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소식

News

美, 항공기 좌석 최소 크기 법안 통과 가능성 커, 부작용 우려도..

상주니2018.07.17 02:54Views 435Votes 1Comment 0

  • 美, 항공기 최소 좌석 크기 법안 진행 중
  • 최근 15년 동안 좌석 수 8% 증가한 만큼 좌석 간격 좁아져 불편 증가
  • 운임 상승 가능성 있고, 자율 경쟁에 따라야 한다는 반대 의견도

항공여행의 피로도를 가르는 것은 좌석이다.

좌석 공간에 따라 편안함의 차이가 나타나는 대표적 사례가 객실 클래스다. 프리미엄급 클래스는 대개 좌석이 크고 넓다. 장시간 비행에도 불편함이 덜하다.

하지만 최근 항공업계는 급성장하는 저비용항공시장 흐름과 함께 항공기 좌석 공간 줄이기에 열중이다. 보다 많은 승객을 실어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다. 지난 15년 동안 항공기 좌석 수는 8% 증가했다. A321 항공기는 19석이 늘어났으며 B737-800도 13석이나 늘어났다.

이렇게 되면서 미국 일부 저비용항공사의 경우 이코노미클래스 좌석 앞뒤 간격(피치)이 불과 28인치에 불과해 움직일 공간이 매우 협소해지는 등 이용객들의 불만이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에서는 여객기 좌석 크기를 제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고 현재 연방의회에 제출되어 있는 항공기 좌석 최소 크기를 만드는 법안이 올해 안에 처리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seat_standards.jpg
최소 좌석 크기 정해질까?

 

최소 크기를 어떻게 정할 지에 대해서는 연구, 검토를 거쳐야 할 것으로 보이나 이를 주관해야 하는 미연방항공청(FAA)이 최근 현재 좌석 공간이 안전에 영향을 준다는 근거는 없다고 판정한 바 있어 최악의 경우 현재 가장 좁은 좌석 피치인 28인치가 최소 좌석 공간이 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이렇게 되면 오히려 항공사들에게는 최소 좌석 크기만 지키는 면죄부가 될 가능성이 있다. 

[항공소식] FAA, '항공기 좌석 간격, 탈출 등 안전과 무관'(2018/7/4)

 

또한 최소 좌석 공간을 준수하기 위해서 좌석 등받이를 얇게 만드는 등 구조 자체를 바꿀 가능성이 있고, 화장실·갤리 등 별도의 서비스 시설 공간을 축소할 가능성이 크다.

일부에서는 좌석의 크기가 비상탈출 등 안전에 영향을 주지 않는 범위에서 항공사들의 가격, 서비스 경쟁을 통해 항공기 좌석 크기가 결정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낸다. 또한 항공운임 탄력성이 줄어들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좌석을 많이 증설하기 어려운 만큼 운임이 정체 혹은 상승할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좌석 최소 크기를 제한하는 법안 시도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6년에도 좌석 최소 크기 법안을 제출해 진행했으나 미 상원에서 부결된 바 있다.

[항공소식] 미 상원, 항공좌석 최소 크기 법안 부결(2016/4/8)

 

 

    • Font Size
사우디아라비아, 여성에게 조종사 개방 여행박사, 휠체어로 떠나는 여행 출시
Comment 0 Comment reload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공항 입국 면세점 설치 근거가 될 관련법 발의 2003년부터 여섯 차례 도전 실패 국내 공항에 입국 면세점 설치 도전이 다시 시작됐다.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은...
2018.07.18 View 368
이슬람 맹주 격인 사우디아라비아 보수성으로 여성 사회적 역할 극히 제한 지난달 자동차 운전면허 허용에 이어 조종사 문호도 개방하며 서서히 변화 중동 이슬...
2018.07.18 View 213 Votes 2
美, 항공기 최소 좌석 크기 법안 진행 중 최근 15년 동안 좌석 수 8% 증가한 만큼 좌석 간격 좁아져 불편 증가 운임 상승 가능성 있고, 자율 경쟁에 따라야 한다...
2018.07.17 View 435 Votes 1
교통약자를 위한 배리어 프리 여행인 ‘휠링투어(Wheeling Tour)’ 선봬 출국부터 입국까지 휠체어 사용자를 위한 여행 안내 도와 제주, 후쿠오카, 돗...
2018.07.17 View 121 Votes 1
몬트리올--(뉴스와이어) 2018년 07월 17일 -- 봄바디어 커머셜 에어크래프트(Bombardier Commercial Aircraft)가 영국에서 개최된 판버러 국제 에어쇼 개막일에 ...
2018.07.17 View 161 Votes 1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항공편 줄줄이 지연 예비기를 두도록 한 국토부 지침,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듯 지침만 내리고 관리감독 부실한 국토부 책임 면하기 어려...
2018.07.17 View 453 Votes 2
LCC 세부퍼시픽, 휴대수하물 기준 엄격히 준수 기존 기준과 변화없으나 시행 시 엄격함 더해질 듯 필리핀 저비용항공사 세부퍼시픽이 기내 휴대수하물 크기를 엄...
2018.07.16 View 239 Votes 3
라이언에어, 기내 압력 상실로 고도 급강하, 비상착륙 일부 승객 귀에 출혈 등 33명 병원 후송 불과 7분 만에 1만 피트로.. 지나친 급강하가 부상 원인 추정 유...
2018.07.16 View 581 Votes 1
日 개발 중인 MRJ, 다음 주 에어쇼에서 첫 공개 비행 성공 시 개발 지연, 판매 부진 등 비관적 상황 다소 개선 하지만 어떤 문제라도 발생하면 돌이킬 수 없는 ...
2018.07.14 View 339 Votes 2
하이난항공, 신형 항공기 인도 못받아 자금난으로 수개월 째 대금 지불 못해 무리한 사세 확장과 최근 그룹 회장 실족사(死)로 총체적 위기 중국 하이난항공그룹...
2018.07.14 View 411 Votes 2
이탈리라 로마 입국 시 우리 국민, 자동출입국 심사 적용 14세 이상, 전자여권 소지하면 대상 이탈리아 관문인 로마 피우미치노(Aeroporto di Leonardo Da Vinci...
2018.07.14 View 2447 Votes 5
인천공항에서 국제운전면허증 발급 가능해져 공항 발급소 설치 요청이 많아, 현재 시험운영 빠르면 7월 말 오픈 해외여행 시 운전을 위해서는 국제운전면허증이 ...
2018.07.13 View 1152 Votes 2
제주항공, 부가서비스 취소에도 수수료 부과 환불 수수료는 항공권 정도에 적용되던 것인데 이를 부가서비스 취소에도 확대 제주항공이 생소한 수수료를 부과한...
2018.07.12 View 508 Votes 1
에어버스, 인수한 CSeries 브랜드 A220 변경 세계 항공기 제작시장, 에어버스·봄바디어 vs 보잉·엠브레어 양대 진영으로 개편 봄바디어가 개발한 ...
2018.07.12 View 606
사우스웨스트항공, 땅콩 서비스 중지 땅콩 알러지로 인한 부작용 근절 위해 세계 최대 저비용항공사인 미국 사우스웨스트항공이 다음달(8월)부터 모든 항공편에...
2018.07.12 View 252 Votes 2
마스터카드, 항공기 2시간 이상 지연 시 1천여 공항 라운지 무료 입장 항공여행 시 기상이나 정비 등 예상치 못한 이유로 항공기 출발이 지연되는 경우가 있다. ...
2018.07.11 View 278 Votes 1
아시아나 박삼구 회장 가족 짐도 공항 세관 프리패스 짐·휴대품, 아시아나 의전팀 직원 대리 운반 아시아나항공은 기내식 대란과 성희롱에 가까운 승무원...
2018.07.10 View 254 Votes 1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안전규정 위반 1위? 언론들의 무책임한 인민재판식 보도는 자제되어야 분석 능력이 없는 것이든, 왜곡하는 것이든 자격없는 언론...
2018.07.10 View 325 Votes 1
환불 외 숙박비, 교통비 등 보상없다는 피치항공 LCC 피치 결항에 대한 보상 없어, 집단소송 추진 법무법인 예율 통해 조정신청 진행 후 원활치 않으면 집단소송...
2018.07.10 View 558 Votes 2
아시아나항공, 2004년~2010년 외국인 등기임원 재직 진에어와 동일한 면허 취소 가능 사안 하지만 국토부, 비공개하며 문제 삼지 않기로 해 형평성 논란에 비난 ...
2018.07.09 View 672 Vote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