade_auction_1.jpg
엘알(El Al 항공의 예)

 

3) 항공사로부터 메일을 통해 업그레이드 경매 페이지(사이트)로 접속한다.(주2)

 

4) 지불하기를 원하는 (경매) 입찰 금액을 입력하고 전송한다.

oneup.jpg
뉴질랜드항공의 예

 

본인이 지불하고자 하는 금액을 선택하고 전송한다. 당연히 높은 금액을 써 낼 수록 상위 클래스로 낙찰될 가능성이 크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경매 방식이다. 다만 일반 경매는 여러번 입찰 가능하지만, 이 시스템에서 항공편 좌석 업그레이드 입찰은 한번의 기회만 주어진다.

 

5) 해당 금액을 결제한다.

낙찰 결과는 항공편 출발 전, 항공사가 보내주는 이메일 회신을 통해 알 수 있다. 만약 낙찰되지 않았다면 입찰비용은 되돌려 받는다.

 

 

이런 경매방식을 통한 업그레이드는 어떤 장점이 있는걸까?

승객 입장에서 가장 큰 장점은 적은 금액으로도 상위 클래스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비즈니스 클래스가 예약이 덜 차, 좌석이 남는 상황이라면, 항공사는 적절한 금액을 추가 지불하는 승객을 비즈니스로 적극 환영할 것이기 때문에 크지 않은 금액으로도 업그레이드 가능성은 대단히 높다.

예를 들어 50석 비즈니스 클래스 가운데 30석만 예약이 된 상태에서 이런 경매 업그레이드를 통해 300달러 추가 금액을 지불하고자 하는 손님이 있다면 항공사 입장에서는 웰컴(Welcome)이다. 어차피 비워갈 자리이기 때문이다.

 

항공사는 이런 경매 업그레이드 방식을 통해 다수의 입찰자 가운데 높은 금액 순으로 업그레이드 시켜주면 되는 것이기 때문에 손해볼 일이 없다. 상위 클래스 좌석이 없으면 없는대로 낙찰이 이루어지지 않는 것이기 때문에 부담도 없다.

 

이런 경매방식의 업그레이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항공사가 적지 않다. 30개 이상의 항공사가 플러스그레이드(Plusgrade)라고 하는 서비스를 통해 업그레이드 경매를 진행하고 있다.

 

plusgrade_1.jpg
Plusgrade 시스템을 통해 업그레이드 경매 서비스를 제공하는 항공사

 

이 외에도 KLM 등 자체 시스템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도 있다.

 

한편, 예약 단계가 아닌 공항 현장에서 업그레이드 경매를 하는 경우도 있는데, 버진 아메리카가 대표적이다. 버진 아메리카는 현재 라스베가스공항에서 항공편 출발 한 시간 전, 탑승구 앞에서 'SeatBoost 경매'를 시범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승객들은 탑승구 앞의 보드(Board)를 통해 레그룸 좌석, 퍼스트클래스 업그레이드 등을 10달러(거리에 따라 50달러)부터 시작하는 입찰금액을 보면서 원하면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

 

virgin_america_seatboost.jpg
스마트폰을 통해 탑승구 현장에서 경매를 진행하는 버진아메리카

 

아메리칸항공 역시 업그레이드 경매를 테스트 했었으나 현재는 US Airways 와의 시스템 통합 문제로 지금은 잠시 중단된 상태다.

 

클래스/좌석 업그레이드 경매(Upgrade Auction), 승객에게는 적은 금액으로 상위 좌석(클래스) 업그레이드 기회를 잡을 수 있어 좋고, 항공사들은 어차피 비워가는 좌석을 사용함으로써 추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윈윈(Win-Win) 상품이라 하겠다.

 

 


(주1) 이코노미클래스 예약이 초과되는 경우, 일부 승객을 비즈니스로 조정하기도 한다. 비즈니스에서 퍼스트로 조정하는 경우도 있다.

(주2) 혹은 2)번 단계에서 직접 해당 페이지로 접속하는 경우도 있다.

 

#경매 #좌석 #클래스 #업그레이드 #Upgrade #Auction #Plusgrade

Profile
마래바
레벨 28
98997/100920
72%
서명이 없습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Profile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