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정부, '신종 코로나' '한일 갈등' 등 최악 항공업계 적극적 지원 검토

Profile
고려한
  • 한일 갈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등 연이은 악재에 항공업황 최악
  • 국토부, 정부 차원에서 항공업계 지원 방안 적극 검토할 것

국토교통부는 10일 10개 국적 항공사 및 공항공사 CEO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공항, 항공기 방역 강화를 주문하는 동시에 운항 감축, 이용객 감소에 따른 항공업계 어려움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최근 외국 언론에서 우리나라 공항의 방역 체계에 대해 높이 평가한 것과 관련하여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한다고 밝히며 우한으로 전세기 운항에 협조해 준 대한항공과 공항 당국의 준비에도 사의를 표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1월 23일 중국 우한 봉쇄 이후 2월 둘째 주 한-중간 항공편 운항이 약 70% 감소했다. 또한 이와 관련해 여행심리 위축으로 동남아 등 다른 노선까지 영향을 받고 있다. 1월 초 주 546회에 달하던 항공노선이 2월 1주 주 380회, 2주 차에는 주 162회까지 줄어든 상황이다.  

작년 일본 갈등 악화, 미중 무역분쟁, 보잉 737 결함 등에 이어 금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까지 연이은 악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업계 지원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중 노선 운항 중단 관련 운수권 및 미사용 슬롯 회수 조치를 유예했으며 대체 노선 개발을 위한 임시편, 부정기편 운항 계획에 대해 신속히 행정지원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항공업계 피해 정도에 따라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 유예, 감면 등 단계별 지원방안을 검토한다.

또한 간담회를 통해 제기된 항공업계의 애로사항과 건의 과제에 대해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Profile
고려한
레벨 19
47522/48000
90%

 

 

하늘이 그리운 남자 사람입니다.

oiiiio@지메일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