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버드스트라이크, 4건 중 1건만 공항 구역에서 발생 ·· 미확인 절반 넘어

Profile
쥬드
  • 국내 한 해 평균 약 260건 조류충돌 사고 발생
  • 공항 구역 발생 4건 중 1건, 사고 발생 지역 미확인 절반 넘어
  • 사고 일으킨 조류는 대부분 우리 주위에서 흔히 접하는 참새, 비둘기, 갈매기, 오리 류

우리나라에서 한 해 발생하는 항공기 조류충돌(버드스트라이크) 사고 가운데 공항에서 발생하는 것은 4건 중 1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송석준 국회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올해 7월까지 발생한 조류충돌 사고는 총 1459건이었다. 한 해 평균 약 260건 새가 항공기와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새는 대부분 작은 무게지만 항공기의 빠른 비행속도 때문에 충돌 시 적지 않은 충격을 일으킨다. 항공기 동체에 구멍을 만드는 등 기체 표면을 파손시키기도 하지만 엔진에 삽입되어 동력을 잃게 만들거나 플랩 등 비행 구조물에 걸려 비행을 불가능하게 만들며 치명적인 사고를 일으키기도 한다.

 

bird_strike_1.jpg

 

국내 버드스트라이크 사고 현황
  공항 구역 공항 이외 미확인
2014년 50 49 135 234
2015년 67 48 172 287
2016년 66 63 159 288
2017년 56 58 104 218
2018년 99 51 137 287
~ 2019년 7월 47 34 64 145
385
(26%)
303
(21%)
771
(53%)
1459
(100%)

 

지금까지 일반적으로 버드스트라이크는 항공기 이착륙, 상승·접근 등 공항 인근에서 발생한다고 알려져 왔지만, 이번 자료에 따르면 전체 사고 건수 가운데 25% 정도만 공항에서 발생했으며 상승·접근 단계까지 포함해도 전체 사고 가운데 절반 이상은 발생 지역이 확인할 수 없어 공항 이외의 비행단계에서 발생했을 가능성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공항 가운데 규모가 큰 인천, 제주, 김포, 김해공항 등에서는 발생하는 조류충돌 횟수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반면 소규모 공항에서의 사고는 상대적으로 많아 사천공항, 군산공항에서는 2017년 한 해에만 항공기 1만 회 비행 당 21건을 기록했다. 

통상 버드스트라이크를 일으킨 새(조류) 종류를 밝히기는 힘들다. 실제 상기 조류충돌 1400여 건 가운데 어떤 조류였는지 확인된 것은 약 170건에 불과했다. 그 가운데는 흔히 많이 접할 수 있는 참새나 비둘기, 오리, 갈매기, 제비 등이 골고루 분포된 것으로 나타났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