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아시아나, 금호 상표 이번엔 무상 사용 ·· 부실 책임, 코로나 사태 등 고려

Profile
올레
  • 아시아나항공, 금호아시아나 브랜드 상표권 사용료 무상 계약
  • 대한항공으로 인수 과정에 있어 마무리되면 계약 해지될 예정

아시아나항공이 현재 사용 중인 금호아시아나 브랜드 상표를 무상으로 사용하게 됐다.

오늘(28일) 아시아나항공은 금호건설이 소유하고 있는 상표(금호아시아나 브랜드) 무상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지난 2007년부터 아시아나항공은 빨간색 화살표(윙) 모양의 마크를 기업 이미지에 사용하면서 그 댓가로 상표권을 가진 금호건설에 매년 사용료(매월 매출액의 0.2%)를 지불해왔다.

지난 해 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과정에서도 이 상표권 연장 계약에 문제가 있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단순히 대주주라는 이유로 아시아나항공으로부터 과도한 상표 사용료를 받고 있다는 지적이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해에만 77억 원 가량을 상표 사용료로 금호건설에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속에 매출이 급감한 상황에 발생한 것으로 코로나 사태 이전에는 최대 120억 원 가량 지급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asiana-logo.jpg
우측 상단 빨간 색 윙로고 사용료로 매출액의 0.2%를 금호건설에 지급해

 

하지만 그 동안 아시아나항공이 매각 시장에 내 몰린 데 대한 책임에서 모기업 금호건설 역시 자유롭지 않다는 비판이 있었고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항공업 전체가 파산 위기에 처한 상황도 감안한 것으로 판단된다.

상표권 무상 사용 기간은 다음 달 1일부터 2022년 4월 30일까지 1년이다. 하지만 대한항공이 현재 진행 중인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마무리되면 더 이상 금호아시아나 브랜드를 사용하기 어려워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계약 기간 중이라도 도중 해지될 수도 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