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적지 없는 비행

항공위키

목적지 없는 비행(Flight to nowhere)[편집]

수송(이동)을 목적으로 하는 민간 상용 항공편은 출발지와 목적지가 다른 것이 당연하지만 2020년 코로나19 사태가 발발하면서 글로벌 이동에 제한이 발생하자 수요 타개책의 일환으로 출발지 공항과 도착지 공항이 같은, 즉 이동 목적의 도착지가 없는 일종의 관광 항공편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승객을 태우고 기내식을 제공하거나 기내 면세품을 판매하기도 하지만 '이동'이라는 목적이 아닌 순수한 비행, 관광 상품이라고 할 수 있다.

대만은 물론 싱가포르, 일본, 호주 등 다수의 국가 항공사들이 이런 비행편 운항을 실시했다.[1] 우리나라도 에어부산이 항공 운항과, 항공 서비스 관련 학과 학생들의 비행 체험, 실습 등의 목적으로 이런 비행편을 운항했으며 아시아나항공은 2020년 10월 초대형 항공기 A380 기종에 약 300명 승객을 태우고 목적지 없는 관광 비행편을 운항한다.[2][3] 제주항공도 2020년 10월 23일 인천공항에서 출발해 국내 영공을 하트 모양으로 그리고 다시 인천공항으로 되돌아 오는 관광 비행을 실시했다.[4]

대한항공은 11월 6일 인하공업전문대학 항공운항과 학생 및 교수 150명을 대상으로 오전 훈련센터에서 비행 전반에 대한 교육을 실시한 후 오후 B777 항공기에 탑승, 약 2시간 동안 체험 비행을 실시했다.[5]

기타[편집]

싱가포르항공은 실제 비행없이 기내식기내 엔터테인먼트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레스토랑을 운영했다. 환경단체의 반대와 비용 등 실효성을 검토한 것으로 클래스별 좌석 선택 가능한 최고 USD494(약 56만 원) 상품을 출시했고 모두 완판되는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6]

참고[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