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대한항공, 왕산마리나 매각 무산 ·· 코로나 극복 자금 확보에 일부 차질

Profile
올레
  • 왕산마리나 매각 협상 마무리 짓지 못하며 무산
  •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한 계획 중 유일하게 성공하지 못해
  • 대한항공, 재매각을 포함한 이후 계획 재검토

대한항공이 추진하던 왕산레저개발(왕산마리나) 매각이 무산됐다.

대한항공은 2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11월 자산운용사 칸서스, 미래에셋대우를 우선협상자로 선정하고 매각 협의를 진행해 왔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해 우선협상대상자 지위 종료를 통보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대한항공은 기내식 사업, 리무진 사업을 매각했으며 100% 지분을 소유한 왕산마리나도 매각을 진행했다. 지난해 11월 칸서스운용-미래에셋대우와 왕산레저지설 매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올 1분기 안에 매각 대금 1,300억 원과 계약 조건을 두고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이다.

 

왕산마리나
왕산레저시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기내식 사업 및 면세품 판매사업을 9,906억 원에 매각했으며 칼리무진도 200-300억 원(추정)에 매각했다. 아울러 지난해와 올해 두 차례에 걸쳐 유상증자를 실시해 총 4조4429억 원(1차 1조1270억, 2차 3조3159억) 확보에 성공했다.

송현동 부지 매각도 마무리 단계에 이르러 약 5000억 원 추가 자금 확보가 가능해지면서 전체적인 자금 확보 계획이 마무리되나 싶었지만 왕산마리나 매각이 무산되면서 일부 차질을 빚게 됐다. 대한항공은 왕산마리나 재매각을 포함한 차후 계획을 다시 검토할 예정이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