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트 형제

항공위키
윌버 라이트
오빌 라이트

라이트 형제(Wright brothers)[편집]

윌버 라이트

1867년 4월 16일(生) 1912년 5월 30일(去) 45세

오빌 라이트

1871년 8월 19일(生) 1948년 1월 30일(去) 76세


형 윌버 라이트과 동생 오빌 라이트를 일컫는 표현으로 이들은 조종 가능한 동력 비행기를 개발해 인류 역사상 최초의 동력 비행에 성공했으며, 하늘을 인류의 생활 범위로 만드는데 지대하게 공헌했다.

라이트 형제는 자전거 제작 등을 통해 기본적인 기계공학 기술을 익혔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그들은 비행의 기본은 조종(Control)에 있다고 봤다. 그들이 고안한 3축 운동을 이용한 조종 방식은 비행기를 안정적이고 효과적으로 조종할 수 있게 해 주었다. 이 방식은 현재까지도 고정익 비행기의 기본 조종 방식으로 이어지고 있다.

사무엘 랭글리 등 당시의 비행기 개발자들이 강력한 엔진 등에 촛점을 맞춘 반면 라이트 형제는 조종 방식과 비행기 표면의 조종면 등 공기역학적 측면에 집중했다. 라이트 형제는 이를 위해 풍동(윈드터널)을 직접 제작해 비행 원리와 공기역학을 직접 실험하며 많은 데이터를 축적하며 공기보다 무거운 인공 물체가 하늘을 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냈다고 할 수 있다. 풍동을 이용한 것은 비행기 개발 만큼이나 중요하고 의미있는 연구 방식이었다고 할 수 있다.

생애[편집]

1903년 12월 17일, 첫 비행
  • 1868년 4월 16일, 윌버 라이트 출생
  • 1871년 8월 19일, 오빌 라이트 출생
  • 1892년, 당시 자전거 열풍을 보고 자전거 가게 오픈
  • 1896년, 자신들만의 자전거 브랜드 생산 시작. 비행의 아버지로 불리는 오토 릴리엔탈 추락 사망 사고로 비행에 대해 결정적으로 관심을 갖게 함
  • 1899년, 오토 릴리엔탈, 레오나르도 다빈치 등의 연구 결과 등의 연구 시작
    • 7월, 5피트 정도의 날개를 가진 연을 제작해 양력 변화 실험
  • 1900년 10월 3일, 키티 호크에서 첫 글라이더(1900 글라이더) 비행 실험 실시
  • 1901년, 기존 글라이더보다 날개 면적이 더 넓은 1901 글라이더 비행 실험
    • 10월, 6피트 길이 풍동을 제작해 비행체, 날개 모형 실험 실시
  • 1902년, 풍동 실험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조종면 일종인 러더를 장착한 '1902 글라이더' 제작
    • 10월, 수백여 차례 비행 실시 (가장 긴 비행은 26초 동안 189.7미터) 실험을 통해 그들은 비행기 조종의 3축 운동 확인, 정립
  • 1903년 3월 23일, '1902 글라이더' 실험을 통해 확보한 3축 운동을 근간으로 한 'Flying Machine' 특허 신청
    • 플라이어 1호(Wright Flyer 1) 제작 (자신들 가게에서 일하던 찰리 테일러가 프로펠러 엔진 제작)
    • 12월 14일, 플라이어 1호 비행 실험 (윌버 라이트 탑승) 단 3초 비행
    • 12월 17일, 플라이어 1호 2차 비행 실험 (오빌 라이트 탑승) 12초 동안 37미터 비행에 성공. 당일 세 번의 비행을 더 실시해 3미터 높이에서 53미터, 61미터, 260미터 비행 (사상 최초의 동력 비행)
  • 1904년, 자전거 가게를 접고 비행기 개발에 전념하면서 특허 방어에 집중(이는 자신들의 발명품을 이용해 사업, 개발을 이어가기 위한 수단이었다)
    • 5월 26일, 플라이어 2호(Wright Flyer II) 초도 비행
    • 8월 13일, 플라이어 2호로 400미터 비행
    • 9월 20일, 1분 30초 동안 1244미터 비행. 회전 비행 성공
    • 11월 9일, 5분 동안 3마일(4800미터) 비행. 4번의 회전 비행 성공
  • 1905년, 9월 26~10월 5일
    • 다수의 비행 실험에서 상당한 성공 결과. 17분~38분 비행시간에 11마일~24마일(39킬로미터) 비행
  • 1905년~1907년,
    • 라이트 형제는 비행기 구매 계약을 체결하기 전에는 비행 장면을 보여주지 않았으며 이로 인해 비행 자체에 의심을 품었고 미국 육군 뿐 아니라 유럽 등에서도 라이트 형제를 '거짓말쟁이'로 치부했다.
  • 1906년 5월 22일, 'Flying machine' 특허 (US821393A) 취득
  • 1908년 5월 14일, 조종사 외 승객(Charles Furnas)을 태우고 '1905 플라이어(Wright Flyer 3)' 29초간 600미터 비행 성공[1]
    • 그러나 이날 마지막 비행에서 추락 사고가 발생해 오빌 라이트 부상. 비행기 파손
    • 8월 8일, 프랑스 Le Mans에서 공개 비행. 1분 45초 동안 회전 비행 등을 선보이며 당시까지의 대중 불신을 불식. 이를 통해 라이트 형제는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된다.
    • 9월 3일, 미 육군 부대(Fort Myer)에서 오빌 라이트 비행 성공
    • 9월 17일, Fort Myer에서 군인(Thomas Selfridge)을 태운 비행에서 추락사고가 발생해 군인은 사망했고 오빌 라이트는 중상을 입었다.
  • 1909년 7월, 미 육군 요구사항(2인승, 평균 속도 40마일, 안전 착륙)을 충족시키는 비행에 성공하고 미 항공부대에 비행기를 3만 달러 판매
    • 10월, 윌버 라이트는 뉴욕 축제에서 자유의 여신상을 포함해 뉴욕 상공을 33분간 비행하며 명성 구축
    • 11월 22일, Wright Company 설립
  • 1910년 11월 17일, Wright Company 첫 상업 화물 운송 비행
  • 1912년 5월 30일, 장티푸스로 윌버 라이트 사망
  • 1915년 10월 15일, Wright Company 매각
  • 1948년 1월 30일, 동생 오빌 라이트 76세 나이로 사망

업적[편집]

라이트형제의 윈드터널

라이트 형제가 이룬 업적은 단순히 동력 비행에 성공했다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당시에도 적지 않은 사람들이 하늘을 나는 꿈을 꾸었고 각자 연구와 개발에 매진하던 때였다. 라이트 형제는 수 많은 비행 시도와 실패를 통해 공기역학 등 비행의 원리를 발견했으며 이를 체계화했다. 비행을 위해 강력한 추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다른 개발자들과는 달리 라이트 형제는 공기의 흐름과 이를 조절하기 위한 방법에 더 많은 고민을 기울였다.

이렇게 탄생한 것이 3축 운동이었다. 동력 비행기가 하늘에 단순히 뜨는데 그치는 것이 아닌 공기역학을 이용해 방향을 전환하고 비행기의 자세를 제어하는 방법을 발견하고 체계화한 것이다. 이것은 'Flying Machine'이라는 특허로 이어졌다.

또한 이 공기 흐름에 따른 비행 원리를 발견하기 위해 풍동(윈드터널)을 이용했다. 지금 보기에는 초라하고 기초적인 것이지만 직접 실물 비행기를 띄우지 않고도 풍동을 통해 공기의 흐름을 어떻게 이용할 수 있는지 방법을 찾아내고 체계화한 것으로 동력비행 성공만큼이나 큰 의미를 지닌 연구 방식이었다고 할 수 있다.

스미소니언 분쟁 및 특허 갈등[편집]

당시 저명한 과학자였던 사무엘 랭글리(Samuel P. Langley)도 비행기를 개발하고 있었다. 1903년까지 무동력 비행에 몇 차례 성공하기도 했다. 그러나 1903년말 두 차례 시도한 동력 비행은 실패로 끝났다. 그는 비행에서 가장 중요한 것을 엔진으로 보았고 좀 더 향상된 엔진 개발에 몰두했다. 스미소니언 과학협회는 연구소장이었던 랭글리의 연구를 바탕으로 한 글렌 커티스의 Aerodrome의 1908년 비행 성공을 최초의 동력비행이라며 라이트 형제의 업적을 인정하지 않았다. 비행기 개발자였던 글렌 커티스라이트 형제의 특허를 무단으로 사용해 라이트 형제와 지리한 특허권 분쟁을 벌였다.

라이트 형제의 특허에도 불구하고 글렌 커티스를 비롯한 비행기 제조사들이 라이트 형제의 특허를 무단으로 사용했다. 1909년 라이트 형제는 자신들의 특허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소송을 제기했다. 당시 스미소니언 과학협회와 랭글리 등의 영향력으로 미국의 여론은 글렌 커티스에 유리했다. 여러 차례 소송을 거쳐 법원에서 라이트 형제가 정당함을 증명했지만 여론은 라이트 형제의 탐욕으로 몰아부치는 분위기였다.

미국 비행기술 답보 상태 초래[편집]

스미소니언을 위시한 미국 내 주류 내 라이트 형제의 업적을 인정하지 않거나 폄훼하는 분위기에서 라이트 형제는 소송과 특허 갈등에 집중할 수밖에 없었다. 그 사이에 라이트 형제의 기술 등을 이용한 유럽에서의 비행기 개발이 활발해지면서 첫 비행을 성공시킨 것은 미국이었지만 오히려 유럽의 비행기술이 미국을 앞서 비약적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라이트 형제는 당초 '플라이어 1호(Wright Flyer 1)'를 스미소니언에 기부하려 했지만 스미소니언과의 갈등으로 이를 포기하고 나중에 다시 반환한다는 조건으로 1928년 영국 대영박물관에 빌려주어 전시하도록 했다.

그리고 오빌 라이트는 미국을 떠나 프랑스, 유럽 등에서 비행기 개발에 관여했다. 1928년 미국으로 돌아와 보니 글렌 커티스가 사업에 실패하며 부도에 빠졌다. 오빌 라이트는 글렌 커티스의 Curtiss를 1929년 인수해 Wright Company와 합병해 Curtiss-Wright가 된다. (사명에 커티스 이름이 먼저인 것을 두고 당시 미국에서는 커티스가 항공기 제조 시장에 상당한 영향력이 있었고 라이트 형제보다 이미지가 나았기 때문에 마케팅 상 커티스라는 이름을 앞세운 것으로 추정)

오빌 라이트는 끝내 자신의 조국 미국에 대해 섭섭한 기분을 감추지 않았다. 사상 최초의 동력비행이 이루어졌던 키티 호크(Kitty Hawk)에서 열린 1933년 30주년 기념식에 세운 기념비도 미국의 자금이 아닌 유럽 자금이었고 1943년 40주년 기념식도 조촐하게 보냈다. 그는 인터뷰에서 미국에 대한 아쉬움을 이렇게 표했다.

"영국, 프랑스, 독일이나 네덜란드, 벨기에 등 유럽 여러 곳에서는 나와 형 윌버에게 훈장과 표창장을 주고 명예 시민, 학자 등 명예를 주었지만 내 조국에서는 받아본 적이 없다"

갈등 해소[편집]

스미소니언과의 갈등은 1942년 Fred C. Kelly가 발표한 라이트 형제 일대기를 통해 사실 관계가 알려지자 여론은 악화되며 새로운 국면으로 이어졌다.

찰스 애봇 신임 관장 취임 후 스미소니언은 1914년 랭글리 박사의 복원 비행체에 대해 글렌 커티스가 수정했던 사항 35가지 내용을 발표하고 오랫동안 주장해왔던 비행기술에 대한 주장을 철회했다. 글렌 커티스라이트 형제의 특허 분쟁에서 옳지 않게 주장했던 것을 반성하고 라이트 형제이 사상 첫 비행에 성공했지만 사무엘 랭글리를 '사상 최초로 조종 가능한 비행체를 만든 인물'이라고 냈던 입장문을 철회했다.

1942년 스미소니언은 연간보고서에서 '1903년 12월 17일 캘리포니아 키티호크에서 라이트 형제가 실시했던 비행이 인류 사항 공기보다 무거운 조종 가능한 비행체의 첫 성공'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히며 오랜 기간 이어왔던 첫 비행 및 특허를 둘러싸고 일었던 갈등은 공식적으로 종료됐다.

그리고 플라이어 1호는 영국에서 돌아와 1948년 12월 17일 스미소니언에 공식 전시되었다. 1976년 국립항공박물관으로 옳겨졌으며, 비행 100주년인 2003년부터는 '라이트 형제와 항공시대 발명'이라는 특별관에 전시되고 있다.

참고[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