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항공사고의 절반은 조종 판단·실수에서 비롯돼

고려한2019.08.20 17:42조회 수 615추천 수 2댓글 0

  • 인명 항공사고 원인 가운데 조종과 관련된 부분이 절반 차지해
  • 기술 발달과 안전 기준 강화로 최근 들어 인명 항공사고는 급격히 줄어

항공사고의 원인 중 절반 가량이 조종과 관련된 것이다.

planecrashinfo.com에 따르면 1950년에서 2019년 상반기까지 인명 피해를 발생시킨 항공사고 가운데 49%가 조종 문제에서 비롯되었으며 연대별로도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그 다음으로 비중을 차지하는 사고 원인은 항공기·정비 문제로 약 23%를 차지했으며 기상, 방해행위 등이 그 뒤를 이었다.

 

▩ 연대별 항공 사고 원인

 

인명 피해가 발생한 연대별 항공사고(단위: 건)
구분 조종1)  정비2)  기상3)  방해행위4)  기타5) 
2010s 28 (57%) 10 (21%) 5 (10%) 4 (8%) 2 (4%) 49
2000s 48 (50%) 22 (23%) 8 (8%) 9 (9%) 10 (10%) 97
1990s 77 (49%) 35 (22%) 10 (7%) 13 (8%) 22 (14%) 157
1980s 67 (42%) 36 (22%) 22 (14%) 20 (12%) 16 (10%) 161
1970s 112 (49%) 45 (19%) 22 (10%) 20 (9%) 31 (13%) 230
1960s 119 (53%) 62 (27%) 15 (7%) 9 (4%) 21 (9%) 226
1950s 82 (50%) 43 (26%) 25 (15%) 6 (4%) 9 (5%) 165
533 (49%) 253 (23%) 107 (10%) 81 (8%) 111 (10%) 1,085

< 데이타 집계 기준 >

  • 기간 : 1950년 ~ 2019년 상반기
  • 항공기 : 19인승 이하
  • 인명 사고 기준 : 2명 이상 사망
  • 군용 항공기, 헬리콥터 및 개인 비행기 사고는 제외

 

사고 원인별 점유율은 연대별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원인 가운데 부적절한 절차, VFR/IFR 조건, 부적절한 고도·활주로, 네비게이션 에러 등 조종과 관련된 원인이 가장 큰 점유율인 약 50%를 차지해 조종사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알게해 준다. 

하지만 무엇보다 확실한 점은 기술이 발달하고 안전 기준이 강화된 최근 들어 항공사고 및 그로 인한 인명 피해는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다는 것이다.

 

air_crash_lion_air2.jpg

 

 

▩ 인명 피해 항공사고에서 생존할 확률

 

연도별 항공사고 생존률(단위: %)
연대 1950s 1960s 1970s 1980s 1990s 2000s 2010s
생존률(%) 25 21 25 36 39 28 27

 

인명 피해가 발생했던 항공사고에서 생존할 확률은 대략 20-30% 내외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1980~1990년대 다소 높은 생존률을 보인 것 외에는 전반적으로 20%대에 머물렀다. 항공사고 가운데 생존률 제로에 가까운 순항단계를 제외한다면 접근 및 이착륙 단계에서 발생하는 사고에서는 생존률은 이보다 더 높아진다.

그 가운데서도 조종사가 최후까지 조종 통제하에 두면서 불시착한 항공사고의 경우 생존률은 42%까지 상승했다.

 

 

그 외 항공 사업자 형태에 따른 사망률에서는 일반 항공사의 경우가 1백만 비행시간 당 0.00597명 희생자가 발생한 반면 커뮤터 사업자는 6.1명, 제너럴 항공부문에서는 11명 사망자가 발생했다.

또한 항공기 사고 사망자 발생 확률은 1천만 분의 1이었으나 이는 안전 기록이 좋은 항공사의 경우이며, 안전 기록이 나쁜 항공사의 경우에는 사망자 발생 확률이 150만 분의 1로 약 4배 가량 차이를 나타냈다. (기준: 1993~2012년)

 

각주

  1. 비행단계 실수, VFR/IFR 착오, 하강 속도 부적절, 연료 부족 등 조종(Pilot)과 직접 관련된 사고 원인

  2. 엔진 고장, 장비 결함, 구조적인 문제, 설계 결함 등

  3. 난기류, 윈드시어, 시계 불량 등

  4. 납치, 격추, 폭탄, 조종사 자살 등

  5. 관제 실수, 부적절한 화물 탑재, 버드스트라이크, 비행 중 화재 등

 

    • 글자 크기
항공기는 정말 자력 후진할 수 없나? 파워백 절차 치명적인 조류충돌(버드스트라이크) 항공사고 역사

댓글 달기

대한항공, 2006년부터 화물기 개조사업 진출 코로나19 사태로 여객기의 화물기로 변신 가속화 대한항공 B777 여객기 좌석을 걷어내고 메인데크에 화물 탑재 가능...
2020.07.21 조회 290 추천 수 1
코로나19 사태로 날지 못하는 항공기들 속속 장기 보관에 들어가 습도가 낮은 사막 지역에 주로 보관, 하지만 단순히 세워두는 것으로 충분치 않아 보관 기간에 ...
2020.07.09 조회 278 추천 수 2
대량 수송 미래 꿈꾸며 화려하게 등장했던 A380 항공기 운행 가능한 공항 제한적, 시장 변화와 함께 불과 10년 만에 찬 밥 신세로 전락 A380 기종 정상 운행 가능...
2020.06.15 조회 493 추천 수 5
무착륙 대서양 횡단, 태평양 횡단 비행 모두 거액의 상금 걸려 불안전한 비행 기술에 대한 투자와 무모하다 할 도전을 이끌어낸 거액의 보상금 항공업계에 있으면...
2020.06.08 조회 521
코로나19 사태는 항공업계 근간을 뒤흔들고 있어 여객기가 본분 잃고 화물 수송에 동원되며 생존 전략에 동원 여객기 화물칸 외에도 여객층에 화물 싣기도 2020년...
2020.03.29 조회 804 추천 수 5
항공기내 오염원 전파는 공기보다 접촉, 특히 화장실이 가장 위험 불가피하게 항공기 이용한다면 화장실 이용 시 각별한 주의 필요 항공사 역시 수작업을 해서라...
2020.02.22 조회 765 추천 수 5
1949년, 사상 최초 제트 여객기 de Havilland Comet 경쟁 기종 압도하는 속도와 쾌적성을 자랑했지만, 압력 차이로 인한 기체 피로 간과 기체 피로와 사각형 창의...
2019.12.27 조회 773 추천 수 6
항공기 자력 후진 불가능하지 않다. 파워백 절차. 그러나 위험성 증가로 제한 엔진으로 이물질 흡입 FOD 리스크 증가 소음, 연료 소비, 유지비용, 엔진 손상 가능...
2019.12.21 조회 738 추천 수 5
인명 항공사고 원인 가운데 조종과 관련된 부분이 절반 차지해 기술 발달과 안전 기준 강화로 최근 들어 인명 항공사고는 급격히 줄어 항공사고의 원인 중 절반 ...
2019.08.20 조회 615 추천 수 2
비행과 함께 필연적으로 등장한 사고, 버드스트라이크 현재로선 완벽하게 예방할 방법 없어 사고를 통해 항공기 설계 조건 지속적으로 강화로 조류충돌에도 비행...
2019.08.11 조회 1120 추천 수 5
항공기 조종사는 타 직종 대비 비교적 높은 연봉으로 매력적인 직업 미국 일반 항공사 기장은 평균 13만 달러, 부기장은 7·8만 달러 수준 미국 조종사 시작은 2만...
2019.07.13 조회 10815 추천 수 32
전좌석 비즈니스클래스(All Business Class) 라콤파니, 시장에서 살아남는 이유 노선은 단 하나, 파리-뉴욕 구간 노선, 서비스, 상품 단순화를 통해 비용 줄이고 ...
2019.07.09 조회 2201 추천 수 21
우리가 잘 모르는 기상천외한 항공사들 전 좌석 퍼스트, 흡연 자유, 신을 위해, 도박에 섹시한 승무원 ... 항공사는 기업이므로 이익을 추구한다. 시장 조사를 거...
2019.06.11 조회 1920 추천 수 6
A380 라이벌로 구상했던 B747X, 그러나 보잉은 도중 포기 막대한 개발 비용과 불확실한 미래 전망이 보잉 망설이게 해 방향 선회해 개발한 B787 드림라이너, 보잉...
2019.05.05 조회 1498 추천 수 10
초음속 여객기 대체안으로 개발되었던 B747 항공기, 점보라 불리며 50년 비행 탄생 10여 년만에 퇴장하는 초대형 A380 항공기와 대비 시대 흐름에 기막히게 들어...
2019.02.18 조회 2084 추천 수 19
이전 1 2 3 4 5 6 7 8 9 10 ... 20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