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여당, 이스타항공 노조에 체불 임금 140억 포기 요구 ·· 노조 거부

Profile
쥬드
  • 정부 여당 측에서 이스타항공·노조 갈등 중재에 나서, 체불 임금 140억 포기해라
  • 직접 관련도 없는 여당 부대변인이 이스타항공 입장에서 합의 종용은 부적절 비판

정부 여당이 매각 파행을 겪고 있는 이스타항공 노조에 체불 임금 가운데 140억 원을 포기해 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무금융노조 위원장을 지냈던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이 이스타항공 노조에 체불 임금 250억 원 가운데 이상직 전 회장 등 대주주 오너 일가가 110억 원을 부담하기로 한 나머지에 대해 노조가 포기해줄 것을 요청한 것이다.

지난해 말 제주항공에 매각하기로 합의한 직후 코로나19 사태가 발발하면서 운행 중단에 들어간 이스타항공은 지난 2월부터 직원 임금을 체불하기 시작해 현재 250억 원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자인 제주항공은 최종 거래종료 전이므로 이스타항공의 책임으로 돌렸고 이스타항공은 완전자본잠식 상태에서 지불할 여력이 없다는 입장이다.

노조 등은 회사 매각 금액만을 챙기려는 대주주 일가의 행태를 비판하면서 대주주가 직접 나서 이 사태를 해결하라고 촉구하며 지속적으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번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의 중재에 대해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는 대주주와 회사가 무책임하다며 이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김현정 부대변인이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에 여러차례 연락해 2~3월 체불 임금인 110억 원에 대해 노사가 합의하고 나머지에 대해서는 노조가 제주항공에게 적극적으로 나서라는 입장을 표명해 달라고 했다.

이런 제안을 한 배경으로 김현정 부대변인은 우선 딜 성사를 위한 것이고 만약 매각이 무산돼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이 소송전으로 비화됐을 경우 체불임금 책임 소재에서 유리한 입지에 서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스타항공과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여당 쪽에서 마치 이스타항공을 비호하는 듯한 입장에서 중재에 나선 것은 문제가 있다는 시각이 나온다. 이상직 전 회장이 현직 여당 국회의원인 것과 무관하다고 주장하기 힘든 이유다.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는 딜이 깨질 경우 노조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김 부대변인의 말에 '딜의 책임을 왜 노동자에게 묻는가, 딜이 깨지더라도 왜 대주주의 명분을 노조가 쌓아줘야 하는가'라며 비판적인 입장을 감추지 않았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