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대한항공, 알짜 기내식 사업 매각한다 ·· 내일 이사회 최종 결정

Profile
마래바
  • 대한항공, 코로나 위기 극복 위해 기내식, 면세사업 매각하기로
  • 내일(7일) 이사회 논의를 거쳐 최종 확정 예정, 올해 필요한 약 4조 원 자금 확보하게 돼

대한항공기내식 사업을 매각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 항공업계가 고사 위기에 처한 가운데 우리나라 제1항공사인 대한항공 역시 유동성 위기에 끊임없이 시달리고 있다.

위기 탈출을 위해 정부 지원금을 확보하고 있지만 자구책 역시 심각한 수준으로 검토해 왔다. 송현동 부지, 왕산 마리나 매각 등의 자산 매각을 비롯해 사업부 가운데 매각 가능한 기내식, 정비사업(MRO), 마일리지 등의 사업 매각도 함께 검토했다.

송현동 부지 매각이 서울시와의 이견 등 갈등 속에 매각 여부가 불투명한 가운데 현실적으로 가능성이 가장 높은 기내식 사업을 적합한 매각 대상으로 평가해 왔다. 

 

ke_catering.jpg

 

대한항공 항공편 자체 기내식은 물론 우리나라에 취항하는 외국 항공사에 기내식 납품 등 하루 8만 식을 생산하며 연평균 3500억 원 매출을 올렸을 만큼 알짜 사업으로 평가되는 기내식 사업이어서 매각을 두고 적지 않은 고민이 있었지만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자금 마련이 우선이라는 쪽으로 결론 내린 것이다.

알려진 바로는 기내식 사업과 함께 기내면세사업 역시 통매각한다. 사업 매입에 참여한 곳 가운데 기내식 사업 인수에 적극적이었던 곳은 국내 사모펀드 한앤컴퍼니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매각 협상이 진행 중인 가운데 매각 가격은 1조 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게 되면 올해 대한항공은 약 4조 원을 조달하게 된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을 통해 1조 2천억 원을 지원받은데 이어 1조 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을 확보한 상태다. 여기에 유상증자를 통해 약 1조 1587억 원을 확보할 예정이어서 여기에 기내식, 기내면세사업 매각 1조 원이 추가되면 올해 자금 순환에 긴급한 위기는 넘길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