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진에어도 중대형 여객기 → 화물기 개조 ·· 화물에서 돌파구

Profile
올레
  • 진에어도 B777-200ER 중대형 여객기 화물기로 개조
  • 코로나19로 국제선 회복 시간 더뎌, 화물로 돌파구

진에어도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한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의 돌파구로 화물수송을 택한 것이다. 보유하고 있는 중대형 B777-200ER 여객기의 객실 좌석을 걷어내고 화물을 탑재하는 방식이다.

국가의 사정에 따라 다소 다르긴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를 어느 정도 진정시킨 경우 국내 항공교통 회복은 V자를 그릴만큼 속도가 빠르다. 하지만 국제선의 경우 각국이 자국으로의 감염원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어 국가간 항공교통량은 크게 늘지는 못하고 있다.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 항공사는 부진한 여객사업을 대신해  화물사업에서 돌파구를 찾는 것과는 달리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은 여객부문이 사업의 전체를 차지하고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닌 상태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큰 위기에 봉착해 있다.

 

jinair-b777-200er.jpg
진에어 B777-200ER 항공기

 

이에 진에어가 화물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기로 했다. 여객사업, 특히 국제선 회복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판단도 작용했다.

진에어는 다른 LCC와는 달리 B777-200ER 기종이라는 중대형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어 장거리 노선은 물론 대량의 화물을 실어나를 수 있다. 영업 네트워크가 문제이긴 하지만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노하우와 인프라를 이용한다면 그리 어려운 것은 아니다. 현재도 여객기 벨리카고 형태로 타이베이 등의 노선에서 화물을 수송하고 있다.

다만 B777-200ER 기종은 여객기이기 때문에 화물 수송량은 적을 수밖에 없다. 그래서 해당 기종의 객실 좌석을 모두 걷어내고 객실 메인공간에 화물을 탑재하기로 했다. B777-200ER 기종의 경우 개조를 거치면 약 10톤 가량 늘어나 최대 25톤까지 수송능력이 확장된다. 며칠 전 대한항공이 자사 B777-300ER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해 운항하기 시작한 것과 같은 개념이다.

 

국토교통부의 협의 및 승인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진에어 B777-200ER 기종 화물기 개조 전환은 10월 중순 경으로 예상되고 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