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여행 팁

비행

장거리 비행에서 피곤함 덜어주는 간단한 팁 두 가지

마래바2009.11.16 20:56조회 수 20425추천 수 1댓글 0

장거리 항공편 비행은 피곤하다.

조종사나 승무원 얘기가 아니다.  일반 승객으로 비행기를 타는 것도 피곤하다.

한 두시간 여행이야 그렇겠지만 10시간 내외 항공여행은 여러가지 부작용을 만들어낸다.  이런 부작용은 대부분 피로로 이어지기 때문에 막상 즐거워야 할 여행일정을 망치기 일쑤다.

작년 유럽 여행 때에도 전날 피곤함을 풀지 않고 그냥 비행기를 탔는데, 비행기 안에서도 아이들 때문에(?) 제대로 쉬지 못한 채 도착한 파리는 그야말로 피곤 그 자체였다.  정해진 일정 때문에 쉬지도 못하고 일정을 강행군하는 바람에 고생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그래서 어떻게 장거리 항공편 시간을 대처하는냐에 따라 피곤함을 줄이기도 더하기도 한다.

거기다가 이 장거리 항공편은 필수적으로 시차 적응이라는 시간을 요구한다.  출발지와 도착지의 시간차이로 인해 느끼는 피곤함(Jet Lag)을 극복하기 위해 한나절 가량을 그냥 소비하기도 한다.  이만저만한 낭비가 아니다.  한시간이 아까운 여행기간이라면 더욱 그렇다.

조금이라도 더 편하게 여행하기 위한 방법은 사람마다 다른데, 한 두가지 방법만 더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우선 물병을 이용하는 방법이다.

오랜 시간 앉아있다 보면 가장 피곤한 신체 부분 중 하나가 발이다.

지상과는 다른 환경에 있다보니 몸이 쉽게 붓는데, 그 중의 대표적인 부분이 발이다.  평상 시 잘 신고 있었던 신발이 잘 들어가 맞지 않는 경험들은 다들 있을 것이다.

이때 발을 편하게 만드는 방법이 있는데, 자주 만져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거나 일정시간 간격으로 산책을 통해 발에 자극을 주는 방법이다.

또 다른 방법으로 물병을 이용해 발을 지압해도 좋다.  비행기 타기 전 사 먹었던 1리터 정도되는 물병(PET)에 승무원에게 부탁해 따뜻한 물을 담아 발 아래 두고 마사지하면 발이 훨씬 편안해 진다.

신발을 벗고 있다보면 발이 시린 경우가 있는데, 이때도 따뜻한 물을 담은 병은 발을 더욱 편안하게 해 준다.  담요를 덮어도 추위를 느끼는 분들은 이 따뜻한 물통을 가슴에 품고 있어도 좋을 것이다.


조금이라도 몸을 편안하게 하는 것으로 목 아래 간단한 받침대를 게우는 방법도 좋다.

장거리 비행에 잠은 자지 않을 수가 없는데, 아무래도 의자에 앉아서 자는 잠은 편안함과는 거리가 멀다.  가장 큰 불편함이 목을 제대로 가눌 수 없다는 것인데 이런 것 때문에 여행용 목베개가 있을 정도다.

개인적으로도 목 부근에 통증이 있어 앉아서 자는 잠은 목에 상당한 통증을 느끼게 한다.

만약 목베개가 없다면 간단하게 옷이나 수건 등으로 목 아래 들어갈 만큼 크기를 만들어 게우면 잠을 잘 때도 목이 아래로 떨어지는 걸 막을 수 있다.

이렇게 목 아래 받침을 대 추가로 좋은 점은 입이 열리는 걸 방지해 침이 입 밖으로 흐르는 걸 막을 수도 있다. ^^;; (인용 : Gadling.com)

여러분이 주로 사용하는 방법은 뭔가요?

아직 별점이 없습니다.

당신의 별점은?

0 별점 등록
관련된 다른 게시물
  1. [2009/06/05] 항공 여행객에게 드리는 충고 10가지 (14031, 3) *3
    • 글자 크기
엄마를 편안하게 하는 항공여행 팁 (by 마래바) 항공여행에 추천하는 여성 옷차림은?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장거리 항공편 비행은 피곤하다. 조종사나 승무원 얘기가 아니다. 일반 승객으로 비행기를 타는 것도 피곤하다. 한 두시간 여행이야 그렇겠지만 10시간 내외 항공...
2009.11.16 조회 20425 추천 수 1
짧은 항공여행과는 달리, 장시간 비행하는 경우 기내에서 어떻게 지내느냐에 따라 도착지에서의 피로도가 달라진다. 비행기에서 잠을 자야 될까? 아니면 줄곧 깨...
2009.11.14 조회 22910 추천 수 5
그 동안 여러 포스팅을 통해 우리나라 인천공항의 우수성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항공상식] 하네다 공항, 아시아 허브? 글쎄... 인천공항 우수성 (2009/10/15) ...
2009.11.09 조회 22481 추천 수 1
여행은 마음을 설레게 한다. 미지의 곳을 향한다는 건 언제나 즐거운 일이지만, 모르는 곳인만큼 준비해야 할 것도 많다. 여행 떠나기 전날 쯤 되면 마치 소풍을 ...
2009.10.22 조회 35090 추천 수 25
또 수하물 얘기다. 아마 이 블로그를 간혹 들어와 보신 분이라면 이렇게 생각하지 않을까? 비행기 한번 타는 데, 짐이 뭐 그리 대단하다고 매번 짐가지고 글을 쓰...
2008.09.09 조회 17139 추천 수 1
좌석 주머니에 두었다 깜빡, 분실위험 커 여름철에 남성들은 대부분 휴대품 때문에 난감해 한다. 여성들과는 달리 보통 남성들은 가방 휴대하는 것을 즐겨하지 ...
2009.09.09 조회 21226 추천 수 2
가방이 크면 큰대로 짐을 많이 싸게 된다. 무거워지고, 자칫 항공기 탑승할 때 요금 물게 되는 경우도 있다. 가능한한 가방은 작고 가볍게 싸는 게 좋다. 그래야 ...
2009.09.02 조회 14611
아! 이것도 필요할까? 아냐! 이건.. 없으면 아쉬운데... 단 며칠간이라도 집을 떠나 여행하려면 익숙했던 물건이나 생활용품이 없으므로 따로 준비해야 한다. 하...
2008.09.18 조회 27972 추천 수 2
삶이 점차 풍요로워지면 먹고, 자고, 입는 것, 즉 의식주 문제에서 점차 벗어나게 된다. 기본 욕구 이외의 즐거움을 찾게 되는데, 그 중의 대표적인 것이 여가를 ...
2008.09.04 조회 14046 추천 수 1
여성들에게 인기있는 직업 중의 하나가 승무원이라는 직종이다. 물론 해외 여행이 자유롭지 못하던 시절만큼의 인기는 아니다. 쉽지않던 해외 여행을 자유롭게 할...
2009.08.15 조회 15377 추천 수 2
뜨. 뜬다. 떠... 우와 ~~~~' 발 아래 창밖으로 보이는 지상의 건물과 자동차들이 점점 성냥갑처럼 작아진다. 회사에 입사한 후 처음 비행기를 탔을 때의 느낌이다...
2008.08.29 조회 27077 추천 수 7
돈 절약하는 여행 방법이라.. 요즘같이 고유가로 인해 항공 요금을 비롯한 물가가 인상되는 시점에서는 흥미를 가지게 하는 내용이다. 여행이란 자고로 즐기기 위...
2008.08.15 조회 14080 추천 수 3
여름이다. 아주 무더운 여름이다. 또한 휴가철이기도 하다. 그래서 덥지만, 다녀오면 피곤하고 힘들기도 하지만, 그래도 떠난다. 몸의 고단함보다는 재충천의 효...
2008.08.01 조회 15154 추천 수 2
말끔한 양복 차림에 수트케이스 들고, 다른 한 손엔 노트북 가방을 메고 어디론가 바쁘게 향하고 있다. 출장 떠나는 비즈니스맨의 전형으로 우리 주변에서 흔히 ...
2008.07.11 조회 14710 추천 수 1
혹시 의사 선생님 계신가요? 얼마 전 포스트에서 기내에서 승객이 사망한다면 그 승객은 어떻게 해야하나 라는 소재를 다룬 적이 있다. 그런데 우연찮게 그 포스...
2008.03.11 조회 10995 추천 수 1
고용과 취업이 화두인 시절이다. 요즘은 너무너무 취업하기 힘들다고 한다. 내 실력으로 요즘 같으면 영락없이 백수로 지내야 할 정도로 새로 입사하는 친구들 실...
2009.06.15 조회 11567 추천 수 2
항공 여행이 일상화 되었다고는 하지만 아직 낯설게 느껴지는 부분도 많이 있을 것이다. 다른 사람들과 어울려 정신없이 비행기 타고 여행하고, 내리고 했다면 특...
2009.06.12 조회 11884 추천 수 1
여행은 즐겁다. 그러나 그렇게 즐거운 여행도 주변의 환경이 받쳐줘야 더욱 즐겁게 된다. 특히나 여행을 함께 하는 주변 사람들은 즐거움과 피곤함을 결정하곤 한...
2009.06.10 조회 15658 추천 수 1
항공 여행이 일반화된 지금, 잘못된 상식이나 지식으로 인해 곤란을 겪는 경우가 많다.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있어 항공 여행이라는 것은 곧 국가간의 이동을...
2009.06.05 조회 14031 추천 수 3
이 글은 이전 글 '비자 다 있는데 왜 입국 거절되는 이유는 뭐야?' 의 연속편입니다. 1. 비자(Visa) 다 있는데 입국 거절되는 이유는 뭐야? 2. 부당한 입...
2009.05.20 조회 65552 추천 수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