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소식

News

'91일 전 환불 無 수수료' 외국 항공사에겐 무용지물

쥬드2018.10.26 10:48Views 62201Votes 2Comment 0

  • 환불 수수료 예외 기준, 외국 항공사에겐 무용지물
  • 외국 항공사 환불 수수료, 자사 기준 고집
  • 기준과 원칙 정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직무 유기 비판 제기돼

지난 2016년 국적 항공사들은 항공권 환불 규정을 변경했다.

환불 시기에 상관없이 항공사 자율적으로 시행하던 환불 수수료를 공정거래위원회가 불공정한 거래라고 판단, 91일 이전 환불에 대해서는 환불 수수료를 부과하지 못하도록 한 것이다.

[항공소식] 항공권, 91일 이전에 취소하면 수수료 안낸다(2016/9/28)

국적 항공사들은 즉각 해당 기준에 따라 항공기 출발 91일 이전 환불에 대해서는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지 않지만 2년여 지난 현재 외국 항공사들에겐 별다른 영향을 끼치지 못하고 있다.

외국 항공사들 가운데 상당수가 '91일 이전 환불 無 수수료' 기준을 따르지 않고 자사 규정을 여전히 집행하고 있다. 일부 외국 항공사의 경우에는 운임의 20%가 넘는 금액을 환불 수수료로 징수하고 있다.

싱가포르항공, 세부퍼시픽, 에바항공, 케세이퍼시픽 등은 여전히 자사 규정을 고집하며 91일 이전에 환불하는 경우에도 적게는 5만 원에서 많게는 30만 원 가까운 금액을 수수료로 부과하고 있다.

2016년 공정거래위원회는 국내 항공사들 불공정 약관을 시정한 후 외국 항공사들에 대해서도 약관을 점검한다고 설명한 바 있지만 2년이 지난 현재까지 시정되지 않고 있다.

 

refund.jpg

 

환불 수수료 부과는 세계 항공업계에서 통상적으로 이루어지며 항공사 자율적으로 설정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특히 저비용항공시장이 확대되면서 이런 분위기는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공정위는 환불 시기와 수수료 부과 기준을 강제하면서 시장에서 초저가 항공권 등이 사라지는 악영향 등도 나타나고 있다.

[항공소식] 제주항공, 환불수수료 대폭 인상.. 당연한 풍선 효과(2016/12/14)
[항공컬럼] 한숨 나오는 어이없는 공정위 '항공권 취소수수료 제한' 정책(2016/9/22)

 

그러나 이유야 어찌됐든 일단 기준과 원칙이 정해졌다면 대상을 가리지 않고 공정하게 집행되어야 함에도 제대로 추진하지 않는 것은 책임 기관인 공정위의 직무유기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 Font Size
사이판공항, 태풍 피해로 최장 내달 25일까지 폐쇄 (by 올레) 국토부 '배터리 위험' 게이트백 금지 추진, 면세업계 '패닉'
Comment 0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환불 수수료 예외 기준, 외국 항공사에겐 무용지물 외국 항공사 환불 수수료, 자사 기준 고집 기준과 원칙 정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직무 유기 비판 제기돼 지난 2...
2018.10.26 View 62201 Votes 2
국토부 항공기 안전, 게이트백 금지 추진 공항 면세품 가운데 배터리 포함되어 있어 화물칸 운송 불가 면세업계, 매출 타격 우려 협조 원하고 있지만 국토부는 ...
2018.10.26 View 486 Votes 2
낮은 검사율 악용한 승무원 밀반입 훨씬 높아 검사 10명 가운데 4명이 세관 반입 기준 위반 승무원, 심지어 금괴 등 전문 밀수 루트가 되기도 항공 승무원에 대...
2018.10.25 View 242 Votes 2
캐세이퍼시픽 대량 고객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 농후 유럽 등 개인정보 유출 관련 엄정한 처벌 분위기, 캐세이퍼시픽 벌금 가능성도 홍콩 거점의 캐세이퍼시픽항...
2018.10.25 View 146 Votes 1
태풍으로 인한 침수 피해로 폐쇄되기도 했던 간사이공항 동계 스케줄 항공편 운항 계획 사상 최대로 주 평균 1451편 폐쇄 등으로 올해 목표 차질 예상되나 전년 ...
2018.10.24 View 200 Votes 1
카타르항공, 항공동맹체 탈퇴 의사 밝혀 미국 항공사들과의 갈등으로 동맹체 내부에서도 협력 어렵다 전세계 원월드 노선망 가운데 중동 지역에 공백 우려 중동 ...
2018.10.24 View 453 Votes 1
간사이공항 침수는 200년 만의 높은 파도가 원인 태풍 21호 영향으로 간사이공항 9월 4일 폐쇄, 14일 운항 재개 일본 간사이공항은 지난 9월 발생한 공항 침수는...
2018.10.23 View 323 Votes 2
일본, 2020년 도쿄올림픽 전에 전자비자 제도 시행 전체 발급 비자의 60% 차지하는 단수 비자를 받는 중국인 우선 대상 일본이 전자비자(사증) 제도를 도입한다....
2018.10.23 View 177 Votes 2
28일, 7개 항공사 추가로 2터미널로 이전 항공편 운항 터미널 재확인 필요, 특히 코드셰어 등은 실제 운항하는 항공사 확인해야 인천공항 2터미널이 개장한 지 1...
2018.10.23 View 309 Votes 2
신생 에어필립, 무안-인천공항 슬롯 확보.. 11월 중 국내선 운항 11월 최초 국제선 무안-블라디보스토크 계획 인천공항 슬롯 확보하며 인천 중심으로 국제선 확...
2018.10.23 View 658 Votes 2
에어포항, 누적 적자 등 경영난으로 출범 8개월 만에 경영권 변동 최대 주주 동화전자, 보유 지분 상당 부분 신설 베스트에어라인에 매각 사장을 비롯한 기존 경...
2018.10.23 View 252 Votes 2
대한항공, 차세대 대형 기종으로 B777X 집중 검토 에어버스 A350 역시 검토 대상으로 이들 선택시 구형 대형 기재 자연스럽게 대체 대한항공은 B747 항공기 등 ...
2018.10.22 View 1372 Votes 2
저비용항공시장 확대로 초저가 운임 출시하는 대형 항공사들 유나이티드항공, '휴대 수하물 불허' 베이직 이코노미 운임 지속 아메리칸항공은 정책 선회...
2018.10.22 View 253 Votes 1
제주항공 직접 구매 3번째 항공기 도착, 38대 올해 말 총 39대 기단 계획으로 규모 경쟁력 강화 경쟁자 진에어, 정부 사업 제재로 항공기 도입, 사업 확대에 어...
2018.10.20 View 660 Votes 2
인도 제트에어웨이즈 재정적 문제로 큰 위기 직면 타타그룹, 제트에어웨이즈 지분 인수 검토.. 지분 절반 이상 인수 시 단번에 인도 시장 30% 가량 점유하게 돼 ...
2018.10.19 View 215 Votes 2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창업자, 폴 앨런 합병증으로 사망 우주 로켓 운반용 세계 최대 비행기 제작 중이었으나 그 결과 보지 못해 빌 게이츠와 함께 마이크로소프...
2018.10.19 View 256 Votes 3
항공시장 진입 문턱이었던 '과당경쟁 우려' 조건 철폐 사전 규제보다 시장 원리에 따른 자율 결쟁 유도 내년 1분기 안에 신규 항공사업자 면허 발급 가...
2018.10.18 View 265 Votes 3
에어인디아 승무원, 항공기에서 추락 병원 후송 최근 다발하는 에어인디아 사고는 적자 누적으로 파산, 매각 불투명한 미래 모습과 묘하게 겹쳐져 항공기에서 떨...
2018.10.18 View 635 Votes 3
ANA, 항공기 견인 차량 무인화, 원격화 추진 런던 히드로공항에서 이미 30대 가량 시범 운용 중 전일공수(이하 ANA)가 항공기 지상 이동 시 원격 조작하는 방안...
2018.10.18 View 244 Votes 2
유럽 LCC, 남미 아르헨티나 국내선 운항 시작 현지 항공사 설립해 '카보타지 금지' 제한을 넘어 국가 장벽 넘는 유일한 방법으로 에어아시아 대표적인 ...
2018.10.18 View 256 Votes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