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포럼)

항공정책

공작새와 비행기에 함께 탑승한다라...

쥬드2018.02.01 13:54조회 수 116댓글 1

    • 글자 크기

    기사를 보니 미국 어느 승객이 자신의 공작새를 데리고 비행기 타려다가 거절됐다는군요.

    보통 반려동물은 일정한 범위에서 항공기에 함께 탑승이 가능한데요.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개, 새, 고양이 등이 이에 해당하고, 맹인 인도견 등은 이와 별도 기준에 의거해 탑승 가능합니다.

    하지만 그 외 동물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데 미국의 경우에는 반려동물이라는 개념 외에 정서적으로 도움을 주는 동물이라는 ESA(Emotional Support Animal)라는 개념을 도입해 가능한 교통 수단에 함께 탑승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ESA라는 것이 참 범위가 애매하죠..

    어디까지가 ESA인지.. 정서적 도움을 주는 동물인지..

     

     

     

    솔직히 공작새는 무리 아닌가 싶은데요.

    좁은 항공기 객실 내 깃털을 포함해 저렇게 큰 새를 데리고 탄다면 다른 승객들은 어떻게 해야 하는 건지.. 그렇다고 저 새를 위해 좌서 10개 정도를 구입할 것도 아닌 것 같은데 말입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사전에 3번이나 함께 탑승 불가능하다고 전달했는데도 막무가내로 공항에 나타났다고 하네요.

    이 정도면 일부러 화제를 만들기 위해 하는 행동 아닌가 싶습니다. ~

     

    하긴 뭐 얼마 전에는 애완용이라고 '돼지'를 데리고 항공기에 탑승하려는 해프닝도 있었긴 했지만요..

     

     

      • 글자 크기
    대한항공 신 항공기 CS300 탑승기 (동영상) 베트남 축구 선수단 응원차 기내 비키니쇼 벌인 비엣젯
    • 해도 정도껏 해야 하는 것 아닐까요?

      저건 뭐.. 다른 사람 생각 안하는 저 머리에는 뭐가 들어 있나요? 새 대가리 ㅋㅋ

      유나이티드가 그 동안 세차게 까이니가 이놈 저놈 건들릴 수 있는 동네 북 신세로 전락하나 보네요 한번 만 걸려봐라 나도 수백만 달러 소송 한번 걸테니까 뭐 이런 심리인가? ㅋ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번호 제목 날짜
    HOT 뉴욕-유럽 대서양 노선에서 LCC, FSC 제쳐 - 노르웨지언 2018.10.10
    HOT 5년간 항공안전장애 840건, 대한항공·아시아나 발생률 가장 낮아2 2018.10.10
    HOT 시카고행 승객 아시아나항공 기내서 심장마비 사망 2018.10.17
    HOT 백만장자 일가족 사망 항공기 추락, 셀카 때문? 2018.10.15
    HOT 세계 최장거리 19시간 항공편 싱가포르항공 카운트다운, 오늘 밤 2018.10.11
    공지 게시글과 항공위키 연계 관련하여 2018.02.15
    공지 해외여행(항공) 준비할 것과 여행 팁 (총정리) 2015.03.12
    637 항로 지도 상에 웨이포인트에 맥주 이름이 있군요 ㅎ1 2018.02.06
    636 대한항공 신 항공기 CS300 탑승기 (동영상) 2018.02.02
    공작새와 비행기에 함께 탑승한다라...1 2018.02.01
    634 베트남 축구 선수단 응원차 기내 비키니쇼 벌인 비엣젯4 2018.01.29
    633 정말 무지 징글하게 춥네요 2018.01.28
    632 경희사이버대학교 호텔관광대학원 관광레저항공MBA 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을 모십니다. 2018.01.26
    631 오월에 장미 앞에 서면 2018.01.16
    630 아~ 하늘아 무너져라 2018.01.16
    629 항공기 청소 노동자 파업이 발생했는데 좀 우려되는군요2 2017.12.30
    628 낮선 슬픔을 바다에 묻고 2017.12.25
    627 아쉬운 계절의 별똥별에 관한 기억 2017.12.24
    626 크리스마스 이브..네요 메리 크리스마스 2017.12.24
    625 나의 배를 띄우자 2017.12.24
    624 우리 그리움의 순수 2017.12.24
    623 어떤 내 소박한 꿈 2017.12.23
    622 못을 박으며 2017.12.22
    621 말에 담긴 마음 2017.12.22
    620 우리 말에 담긴 마음 2017.12.22
    619 이렇게 오늘도 강물은 흐르건만 2017.12.21
    618 삶이 슬픈 것은 2017.12.20
    617 환상교향곡을 들으며 2017.12.20
    616 하아.. 올해도 벌써 2017.12.20
    615 슬픈 도시의 반달 2017.12.20
    614 이제 햇살을 기다리며 2017.12.19
    613 당신의 어느새 다가온 겨울 숲 2017.12.19
    이전 1 2 3 4 5 6 7 8 9 10... 27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