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로케이

에어로케이(Aero K)[편집]

항공사 IATA ICAO 콜사인 홈페이지
에어로케이 RF EOK AERO K aerok.com
설립 (중단) ( )
실적 / 규모 항공기
여객 -
매출 -


2017년 청주공항을 거점으로 설립된 저비용항공사(LCC)로 더 나아가 미국의 스피리트항공, 프론티어항공, 알리지언트 등과 같은 초저비용항공사(ULCC)를 지향한다고 밝혔다.

연혁[편집]

설립 과정[편집]

한화테크윈, 한화인베스트먼트 등과 투자 협약을 맺고 약 157억 원을 포함해 450억 원 자본금으로 항공운송사업면허를 두 차례 신청했으나 모두 반려되었다. 2018년 초 한화 측은 계약 조건에 따라 투자금을 회수한다는 방침으로 에어로K가 새로운 투자자를 확보하지 못할 경우 강화된 항공운송사업 진출 요건[1] 가운데 하나인 300억 원 자본금 조건 미충족 우려가 컸다. 하지만 이후 에이티넘파트너스가 118억 원 추가 투자하면서 자본금 요건 미충족 우려에서 벗어났으며 에이티넘파트너스는 에어로K 모기업인 AIK(Air Innovation Korea) 지분 40.1%를 보유한 최대 주주가 되었다.

2019년 3월, 에어로K는 플라이강원, 에어프레미아와 함께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를 획득했다. 2019년 10월 운항증명 심사를 시작했으나 2020년 불어닥친 코로나19 사태로 지연되면서 예정했던 운항 개시는 2020년 3월에서 6월로 연기되었다.

경영권 분쟁[편집]

면허 취득 후 본격 운항증명 준비 과정에서 에이티넘파트너스가 출범을 주도한 강병호 대표이사를 해임하려는 시도가 있었으나 국토부가 이를 인정하지 않으면서[2] 무산되는 등 운항 전부터 경영권 분쟁 조짐이 발생했다. [3]

비슷한 시기에 에어프레미아가 대표 변경이 이루어지며 변경면허를 신청했으며 그 결과에 따라 에어로케이도 한 발 물러났던 대표 변경을 다시 추진할 가능성이 컸었다. 하지만 에어프레미아 변경면허 심사 결과 발표가 한 달 미뤄지면서 에어로케이는 2019년 9월 결국 강병호 대표를 연임시키기로 결정했다.

2020년 3월 31일, 에어로케이는 주주총회를 열고 이사진을 전면 교체했다. 대주주 에이티넘파트너가 주도한 것으로 신임이사 2명과 감사 등 3명을 지명했다. 이사로 추천된 박장우, 오준석 씨는 에이티넘파트너스 직원이고 사외이사 2명 김동건, 옥선기 씨는 에이티넘파트너스 이민주 회장의 대학선배, 고등학교 동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로 지명된 장두순 씨 역시 이 회장의 부인 사장으로 있는 하트하트재단 감사를 역임했으며 이 회장과 동문이다. 이사 8명 중 과반 이상을 대주주 측 지인으로 구성하며 갈등 관계에 있는 강병호 대표이사의 업무 추진력에 상당한 차질을 초래하게 되었다. 에어로케이 지분을 100% 보유한 AIK의 지분 38%를 에이티넘파트너스가 보유하고 있으며 부방(쿠첸)이 9%, 강병호 대표가 약 9% 보유하고 있다.

특징[편집]

에어로케이 설립자 강병호 대표는 '본격적 의미의 저비용항공사'를 지향한다고 밝힌 바 있다.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는 미국이나 유럽 등의 LCC와는 달리 FSC와 LCC 사이의 애매한 경계에 있다는 것이 강 대표의 분석이다. 가끔 특판가에서만 볼 수 있는 파격적인 항공운임을 상시적으로 판매하고 거점도 인천, 김해 등이 아닌 지방 공항을 선택하고 경영 효율성과 수익성 극대화 방식을 추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선[편집]

2020년 3월 청주-제주를 시작으로 나고야(일본), 칭다오(중국), 타이베이(타이완), 하이퐁(베트남) 취항 계획

보유 항공기[편집]

에어로K는 저비용항공사가 애용하는 기종 중 하나인 에어버스 A320 계열 항공기 8대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2020년 2월 16일, 1호 항공기가 도입되었다.

항공기 보유 주문 비고
A320-200 1 7 -

참고[편집]

각주


  1. 2018년 초 국토교통부는 항공사 난립을 막고 부실 항공사 퇴출을 위해 항공운송사업 요건을 강화했다. 이 요건에 따르면 새롭게 항공운송사업에 진출하는 항공사는 자본금 330억 원, 보유 항공기는 5대 이상을 갖추어야 한다.
  2. 국토부는 항공운송사업 면허 발급 시 대표 등도 사업계획서의 일부로 면허 획득 조건을 지키지 않으면 면허를 취소할 수 있다는 입장이었다.
  3. [항공소식]에어로K 최대 주주, 강병호 대표 변경 시도? 직접 경영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