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이스타항공, 운항증명 이어 감항증명 효력도 상실 위기

Profile
상주니
  • 이스타항공, 항공기 감항증명 효력마저 상실 위기
  • 5개월 가까이 그라운드 상태로 그 동안 정비항목 수행하지 않아
  • 감항증명 효력 상실 시 경영 정상화는 더욱 멀어지게 돼

파산, 청산 위기를 눈앞에 둔 이스타항공의 회생이 더욱 불투명해지고 있다.

이스타항공 전면 셧다운이 5개월 가까이 이어지면서 실질적인 항공기 운항 재개가 어려운 상황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5월 23일, 이스타항공 셧다운이 60일을 넘어가면서 운항증명(AOC) 효력이 정지됐다. 이 운항증명 효력을 복구하려면 재심사를 받아야 하는데 최소 3주 이상 걸리고 비용도 백억 원대 비용이 필요하다.

 

eastar_airworth.jpg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항공청은 이스타항공 항공기에 대한 감항증명서 유효기간 연장을 위한 수시 현장검사를 시행한 결과, 항공기 안전 확보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고 개선 조치를 요구했고 12일까지 그 조치가 미진할 경우 감항증명 효력을 중지하거나 유효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경고도 했다.

감항증명은 항공기가 운항하기에 적합한 안전성과 신뢰성을 보유하고 있느냐를 증명하는 것으로 이스타항공 항공기는 지난 3월 24일 운항을 전면 중단한 이래 5개월 가까이 그라운드 상태다. 그 동안 부품 교체 등 필수적인 정비 점검을 수행하지 않았고 보잉의 정비기준 개정 내용도 정비 프로그램에 반영하지 않았다.

여기에 정비 인력은 지난 4월 268명에서 현재 207명으로 감소하는 등 정비 인력 이탈에 대해서도 서울지방항공청은 우려를 표명하며 대책을 요구했다.

이스타항공은 현재, 회생을 위한 신규 투자 유치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우선 110억 원가량 확보하면 운항증명 재심사는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여기에 감항증명 효력마저 상실할 경우 점검과 효력 회복을 위한 정비 인력 재수급이나 부품 공급업체 확보 등이 필요해 어려움은 산 넘어 산이 될 것으로 보인다.

 

Profile
상주니
레벨 17
36019/38880
32%

wishing is....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