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항공권 발권 수수료 ·· 유료화 확산

Profile
올레
  • 국적 FSC 모두 발권 서비스 유료화
  • 서비스센터, 시내/공항 등에서 발권할 때 3만 원 부과
  • 홈페이지, 앱 등 온라인 플랫폼에서 이용자 스스로 구매 시는 무료

항공업계 카테고리 구분이 모호해지고 있다.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이 항공권 발권을 유료로 전환한다.

홈페이지, 앱 등 온라인으로 이용객 본인이 직접 항공권 구매 시에는 기존과 같지만 콜센터나 공항, 시내지점 등에서 구매 시에는 발권 수수료가 부과된다.

양사 모두 예약센터, 시내/공항지점 등에서 항공권 구입 시 3만 원(30달러) 수수료가 부과된다. 아시아나항공은 11월 10일부터, 대한항공은 내년 1월 중 적용 예정이다.

 

발권 수수료
구분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유료 서비스센터, 시내/공항지점에서 구매시
무료 홈페이지/모바일 사이트 구매시
일등석, 프레스티지클래스 항공권
2세 미만 유아 항공권
천재지변 불가항력으로 인한 변경
선불 항공권, 그레딧 바우처 항공권
2세 미만 유아 항공권
천재지변 불가항력으로 인한 변경
마일리지 좌석 승급 재발행
적용일 2021년 1월 중 2020년 11월 10일

 

전통적으로 일반 항공사는 항공권 운임수하물 등 제반 서비스가 모두 포함했다. 반면 저비용항공사 등은 저렴한 운임 경쟁력을 위해 항공권 가격 외 다른 서비스는 거의 모두 유료 체계로 구성되어 있다.

그러나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이 가속화되면서 FSC, LCC 간에 서로의 장점을 취하면서 점차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다. 저비용항공업계는 기본 서비스 외 전부 유료 개념에서 프리미엄 서비스를 강화하는 추세로, 일반 항공업계는 포괄 서비스 개념에서 부가 유료 서비스 상품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