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전일공수, 이유 불문 2년 장기 휴직 제도 시행 ·· 9개월 3095억 엔 적자

Profile
올레
  • 전일공수, 코로나19 사태 속 생존 위해 비용 절감에 총력
  • 인건비 감축 위해 2년 장기 휴직제도 시행
  • 이번 회계연도 총 손실액 5천억 엔(5조 원) 규모 전망

일본 최대 항공사 전일공수(ANA)가 오는 4월부터 최장 2년간 휴직할 수 있는 장기휴직제도를 시행한다.

육아휴직 등을 제외하고 자기계발 등을 이유로 1년 정도의 휴직제도를 운영해왔던 전일공수가 장기휴직제도를 시행하는 이유는 인건비 절감을 위해서다.

2020년 전 세계를 충격으로 몰고간 코로나19 사태가 여전히 항공업계에는 치명적인 칼날을 들이대고 있는 상황으로 한 푼이라도 비용을 줄이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다. 항공사 지출비 가운데 유류비와 함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인건비라는 점을 감안하면 전일공수의 대책에 고개가 끄덕여질 수밖에 없다.

이번 2년 휴직제도는 올해에 한해 시행되는 것으로 휴직기간 동안에는 무급이며 1년 이상 휴직하는 경우 보조금 20만 엔을 지급하며 휴직기간 중 건강보험료 등은 회사가 부담한다.

 

ana-loss.jpg

 

전일공수 지주회사인 ANA홀딩스는 어제(29일)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9개월 동안의 결산을 발표했다. 매출은 그 전년도 같은 기간과 비교해 66% 감소한 5276억 엔이었으며 손익은 과거 최대 규모인 3095억 엔 적자를 기록했다. 2020 회계연도(2020년 4월 ~ 2021년 3월) 예상 총 손실 규모는 5천억 엔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달부터 폭발적으로 증가한 코로나19 감염 사태로 인해 일본 정부가 조치한 일본 11개 도부현에 발령된 긴급사태선언으로 전일공수는 국제선 80%, 국내선 70% 감편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