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저 사람은 왜 탔다가 그냥 내리는 거죠? 불안해요..

Profile
마래바

"기장님, 승객 한분이 내리시겠다고 하는데요.."

"왜요?  이유가 뭐죠?"

"집에 있는 아이가 아파 돌아가야 한답니다."

 

한 일본행 항공편에 탑승한 여자 승객 한분이 항공기가 출발하기 직전, 이렇게 내리겠다고 요청한다.

승객 입장에서야 급한 일이 있어 중간에 하기하겠다고 하는 것이니 간단한 문제일지 모르지만, 항공사나 나머지 승객들에게는 적지않은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통제본부, 여기 일본 나리타 행 XXX 편 항공편 홍길동 기장입니다.  지금 승객 한분이 집에 급한 일이 있어 내리시겠다고 합니다. 하기 조치 후 보안 검사 실시토록 하겠습니다."

 

응 ?   보안 검사라니.. 이건 무슨 말일까?

 

 

승객이 중간에 내린다면 보안 검사해야

승객이 내리면, 부친 수하물을 찾아 내리고 바로 출발하면 되는 것이지 무슨 보안 검사를 한다는 걸까?

항공기는 최고의 교통수단이기도 하지만, 외부 위협으로부터 취약한 교통수단이자 비행 도중 비상 상황이 발생한다고 해도 그 위협으로부터 쉽게 벗어날 수 없는 교통 수단이기도 하다.

비행 중 기내에서 폭발물이 발견됐다고 해서 급하게 길가에 차 세우듯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니 말이다.  이런 사유로 항공기는 하늘에 오르기 전에 최대한 외부 위협요인을 제거해야만 하는 것이다.

 

'승객이 한명 내린다고 해서 왜 보안 검사를 하는데?'

 

만약 테러범이 승객으로 가장하고 항공기에 탑승한 후 폭발물 등 위협 물품을 기내에 두고 (설치하고) 내려버린다면 보통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원칙적으로 승객이 항공기에 출발장에 입장하기 전에 보안 검색을 완벽하게 하는 것으로 되어 있지만, 만의 하나 실수가 있거나 보안 검색 이후 (맥가이버와 같은 능력으로) 출발장에서 위협 폭발물 등을 만들어 항공기에 탑승한다면 막을 방법이 현실적으로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만약 승객이 한번 탑승했다가 승객 본인 의사로 내리기를 원하는 경우에는 항공기 보안 검색을 다시 해야만 하는 것이다. 물론 테러범이 자살을 각오하고 폭발물을 기내에서 설치한 채 본인도 탑승한다면 방법이 없는 건 매 한가지이긴 하지만..

 

앗!! 수상한 물건이 !

앗!! 수상한 물건이 !


 

승객 하기에 따른 보안 검사는 어떻게 ?

승객이 자기 의사로 항공기에서 내린다면 ?
  • 탑승한 모든 승객은 본인의 소지품, 기내 휴대수하물을 소지하고 항공기에서 내린다.
  • 객실 승무원은 정해진 절차에 의해 기내 구석구석을 점검한다.
    (해당 승객 좌석 주변을 중심으로 인근 좌석 주머니, 쿠션, 구급대 등은 철저하게 재점검)
  • 하기한 승객이 부친 수하물을 항공기에서 찾아서 내린다.

 

이렇게 항공기 출발 시간 임박해서 승객이 내리는 상황이 발생하면, 해당 항공편은 지연될 수 밖에 없다.

기본적으로 탑승한 모든 승객이 내리는데만 10여분 이상 소요되고, 승무원들이 기내 점검하는 데 또 10여분, 보안 검사를 마치고 승객들이 다시 탑승하는데 또 10여분, 이렇게 대략 30분 내외가 소요되곤 한다.  물론 승객의 양이나 항공기의 크기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원래 운항하려던 시각을 초과해 20-30분 정도 늦게 출발할 수 밖에 없다.

 

화물 검사

 

또한 항공기에서 내리겠다고 한 승객이 탑승수속 때 부친 수하물(짐)도 찾아야 한다.

수백명 승객의 수백개 짐을 다 뒤져 찾아야 하는데, 기본적으로는 컨테이너별로 어디에 누구 짐이 실려있는 지 확인할 수 있지만, 해당 컨테이너가 내리기 힘든 제일 깊숙한 곳에 탑재되어 있는 경우라면 컨테이너를 죄다 들어내야 하는 번거로움과 함께 장시간 소요되기도 된다.

 

실제 경험한 일이기도 하지만, 한번은 승객들이 전부 탑승, 출발하기 직전에 한 승객이 갑자기 가슴이 뛰고 얼굴이 붉어진다며 내리겠다고 한 일이 있었다.  승객이 의식이 없는 등 자기 의사표현이 불가능한 상태인 경우라면 승무원의 결정으로 하기시키고, 별도의 보안검사 없이 출발할 수 있지만, 이때는 내리겠다고 한 것이 승객의 자기 의사였기 때문에 하는 수 없이 보안 검사를 다시 해야 했던 일이 있었다. 물론 예정했던 시각보다 약 30분 정도 지연해서 출발해야만 했다.

 

만약 자신이 탄 항공기에서 손님이 내리겠다고 해, 항공기가 지연되고 보안검사를 하는 등 불편을 겪었던 분이 혹시 있으시다면 위와 같은 사유로 지연되었던 것임을 이해해 주셨으면 한다.
(참고로 이런 절차는 항공사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다.)

 

오늘도 항공 여행하는 모든 분들이 건강하고 무탈하길 기원하며..  ^^

 

Profile
마래바
레벨 28
98997/100920
72%
서명이 없습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1
  • 마래바
    작성자
    2013.07.22
    아직도 여전히 이런 행태가 많은 모양이다.
    “남친 만나야 되는데…” 항공기 하기 요구가 ‘기가막혀’ https://news.donga.com/BestClick/3/all/20130722/56592466/1
Profile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