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제주항공, 연이은 항공 안전사고 ·· 윙렛 손상 비행 후 발견

Profile
올레
  • 10일 제주항공, 김해공항 착륙 시 윙렛 손상
  • 하지만 발견하지 못하고 김포공항으로 되돌아 온 후에야 발견
  • 8일 제주공항 접촉 사고 역시 비행 후에 발견하는 등 제주항공의 안전의식·절차에 심각한 우려

제주항공에 연이은 항공 안전사고가 발생하며 우려가 나타나고 있다.

지난 10일 김포에서 출발한 제주항공 여객기(7C264편)가 부산 김해공항 착륙 시 날개 끝이 손상됐다.

12시 경 김해공항 36L 활주로에 착륙을 시도했던 항공기가 수평을 잃고 왼쪽으로 급하게 기울었다. 조종사는 위험하다고 판단해 복행(Go-Around)을 결정하고 고도를 다시 높였다. 김해공항 상공을 선회한 뒤 항공기는 무사히 착륙했고 다시 승객 158명을 태우고 서울 김포공항으로 되돌아갔다.

문제는 김포공항 도착 후 항공기 점검 과정에서 왼쪽 날개 끝(윙렛) 부분이 손상된 것을 발견했다는 점이다. 김해공항에서 첫 착륙 시도에서 기체가 수평을 잃은 상태에서 왼쪽 날개 끝(윙렛) 부분이 활주로에 닿았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복행 절차까지 밟은 비행이었던 만큼 착륙 후 항공기 손상 여부가 확인되어야 했지만 발견하지 못한 것이다.

 

jejuair.jpg
제주항공 여객기 날개 손상 확인 못한 채 다시 비행

 

날개 끝이 손상된 항공기에 승객 158명을 태우고 비행했다는 점에서 제주항공은 심각한 안전의식이 결여됐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손상 상태를 확인한 항공기는 이후 AOG(Aircraft on Ground)에 들어갔다. AOG는 비행을 할 수 없는 상태를 말한다. 안전하게 비행 가능한지 담보할 수 없거나 안전 비행이 가능할 때까지 수리가 필요하다는 의미다. 이런 위중한 손상을 입은 항공기를 수리와 점검도 없이 158명을 태우고 비행했다는 점은 그 심각성을 더해준다.

지난 8일에도 제주공항에서 에어서울 여객기와 접촉 사고가 났다. 하지만 제주항공 여객기는 이를 확인하지 못하고 광주공항으로 비행했다가 다시 제주공항으로 되돌아 온 후에야 항공기 손상 사실을 확인하기도 했다. 연이은 항공기 접촉, 기체 손상 사고 자체도 큰 문제지만 이를 제대로 확인, 점검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제주항공의 안전의식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는 이 사건을 '항공안전장애'로 규정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해당 여객기에 대한 안전 점검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조종사나 정비사가 안전 규정을 제대로 준수했는지 종합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1
  • 올레
    작성자
    2021.03.17

    착륙 당시 날개 끝이 활주로에 닿는 장면이 촬영된 동영상이 있네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