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F

항공위키

SAF(Sustainable Aviation Fuel) : 지속 가능한 항공 연료

개요[편집 | 원본 편집]

지속 가능한 연료(SAF)는 기존의 화석에서 추출한 연료를 대체하는 항공 연료를 설명하는 것으로 지속 가능하고 재생할 수 있는 원료로 만들어진다. 해조류, 식용유 등의 생물학적 원료를 사용하거나 폐식용유, 생활 폐기물 혹은 공기 중의 CO2 등의 가스를 이용하는 합성 원료도 이에 포함된다.

목적/형태[편집 | 원본 편집]

기존의 전통적인 화석 연료인 항공유와 관련해 더 깨끗하고 더 환경 친화적인 대안책이라고 할 수 있다. 화석 연료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는 것이 목적이다.

현재는 기존 화석 연료인 항공유에 혼합해서 사용하는 형태지만 향후 기술발전을 통해 화석 연료 의존도를 낮추는 방향으로 연구되고 있다.

효과[편집 | 원본 편집]

SAF는 화석 연료가 배출하는 탄소를 줄이는 것이 목표이긴 하지만, SAF라고 해서 탄소가 발생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다만 이미 대기 중에 있는 탄소를 재활용하는 것도 포함되기 때문에 SAF 이용 비중이 커질 수록 CO2 배출량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제조 과정을 포함한 전체적인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기존 화석 연료에 비해 80% 가량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점[편집 | 원본 편집]

석유, 석탄 등 화석자원을 기반으로 한 기존 항공유보다 가격이 비싸다. 관련 업체에서도 SAF가 기존 항공유보다 3배 이상 비싸다며 일부 세액 공제를 해 준다고 해도 2022년 기준 경제성은 없다고 향후 수년간 SAF가 항공유 시장에서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긴 어렵다고 전망하고 있다.

우리나라 항공업계 현황[편집 | 원본 편집]

2021년 9월, 대한항공은 현대오일뱅크와 양해각서를 체결해 바이오 항공유 사용기반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으며 SK에너지로부터 탄소배출량을 줄인 SAF를 구매하기로 했다.[1]

기타[편집 | 원본 편집]

유럽연합은 2021년 7월, 탄소국경세를 골자로 한 환경 법안을 제안했다. 항공부문에서는 항공유 면세 폐지, SAF 사용 비중 확대 등이 포함되어 있다.[2]

2021년 10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기로 결의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한 실행 방안 가운데 약 65% 가량을 SAF가 기여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3]

참고[편집 | 원본 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