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산은, HDC에게 아시아나 인수가 1조 원 경감 제안?

Profile
상주니
  • 채권단-HDC 최고 경영자, 아시아나항공 매각 직접 만나
  •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큰 틀에서 채권단 추가 지원 방안 제시한 듯
  • HDC측 직접 부담 줄이는 방식, 하지만 코로나 사태 속 부정적 시장이 결정 좌우할 듯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꽉 틀어막힌 가운데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과 HDC현대산업개발 정몽규 회장이 26일 만났다.

거래 조건을 두고 양측이 오랫동안 신경전을 벌여오고 있어 최고 책임자 선에서 담판을 짓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이 자리에서 산업은행은 채권단이 투자 형태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에 자금을 투입해 HDC현대산업개발이 투자해야 할 자금 규모를 줄이는 형태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자금 투자, 지원 등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오가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큰 틀에서 지원을 통해 HDC의 부담을 줄여줄 수 있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채권단이 7천억 원 가량 자금 투입해 HDC 유상증자 비용 부담을 경감해 주고 영구채 7천억 원 가량은 주식으로 전환하지 않는 방식으로 약 1조 5천억 원 규모 부담을 줄여주는 방식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러한 시나리오라면 HDC가 직접 부담해야 하는 비용은 1조 5천억 원가량으로 감소한다.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항공업계 파산 등이 눈 앞에 있는 현실에서 인수라는 과감한 결정을 내릴 수 있겠느냐에 대한 부분은 확신하기 어렵다.

 

만약 HDC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포기할 경우 아시아나항공은 채권단이 최대 주주가 되어 운영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이 국책은행이므로 사실상 국영화 수순으로 이어지게 되는 것이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